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ny0801
임 정남(jny0801)
기타 블로거

Blog Open 09.09.2009

전체     213956
오늘방문     22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전체 보기 (1274)   목록보기 | 요약보기 | 펼쳐보기
감동을 주는 명상  | 명상의 글과 음악
10/21/2017 11:27
조회  217   |  추천   3   |  스크랩   0
IP 99.xx.xx.32

 

그냥 살다 갑니다     / 관허스님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열 끼
먹는 것 아니고

 
많이 배웠다 해서 남들 쓰는말과
다른 말 쓰는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 치고 살아봤자
사람사는일 다그렇고 그럽디다.
 
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
백원이 최고 인줄 알고 살면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돈이란...돌고 돌아서 돈!!!
입디다.
 
많이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살아야 한다면
벌지 않는 것이 훨씬 나은
인생 입디다..
남에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내 눈에 피 눈물 난다는말
그말 정말 입디다...
 
남 녀 간에 잘났네 못났네
따져 봤자
컴컴한 어둠 속에선 다
똑같습디다
어차피 내맘대로 안되는 세상
그 세상 원망 하며 세상과
싸워 봤자
자기만 상처 받고 사는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속 편하고
남 안울리고 살면
그사람이 잘 사는 겁디다
 
그럽디다 세상 사는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좋은
침대에서 잔다고
좋은꿈 꾼답디까?
아닙디다 사람 사는게 다~~
거기서 거깁디다
 
남들도 다~~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쓰다보니
내 인생이 없어 집디다
어떻게 살면 잘사는건지?
 살아 가는 사람들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가르쳐
줍디다
 
알수록 복잡해 지는게
세상이였는데.....
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 지는
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
거렸지 뭡니까?
 
내가 남보다 나은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주위에
아무도 없고 이제껏 내가 내살
깍아 먹고 살아 왔습디다
왜 그렇게 바쁘고 내 시간이
없었는지?
망태 할아버지가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면서
무작정 무서워 하던 그때가
행복 했습디다
 
엄마가 밥 먹고 "어여가자"
하면 어딘지 모르면서
물말은 밥 빨리 삼키던 그때가
그리워 집디다
잘사는 사람 들여다 보니
잘난데 없이 잘 삽디다
많이 안 배웠어도 자기 할말
다하고 삽디다....
 
인생을 산다는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그저 허물이
보이거들랑
슬그머니 덮어주고 토닥
거리며 다독이며
둥글게 사는게 인생 입디다....
 - 글 / 관허 스님-
..
명상 .좋은 글.한국인.카나다.토론토.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