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mdong
요셉의 생각(ohmdong)
Michigan 블로거

Blog Open 07.08.2015

전체     38896
오늘방문     3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7 명
  달력
 
56, 작지만 잘사는 나라 Uruguay
04/14/2019 11:10
조회  542   |  추천   11   |  스크랩   0
IP 73.xx.xx.174


작지만 잘사는 나라


Uruguay

 

30년전 알젠틴에 왔을땐 옆 나라 우루과이는 구경 할만한 꺼리가 없는 나라인줄 

알고 방문하지 않았다.

2017년 미국 국립공원 Jackson Hall에서 개기일식 관찰 여행을 할때 우루과이에서 

온 천문학자를 만났는데 자주 이야기할 시간이 있었다.                                                     21번째 개기 일식을 따라 다닌다면서 덤으로 자기 나라 우루과이의 자랑을 늘어 

놓았는데  매료되어 다음에 기회가 되면 우루과이를 찾겠다고 다짐했다.                                                             라큼파르시타 탱고곡이 100년전 우루과이에서 작곡되어 연주 했다는 이야기,   

알젠틴이 마치 자기들 노래 처럼 선전 한다는 불만을 처음 그로부터 들었다.                                                                                           브라질과 알젠틴 두 대국에 끼어있는 작은 나라이지만 알젠틴보다 더 평화롭고 

잘산다고하는 자랑에 의아해 하기도했다.             

그말이 맞았구나하는것을 Punta del Este에 배가 도착하면서 느낄수 있었다.                       

남미의 휴양지로 이름난 우루과이의 해안도시, 

보이는 전경이 마치 프랑스 리베리아의       

St. Tropez라 할만하다.                                                                                               모든 건물들이 깔끔하게 멋있고, 국제회의가 자주 열리고,예술의 도시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으며 부두에는 온갖 좋은 얏트들이 넘쳐난다.  

 



해안의 명물 La Mana (손 조각), 



탱고 라큼파르시타를 첫 연주한 카바레도 해변에 있고,       

끝없이 펄쳐지는 해변이 참으로 길다. 한가지 흠이 있다면 물색갈이 흙탕물,    그래도 오염이 아닌 자연적인 흙탕물 색갈이라 슬핑, 수영객들이 넘친다.                                               끝없이 펄쳐지는 해변가로 새 빌딩들이 수없이 건축 중인데 그중에 하나는 Trump Tower였다.



샤갈의 조각 박물관을 이곳에서 볼수있다는게 놀라웠다.                                                         유명한 조각 작품들 그리고 종교색 나는 painting구경도 볼만했다.


 








 

 우루과이의 인식을 바꾸면서 다음날 수도인 Montevideo에 도착했다.                                     이곳에서 생각나는 사람은 우루과이의 전임 대통령 (2010-2015)  Jose Mujica.  세계에서 가장 서민중의 서민 대통령, 봉급의 90%를 남과 나누고, 대통령 전용차 대신        자신의89년도 폭스바겐을 몰고, 대통령 관저 대신 자신의 시골집에서 출퇴근 했으며  나라를 경제적으로 부강하게 만들었지만 대통령인 자신은 되도록 국고를 아끼고,  대통령의 특혜를 거절하고,

한국의 누구 처름 쑈가 아니라 진정으로 그렇게 행하며 살았던  “호헤 무지카” 

대통. (그의 사진들은 구글에서 펌)        


                                                                                 

 

그는 각료회의에 맨발에 슬립퍼로 앉아있고,

                         

 


 

                                


병원 대기실에서 앉아 다른 사람들과 꼭 같이  차례를 기다리며 그야말로 서민중의 

서민으로 살면서 행동했다. 


 



인구의 1/3이 수도인 몬테비데오에 살고 시내는 전형적 스페니시 스타일,



공원에 이곳 선조들이 소를 몰고 와서 정착한 기념 조각이 인상적이다.  

 

              

 

우루과이에서 꼭 마셔보고 싶었던 포도주가 있었다.                                                      2000년전 유다지방의 포도품종 DNA를 찾아 우루과이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재배되는 Tannat.                 

                    

                                                                                                  

최후의 만찬때 예수와  마셨을것이라 추측하는 포도 품종 Tannat으로  빗은 포도주를  구입하여 시음했다.                                                                                                     마실만은 한데 한병 더 구입하고 싶은 충동은 못느꼈다.

 

- 요셉의 생각 -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56, 작지만 잘사는 나라 Urugu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