supernaturalman
이끼낀 바위(supernaturalman)
Illinois 블로거

Blog Open 06.28.2013

전체     74416
오늘방문     3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캐나다 메이플로드 단풍여행 (3)
10/31/2017 07:44
조회  594   |  추천   8   |  스크랩   0
IP 162.xx.xx.62

 

 

 

 

 

 

 

10월13일 (금요일)  오늘은

몬트리올을 출발하여

도로변의 가을 정취를 만끽하며 Long Drive한 후

천섬 (Thousand Islands) 관광을 하고

토론토 경유  저녁 비행기로 시카고에

돌아오는 날입니다.

 

 

 

 

5대호의 하나인

온타리오호에서 대서양으로 흐르는

ST.LAWRENCE RIVER의 입구 KINGSTON에

크고 작은 1864개의 섬들이 모여 있는데

옛날  인디언들이

이곳의 섬들을 세어 보다가

1000이 넘어가니  더 이상 세지않고

천섬(Thousand Islands)이라

불렀다고 하더군요.

 

 

 

 

 

캐나다와 미국의 국경

세인트 로렌스 강에 놓여있는 천섬은

각 섬마다 주인이 있어

자기나라 국기를 게양해 놓았는데

 

섬이라 부를수 있는 조건은  3가지로

                                              1) 사방이 물이어야 한다

                                              2) 나무 2그루 이상 있어야 한다

                                              3) 섬안에서 물을 얻을수 있어야 한다

                                                                   고 합니다.

 

 

 

 

 

 

 

 

 

 

 

 

 

 

 

 

 

유람선을 타고

한시간 동안  섬사이를 돌며 관광했는데

그중 가장 아름답고 인상적인 섬은

위에서 보면  HEART모양으로 보이는

하트섬의 볼트성(Heart Island's Boldt Castle)입니다.

 

 

 

 

 

 

 

 

 

 

 

 

 

 

 

               가이드가 들려 준 

                   이 하트섬의 볼트성에 얽힌 서글픈 사랑 이야기 -

 

 

                        폭풍이 몰아치는 어느날 밤늦게  노부부는 하룻밤 지낼

                        호텔을 찾아 다녔으나  전부 NO VACANCY.

                        마지막 남은 호텔에서도 빈방이 없다는 말을 듣고

                        기운이 빠져 돌아서는데  호텔직원이 다가와 말하기를

                        직원이 쓰던 방에서라도 주무신다면 방을 내어 주겠다고 해

                        그날 밤 노부부는 고마운 마음으로 그 방에서 숙박했습니다.

 

                         노부부가 얼마냐고 호텔비를 물어 보았으나

                         그 호텔직원은 돈은 받을수가 없다고 하면서

                         그 방은 객실이 아니고 직원들이 쓰는 방이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그 다음날 아침  노부부가 떠난후  그 방에 들어가 보니

                        책상위에 쪽지가 놓여 있었는데  거기에는 '3년 후에는

                        젊은이에게 큰 행운이 올것이요'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그로부터 3년후 어느날, 초청장과 더불어 비행기표가 배달되었는데

                        이 호텔직원은 가야할지 말지 결정을 못하고 망설이다가

                        가기로 마음먹고 가게 되었습니다.    가서 보니  너무 아름답고

                        호화로운 호텔이었는데  호텔 벽에 붙어있는 사진들을  하나 둘

                        보며 가던 중,  중앙 정면에 자신의 이름 George Boldt란 이름이 있고

                        그밑에 Director라는 Title이 있는것을 보고  너무 놀랐습니다.

                        노부부에게 달려가  자신은 Director자격이 없으니 가능하다면

                        밑에서부터 다시 배워서 시작하겠다고  Director자리를 사양하고

                        Kitchen에서부터 일을배워,  처음으로 Hotel Room Service를 착안했고

                       오늘날 호텔의 아버지라 불리워 지는 GEORGE BOLDT가 되었습니다.

                       (King of Hotel은 HILTON이라고 합니다)

 

                       그후 그는 노부부의 손녀딸과 결혼했고  wlfe를 너무 사랑하여

                       천섬에 있는 하트섬에 Castle을 지어 주기로 하고 건축중 이었습니다.

                       허나, 사랑하는 wife는 병이 들어 죽기 직전이 되었고

                       그는 죽어가는 사랑하는 아내와의 마지막 만찬을 위해서

                       세계에서 유명한 요리사들을 초청해 요리경연을 하게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그때 나온것이 Salad Dressing THOUSAND ISLAND 

                       DRESSING 이라고 합니다.

 

                       사랑했던 아내가 죽자  GEORGE BOLDT는 Castle짓는것을 중단했고

                       (사랑하는 아내가 없는 Castle은 무의미 하다면서 -)

 

                       한동안의 시간이 흐른 후에

                       이 애정어렸던 하트섬을  미국측 천섬기관에

                       ONLY  $ 1.-에  Donation 했다고 합니다.

 

                       그후  건축을 완성하여

                       오늘의 'HEART ISLAND'S  BOLDT CASTLE' 이

                       되었다고 합니다.

 

 

 

 

 

 

 

시카고 집에 도착하니  밤 11시.

여행하던 지난 4일간 

좋은 날씨로 단풍여행을 잘 했기에

감사한 마음을 지니고 잠자리에 들었는데

지붕을 때리는 요란한 소리와 번쩍 번쩍,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었습니다.

시계를 보니 새벽 2시반 이더군요.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