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song
쉼터마을(castso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26.2013

전체     579087
오늘방문     16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1 명
  달력
 
죽어가는 침팬지, 인간 친구에 건넨 마지막 인사
10/20/2017 03:06
조회  981   |  추천   9   |  스크랩   0
IP 198.xx.xx.185

최근에 본 동영상 중에서 감명을 준 영상이 있어서 블로그에 올려본다.

[죽어가는 침팬지, 인간 친구에 건넨 마지막 인사]라는 제목과 함께 소개 된 동영상이다.


기사 내용은 아래와 같다.

40년을 넘게 우정을 이어온 침팬지와 인간의 마지막 순간을 담은 영상이 감동을 전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유튜브에 올라온 한 영상은 네덜란드에 있는 로열 버거스 동물원에서 촬영된 것으로, 힘없이 누워 있는 암컷 침팬지 ‘마마’가 그 주인공이다.

영상이 촬영됐을 당시 마마는 59년간 이어진 생의 마지막에 있었다. 평소 앓던 질환이 악화돼 더 이상 손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사육사가 주는 음식과 물을 모두 거절한 채 시름시름 죽어가는 상황이었다.

그때 마마를 보러 간 사람은 현지의 동물학자인 얀 반 후프 교수였다.

후프 교수와 마마의 인연은 197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후프 교수는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마마를 동물원으로 옮기고 오랫동안 직접 보살펴왔다. 44년간 후프 교수와 마마는 뜨거운 우정을 쌓아 갔다.

마마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들은 후프 교수는 한걸음에 달려와 마마를 만났다. 힘없이 누워 있던 마마가 놀라운 반응을 보인 것은 그 때였다.

후프 교수를 본 마마는 입을 크게 벌리고 웃는가 하면, 팔을 길게 뻗어 후프 교수의 머리와 얼굴을 쓰다듬으며 반가움과 애정을 표시했다.

그리고는 둘은 한동안 서로를 끌어 안고 놓지 않았다. 사랑하는 가족끼리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후프 교수에 따르면 마마는 해당 영상이 촬영된 지 불과 일주일 후 동물원에서 조용히 숨을 거뒀다. 침팬지가 죽기 전 그리워하던 친구와 재회하는 모습을 담은 이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400만 회 이상 조회됐고, 최근까지도 꾸준히 네티즌 사이에 회자되며 감동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전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출처 :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19601006&wlog_sub=nvt_023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