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4890kr
Michelle(cho4890kr)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2.30.2009

전체     3473137
오늘방문     26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25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honor Koreadaily Best Blog
2014 Koreadaily Best Blog
2013 Koreadaily Best Blog
2012 Koreadaily Best Blog
2011 Koreadaily Best Blog
2010 Koreadaily Best Blog

  달력
 
[감자채 샐러드] 탱글한 햄까지 추가하니 평품 샐러드가 되었다.
07/17/2020 09:19
조회  774   |  추천   2   |  스크랩   0
IP 172.xx.xx.217


.

.

<감자채 샐러드>

.

 

.

.

.

[감자채 샐러드] 탱글한 햄까지 추가하니 평품 샐러드가 되었다. 

.

.

"미국 살면서 의사하고 변호사만 알아 두면 불편할게 없어" 미국에 살면서 친구들이나 지인들을 만나면 이런 소리를 가끔 한다. 인생을 살다 보면 몸이 아프기도 하고 송사에 휘말리기도 하기 때문인 것 같다. 나라고 다르지 않아서 송사에 휘말린 적도 있고 아픈 적도 있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내게 문제가 생기면 언제든지 도와줄 의사나 변호사가 있었으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

어디가 아프면 언제든지 전화해서 한시간이고 떠들 수 있는 의사가 있다. 의사는 다름없는 내 조카인데 언제 전화를 해도 귀찮은 내색없이 이야기를 들어준다. "숙모~ 내 생각에는 위장이 안 좋은 것 같아요. 내가 말한 증상이 있으면 약국에 가서 ** 약을 사서 드세요" 이런 식으로 조언을 해준다. 그리고는 흡사 딸처럼 개인적인 이야기도 한참을 하고 전화를 끊는다. 

.

"무슨 조카하고 그렇게 할 이야기가 많아" 한참을 전화 통화를 하고 방으로 들어오면 남편이 이렇게 툴툴거린다. "이렇게 속속들이 들어주는 의사가 어디있어? 한참 상담하고 나면 병까지 나은 것 같아" 병원에서는 제대로 하지 못한 이야기까지 다 하고 나면 정말 있던 병까지 사라지는 기분이다. 

.

그런 조카가 지금 샌프란시스코에 와있는데 마음이 쓰여 아들을 시켜 아이들 운동화 두켤레를 사서 보냈다. 그랬더니 아이들에게 그 운동화를 신겨서 음악에 맞춰 춤을 추게하고 동영상을 찍어 보냈다. 내 핏줄이라고 얼마나 귀여운지 시간만 나면 그 동영상을 본다. 얼마 지나지 않아 조카에게 전화가 왔는데 "숙모 이런 거 사보내면 나도 뭘 보내야 하잖아요. ㅎㅎㅎ 하여튼 고맙습니다" 하고 감사 전화를 한다. 내가 의사 공부를 시킨 것도 아닌데 조카만 보면 괜시리 마음이 든든하다. 

.

.

.

 

.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맛있는 재료

.

감자 _ 3개, 햄 Ham _ 1/2개, 양배추 _ 1/2개, 

홍당무 _ 1/2개, 사과 _ 1/2개

.

.

마요네즈 드레싱 재료

.

마요네즈 _ 2큰술, 머스터드 Mustard _ 1작은술, 

소금 _약간, 흰후추 _ 적당량 

.

.

.

 

.

 

.

.

.

만들기

.

.

1_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손질해 놓았던 감자를 넣고 완전히 삶아 준다. 

삶은 놓은 감자가 식으면 껍질을 벗기고 약간 굵직하게 채를 썰어 준다. 

.

2_분량의 햄 역시 감자와 비슷한 크기를 채를 썰어 준비해 놓는다. 

달구어진 팬에 기름을 두르지 않고 살짝 불 맛을 줄 정도로만 볶아 놓는다. 

.

3_사과도 깨끗이 씻어 꼭지를 제거하고 껍질 채 비슷한 길이로 채를 썰어 준비한다. 

당근과 양배추는 다른 재료 반정도 길이로 채를 썰어 준다. 

.

4_믹싱볼에 준비한 마요네즈, 머스터드, 소금, 흰후추를 넣고 잘 섞어준다. 

완성한 드레싱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

5_믹싱 볼에 썰어 놓았던 감자, 햄, 사과, 당근, 양배추를 넣고 잘 섞어 준다.

야채가 어느정도 섞였으면 준비한 드레싱을 넣고 살살 섞어 <햄 감자 샐러드>를 완성한다.  

.

.

.

 

.

<감자채 샐러드>

.

 

.

 

.

.

그냥 먹어도 맛이 좋지만 기호에 따라 달걀이나 치즈를 추가하여도 좋다. 

<햄 감자 샐러드>는 미국 식이 아니라 한국인이 좋아하는 <레시피>로 만든 샐러드 이다. 

.

.

 

.

<감자채 샐러드>

.

 

.

.

황금레시피,레시피,미쉘의요리이야기,감자채샐러드,감자채,샐러드,플러튼,얼바인,반찬배달,반찬,집밥,집밥배달,오렌지카운티,얼바인반찬,엘에이반찬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감자채 샐러드] 탱글한 햄까지 추가하니 평품 샐러드가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