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54857
오늘방문     3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달력
 
넝쿨 터널
06/11/2018 13:42
조회  167   |  추천   2   |  스크랩   0
IP 173.xx.xx.173

넝쿨 터널 / 성백군

 

 

숲길이다

 

산등성을 가로지르는

빤질빤질한 아스팔트 차도,

그렇다고 주저앉을 넝쿨이 아니다

 

전깃줄을 타고

차도를 건너는 넝쿨들

때로는 바람 앞에 아슬아슬하지만

흔들흔들 흥겹다

 

드디어 해냈다

허공을 덮어

넝쿨이 길의 지붕이 되었다

 

하늘도 항복하고

한여름 땡볕도 뚫지 못하는

넝쿨 터널

 

시원합니다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식이 하나님이다 06/05/2018
하와이 낙엽 05/30/2018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05/21/2018
이웃사랑 05/14/2018
어머니 05/08/2018
하나님 나라 05/07/2018
사망보고서 05/01/2018
배설 04/23/2018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넝쿨 터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