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darpine
들풀(cedarpine)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09.02.2016

전체     26285
오늘방문     1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아침 뜰에서- 어머니를 그리다
07/14/2019 11:45
조회  1205   |  추천   13   |  스크랩   0
IP 209.xx.xx.134






아침 뜰은 

언제나 상긋하다


비가 오든 개이든.




어머니 돌아가시고

일주일이 일곱번 지나던 날 아침


며칠 째 밖에 나가면 쫄쫄 따라다니는

검은 아기새 한마리


텃밭 까지 따라와 기둥위에 앉아 지지배배거린다.



나도 모르게 불쑥 나온 말


'혹시 내 엄마세요?'


새가 짐짓 가만 있는다. 


'엄마라면 내 말 좀 들어보세요.'



호미를 쥐고 털버덕 주저앉아

줄줄 눈물처럼 터져나오던 말



'엄마


정말 그렇게 없어지실 줄 몰랐다고

내 집에 모시지 못한 것이 죽고 싶도록 후회된다고


그래도 

엄마는 힘든 세상을 참 열심히 신나게 즐겁게 재미나게 사셨다고


나를 이렇게 낳아주신 게 너무 감사하다고

엄마 아니면 어떻게 내가 이런 내가 되었겠느냐고


어디론가 가셨지만 이렇게 내 주위를 맴돌며 나를 지켜주시라고

그리고 엄마가 낳은 자식들

그 자식의 자식들 

두루두루 살아계실 때 처럼 돌보아주시라고'





한 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에게

한 번 딸이면 영원한 딸로 


또 돌보아달라는 이기적인 말로 맺었다.






-엄마, 나 (네살) 그리고 동생 (한살) -




*  *  *


삶과 죽음에 대한 


내 믿음이

이렇게 들어 났네.



내가 믿는다고 했던 

어떤 교리나 

과학적인 배움의 지식으로 

차곡차곡 습득한 세상이 아니네



이제껏

살아오면서 

나의 오관으로 받아들여

내 안에 쌓이고 곰삭은 것들로

이루어졌을 나의 세상에

나도  놀랐네.







하지만 

작은 새와의 대화는 

물 흐르듯 자연스럽고

편안했고

말을 마치고 나니


씻은 듯

후련해졌네.



엄마는

내가 살아가는 한



그렇게

 

새로

꽃으로

맑은 이슬방울로

바람으로

구름으로 

파아란 하늘로


나와 함께 있을 것이다.








-미국에서 첫 아이 배어 부른 모습을 한국의 엄마에게 보냈던 사진, 엄마 사진첩에서 찾다.-




이천십구년 

칠월 십사일 

한 여름 맑은 아침 뜰에서






엄마 딸


   


                -엄마, 올해는 라벤더 들 앞에 하얀 메밀을 심었어요-




        들 건너      -헤르만 헤쎄-


        들 위로 구름이 흐르네                

        들 위로 바람

        들판에 길 잃은 아이가 헤매이네

        돌아가신 내 어머니가 낳은.


        들 위로 나무잎들이 날리네

        들 위로

        나무들이 새들이 우네---


        산 너머 저 먼 곳에

        산 너머, 저 멀리에,       

        내 집이 있겠지



      Hermann Hesse  1902년 지음 

         James Wright      1970년 영역

         교포아줌마             2019년 칠월 14일 아침 제임스 롸이트의 

                                  영역본을 한글로 번역해 봄 



 



Rod McKuen: And to each season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아침 뜰에서- 어머니를 그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