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bridgeus
뽈래기(asiabridgeus)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17.2015

전체     278196
오늘방문     8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카테고리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로힝야족 난민 최소 1천명 배 타고 동남아 바다 떠돌아"
05/16/2020 14:51
조회  66   |  추천   0   |  스크랩   0
IP 76.xx.xx.232

"로힝야족 난민 최소 1천명 배 타고 동남아 바다 떠돌아"

성혜미 입력 2020.05.16. 10:40

방글라의 세계 최대 난민촌, 첫 확진자 발생에 '비상'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미얀마의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난민 최소 1천명이 이주할 곳을 찾아 배를 타고 동남아시아 바다를 떠돌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말레이시아서 적발된 로힝야족 난민 밀입국 선박 [EPA=연합뉴스]

16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전날 성명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국이 국경을 걸어 잠금에 따라 로힝야족 난민 1천명 이상이 물과 식량이 부족한 상태에서 바다를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이 바다의 '보이지 않는 무덤'에 묻히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촉구했다.

인권단체들은 로힝야족 난민을 태운 선박 적어도 두 척이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북부 아체주 앞바다에 떠 있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난민을 태운 선박의 위치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밀입국 실패하고 방글라로 돌아온 로힝야족 난민 [AP=연합뉴스]

로힝야족 70여만명은 2017년 8월 말 라카인주(州)에서 미얀마군에 쫓겨 방글라데시로 피해 난민촌에 모여 있다.

이 중 일부는 브로커를 통해 배를 타고 말레이시아 등 다른 동남아 국가에 밀입국하려고 시도 중이다.

지난 2월 초에는 말레이시아에 밀입국하려는 로힝야족을 태운 선박이 방글라데시에서 출발했다가 침몰, 15명 이상 숨졌다.

몇 주씩 배를 타고 바다를 떠돌다 굶주림과 질병으로 세상을 떠난 난민도 상당수다.

국교가 이슬람교인 말레이시아는 그동안 수 만명의 로힝야족(무슬림) 난민을 받아들이는 등 관용을 베풀어 '로힝야족의 안식처'로 꼽혔으나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난민 유입에 따른 감염 확산을 우려해 해안 경비를 대폭 강화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 4월 16일 로힝야족 난민 200명을 태운 선박이 영해로 들어오자 식량을 나눠준 뒤 영해 밖으로 내보냈다. 이 배는 결국 방글라데시로 돌아갔다.

인권단체들은 이 결정을 비난했으나 말레이시아 정부는 자국민 안전이 우선이라 판단했고, 국민들의 지지를 받았다.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의 로힝야 난민캠프 [로이터=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로힝야족 난민캠프에는 약 100만명이 밀집해 살고 있다.

현지 보건당국은 12일 난민캠프에서 로힝야족 1명과 지역민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처음으로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어 15일에는 로힝야족 42세 여성과 30세 남성 등 2명이 또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힘에 따라 난민캠프에 비상이 걸렸다.

100만명 밀집한 콕스 바자르 난민캠프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속진단팀을 난민캠프에 배치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거주지 주변부터 봉쇄했다.

난민 구호단체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들불'처럼 번질까 우려하고 있다.

비영리기구인 국제구호위원회(IRC)는 캠프 내에선 1㎢당 4만~7만명이 몰려 산다며 "(올 2월 초 일본 요코하마에 입항한 뒤 집단감염이 확인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인구 밀도보다 최소한 1.6배 높다"고 강조했다.

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활동가 샤밈 자한은 AFP통신 인터뷰에서 "집중 의료시설이 없기 때문에 난민캠프에서 수천 명이 숨질 수 있다는 절망적인 전망이 나온다"고 우려했다.

noanoa@yna.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로힝야족 난민 최소 1천명 배 타고 동남아 바다 떠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