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574049
오늘방문     11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달력
 
정말 자유한국당은 인재가 없는가?
01/15/2019 10:05
조회  491   |  추천   4   |  스크랩   0
IP 104.xx.xx.107



자한당 55조직위원장 확정과 發狂的(발광적사고

 

내가 징역살이에서 터득한 인간학이 있다면 모든 사람을 주인공의 자리에 앉히는 것입니다.

나는 한 사람 한 사람을 유심히 봅니다.

그 사람의 인생사를 경청하는 것을 최고의 독서라고 생각했습니다.

몇 번에 나누어서라도 가능하면 끝까지 다 듣습니다.

()유심히 주목하면 하찮은 삶도 멋진 예술이 됩니다.

()예술의 본령은 우리의 무심함을 깨우치는 것입니다.”

이 문장은 고 신영복 작가가 2015년에 펴낸 <담론> 251~252쪽에 쓴 글을 한국일보 김혜영 기자가 발췌한 것을 옮겼다.

 

10e?? e§?i?? i? e°? a?e?´e¡ a? i¶?e°? i? i??e³μ eμ?i?? a?i??e? e??e?? a?i?? e¬¸e§¥a? i??i??a? i?¸i?°e·° i ?e¬¸


신영복 작가의 3주기를 맞는 이 시대 석학들이 15일 서울 구로구 성공회대 성 미가엘 성당에 모여 가신님을 그리워했다는 뉴스가 있다.

그 자리에서 추도사를 통해 유시민 작가는

다른 사람을 목적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 쓰고 버리는 일들.

그래서 벌어지는 아주 슬프고 화나는 사건 사고들이 하루도 거르지 않고 눈과 귀에 들어와 마음을 아프게 한다.”라고 언급했다.

 

?[i??e°?i?? i??] e?¸i?? i?´e¡?


老子(노자)께서도 참사람은 항상 사람을 좋게 구원하기 때문에 버리지 않는다[常善救人 故 無棄人(상선구인 고 무기인)].”라며 사람은 물론이거니와 물건들조차 가볍게 버리지 않는 것을 두고 밝음에 젖어드는 인간상을 도덕경 제27장에 적었다.

사람과 사람사람과 물질 흔하지만 내 주위에 있어야 하게 된 그 動機(동기)를 마련해 준 시간과 공간 그리고 자연적인 현상에 따라 맞춰져 있음을 因緣(인연)으로 볼 때 함부로 대할 수 없다는 것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모든 게 다 고마움이거늘 어찌 쉽게 勇斷(용단)하여 쓸어버리고 내던질 수 있을 것인가!

物質萬能(물질만능시대에 접어든 이들이 산업 발전을 위해 필요 없는 것은 내다 벼려야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어 삶의 진행을 위해 적절한 처사라고 한다.

생각을 깊이 할 필요 없이 빛이 바랬거나 쓸모가 다했다거나 유행이 지난 것이라면 과감히 버리라고 하는 현실에 살면서 인간도 그 안에 포함시키지 않는가?

필요하면 아쉬운 소리 하며 들여오고 들어가며 필요가 다해버리면 나뒹굴게 한 뒤 발에 채는 것처럼 대하는 사회가 된 이유나 알고 살아야 할 게 아닌가.

당연하다 얼버무리고 당연하다 인정하고 당연하다 합의해 버리는 삶 속에 시간만 야속타하는 속세가 돼가는 것을 아쉬워하는 이는 얼마나 될까!

모르게 또는 알게 인간이 해서는 안 되는 일들이 즐비한 세상을 원망만 할 것은 아닌 것 같다.

 

 e??e¬¼ i??e|¬e?? i?¤i?¸i?? i??i?¸i??i?¥


자유한국당(자한당) 55개 지역구 조직위원장을 임명하면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광진 을(민주당 추미애 의원지역 조직위원장으로 정했다는 뉴스다.

민주당 의원과 경쟁해서 민주당 의원을 이겨낼 작전으로 가자고 결의한 것처럼 보아지게 하고 있다.

길고 짧은 것은 대봐야 아는 것(여당의 위력이 얼마나 강하다는 것을 자한당은 아직 모르고 있는 것같은데 21대 총선을 위해 벌써부터 각별히 준비하느라 고생한다.

 

자한당 광진 을 지역구에 당협위원장(현 조직위원장)으로 자리 잡고 있던 인물은 또 버려진 것이다.

박근혜 탄핵을 起點(기점)으로 6.13지방선거에서 潰滅(궤멸직전까지 갔던 자한당에 55지역 조직위원장은 복당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버려진 지역구의 구 당협위원장들은 책상을 치며 땅을 치며 발을 땅에 비비면서 울고 있을 것이다.

어차피 1등을 하지 못하면 세상은 버려지는 세상으로 변한지 오래여서 아무 일도 아니라고요?

상대 당을 이겨야 정권을 잡을 수 있는 세상이니 자한당도 머리가 빠게지게 아플 것이다.

 

언론들은 서울 광진(지역 주민의 의견도 물어보지도 않고 2020년 4월 15일에 있을 21대 총선에서 광진 을 지역구 의원 선거가 대단한 박빙의 시합[big match]이라도 될 것 같은 보도를 하고 있다.

2011년 전 새누리당이 왕성할 때 정치의 ''자도 모르던 국민일 때 오세훈 씨가 서울 시장을 했지만 박원순 시장이 들어선 다음 그를 잊어버린 지 오래인데 광진 을 주민들이 기억을 얼마나 하고 있을지...

 

?i??eμ­e?¹, i?¤i?¸i??A·i?´i??i?¬ e?± e?¹i??i??i??i?¥ 55eª? i??eª?i?? i??e²°


대한민국 국민을 향해 정치를 모른다고 말할 때도 종종 있지만 이명박과 박근혜 정권을 만들어 준 것을 한탄하는 국민도 또 얼마나 많아졌던가?

더는 '보수'라는 단어가 듣기도 보기도 싫다는 생각으로 변해버린 국민은 또 얼마인가!

2020년 4월 15일만 기다리며 자한당을 궤멸시키자고 하는 국민은 또 얼마인가?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으로 이사 가고 망하면 인천으로 이사 간다논란으로 당을 탈당한 정태옥 의원도 대구 북구갑 조직위원장에 내정시키는 자한당을 누가 신뢰할 것인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순간만 모면하려는 이들에게 정권을 넘겨주어 대한민국 국회를 毁謗(훼방)만 놓으면서 국민을 힘들게 하는 국회의원들을 그대로 둔다면 한반도에서 살 자격이나 있을까?

이번에도 자한당은 많은 사람들을 1회용처럼 버리면서 다시 박근혜와 독재자 박정희 시대로 돌아가겠다고 한다.

박근혜 정권 국무총리 황교안이 자한당에 들어오면서 진즉 버려져야 할 많은 (정치꾼들이 도로 박근혜를 외치며 모여들고 있단다.

황교안의 입당을 두고 厚顔無恥(후안무치)” “좀비정치” “沒廉恥(몰염치)”하다는 소리를 왜 하는지 알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發狂的(발광적)인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세력들을 어찌 할 것인가?

신영복 선생의 글같이 모든 사람을 주인공에 앉힐 수만 없다손 치더라도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하지 않나?

대한민국도 이젠 독재자들 사슬에서 벗어날 때도 되지 않았을까?

?

[i?¬i? ] i?ⓒeμ?i??, i??eμ­e?¹ i??e?¹



원문 보기

https://news.v.daum.net/v/20190115194641960

https://news.v.daum.net/v/20190115190649789?f=m

https://media.naver.com/article/469/0000357182

http://m.hankookilbo.com/news/read/201601160083955211?backAd=1

?https://news.joins.com/article/23293486

 

신영복,유시민,노자의 상선구인 고 무기인,물질만능,자유한국당 조직위원장,오세훈,박원순,광진을, 추미애,빅매치,좀비정치,후안무치,독재 사슬,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정말 자유한국당은 인재가 없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