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cenah
사랑하며 살기(gracenah)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07.07.2008

전체     430803
오늘방문     5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VIP와 저녁을 ---
12/08/2019 01:59
조회  71   |  추천   1   |  스크랩   0
IP 73.xx.xx.127

ⓒ (주)천재교육 | BY-NC-ND

 

 VIP와 저녁을~

 

우리나라의
한 재벌회장 이야기입니다.

한 유명한 기자겸
중견작가가 중요한 일로

회장과
예정에 없던 인터뷰를 했습니다.

인터뷰를 마치자 회장이 말합니다.

"저녁식사를 모셔야 하는데
오늘 마침 중요한 VIP와 선약(先約)이 있어서요.
다음에 꼭 모시겠습니다."

작가는 그게 누군지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물었습니다.

"혹시 외국에서 온 고위급
정치인이나 재벌회장입니까 ?"

회장이 웃으면서 대답합니다.

"아닙니다.
부모(父母)님과 처(妻)-자식(子息) 등
제 가족입니다."

작가가 감동을 받아
자신도 그날 다른 약속을 모두 취소하고
VIP를 만나러 집으로 갔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최고의 성공은
사랑하는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는 일이며

이 세상에서
최고의 VIP는 가족입니다.

아침에 출근하면서
집사람에게 말했습니다.

"내일은 저녁을 밖에서 먹어야 할 것 같네.
내가 아는 최고의 VIP와 저녁을 먹기로 했거든"

아내가 물었습니다.
"하 ~ 좋으시겠네 그게 누군데요?"

내가 말했습니다.
"누군 누구야 당신하고 내 아이들이지"

출근하면서 가만히 보니까

아내가 콧노래를 부르며
중얼 거리면서 청소를 하데요.

당신은 나의 "Double VIP
(더불 부이 아이 피)"에요 ♡♡♡

사람이 삶을 살면서
역사에 이름을 남기는 위대한 업적 보다도

부모님과 가족을 위한
희생적인 사랑이

어쩌면
더 크고 위대한 일입니다.

재산목록1위는 가족입니다

일도 중요하지만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은 어떨런지요.

행복한 시간 되십시요

 좋은 아침
나는 누구에게 전화를 할까?

아버지에게
친한 친구 한 분이 계셨습니다.

항상
형제같이 살았던 친구였습니다.

그런데 그 친구 분이
87살의 나이로 숨을 거두기

한 시간 전에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당시에
거동이 불편했던 아버지는

그 전화를 받고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셨답니다.

나 먼저 간다는 그 말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저 세상에서 다시
만나자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그 전화를 받은 아버지는
일어날 수가 없으니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고....

그리고 정확하게 한 시간 후에
친구 분의 자제로부터

친구분께서
운명하셨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내가 갈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나 먼저 간다고
작별 인사를 하고 갈 수 있는 사람!

그런 친구 한 사람 이라도 있다면
그래도 그 삶은 괜찮은 삶일 것입니다.

나는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친구야! 나 먼저 간다!"라고 할까?

내가 먼저 자리 잡아 놓을테니
너는 천천히 오라고 누구에게 전화를 할까?

친구도 좋고,
선배도 좋고,
후배도 좋고,

당신은 마지막에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삶의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시겠습니까?

꽃 한송이 사람 한사람이
내 마음에 소중하게 여겨지지 않으면

잠시 삶의 발걸음을
멈추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가까운 곳에
아름답고 소중한 벗들이 많은데

우리는 그것을 못 보고 끝없이 다른 곳을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나를 진정으로 사랑한 사람
앞으로도 오랫동안 내 곁을 지켜줄 사람

그 사람의 지위가 높든 낮든
그 사람이 가진 것이 있든 없든

그 사람이 나이가 많든 적든
그 사람이 여자든 남자든

내가 그 누구보다 소중하게
대해야 할 사람입니다.

" 친구는 또 하나의 가족이다."


전송받은 카톡글 편집합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VIP와 저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