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exoidov
몽골 특파원(alexoidov)
기타 블로거

Blog Open 05.12.2015

전체     242021
오늘방문     11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제. 롬보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 제목의 저서 출간
04/10/2020 02:43
조회  560   |  추천   0   |  스크랩   0
IP 202.xx.xx.92

HOME >알렉스 강의 몽골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글자 크게글자 작게
 
제. 롬보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 제목의 저서 출간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이라는 제목의 몽골어 원서와 한국어 번역판, 4월 9일 목요일, 몽골 현지에서 출판돼 선을 보이다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기사입력  2020/04/10 [18:13]
【UB(Mongolia)=GW Biz News】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가 최근 저술한,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БVГД НАЙРАМДАХ СОЛОНГОС УЛС, МОНГОЛ УЛСЫН ХАРИЛЦАА-30 ЖИЛ)"이라는 제목의 몽골어 원서와 한국어 번역판이, 4월 9일 목요일 오후, 몽골 현지에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가 최근 저술한,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이라는 제목의 몽골어 원서와 한국어 번역판.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몽골 뭉힌우세그(Munkhiin Useg) 출판사에서 펴낸 총 429쪽의 본 서적은 “▲제1편 사진으로 보는 한몽 관계사 / ▲제2편 대한민국과 몽골 공동 양국 공동 성명 / ▲제3편 대한민국과 몽골 양국 정부 간 체결 조약 및 협정 / ▲제4편 대한민국과 몽골 양국 국가 수반 및 총리 방문 / ▲제5편 한국-몽골 정부 인사 및 정치인, 대사, 학자들의 인터뷰, 기고문, 회고록, 학술 논문 / ▲제6편 한국과 몽골에서 활동하고 있는 양국 정부 및 공공 기관, 기업, 단체와 학교 현황”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가 4월 9일 목요일 오후 울란바토르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본 기자와 만났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아울러, 본 서적에는 대한민국 측에서는 강경화(康京和) 외교부 장관의 인사말과 강창일 국회의원(한몽의원친선협회 회장)의 축사가, 몽골 측에서는 데. 초그트바타르 몽골 외교부 장관의 인사말과 베. 바트조리그 국회의원(몽한의원친선협회 회장)의 축사, 체. 곰보수렌 전 몽골 외교부 장관의 축사가 실렸다.


▲제. 롬보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 제목의 저서 출간. 강경화(康京和) 외교부 장관의 인사말이 실렸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제. 롬보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 제목의 저서 출간. 데. 초그트바타르 몽골 외교부 장관의 인사말이 실렸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본 저서의 의미라면, 몽골 국적의 외교관이 자신의 대한민국 체류 직접 경험을 바탕으로 대한민국-몽골 수교(1990. 03. 26) 이후의 30년 역사를 자세하게 조명해 책을 펴냈다는 데 그 의미심장함을 둘 수 있을 것이다.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오른쪽)가 , 4월 7일, 몽골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데. 초그트바타르 몽골 외교부 장관에게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이라는 책의 몽골어 원서와 한국어 번역판을 손수 전달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왼쪽)가 , 4월 9일 오후, 한국어판 책임 감수자인 이이재 전 국회의원(오른쪽)과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을 방문해 이여홍 대사(가운데)에게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이라는 책의 몽골어 원서와 한국어 번역판을 손수 전달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는, 이에 앞선 지난 1월 19일 일요일 몽골국영방송사 MNB(=Mongolian National Broadcaster=Монголын vндэсний олон нийтийн телевиз)의 알탄 아르감지(Altan Argamj)라는 프로그램에 전격적으로 출연해, 베. 아리온치메그(B. Ariunchimeg) 앵커와 대담을 갖고, 올해 3월 26일 수요일로 맞게 될 한몽골 수교(=1990. 03. 26) 30돌 기념 본 "몽골-대한민국 관계 30년"이라는 제목의 몽골어 원서와 한국어 번역판 출간을 준비 중에 있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참고로,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는, 이전에 한몽 수교 10돌(2000), 20돌(2010), 북몽 수교 60돌(2008), 70돌(2018)과 관련한 4권의 서적을 이미 출간한 바 있다.


몽골 정부의 외교관으로서 활동했던 40년 이상의 세월 동안 근 30년의 기간을 한반도에서 근무했던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는 북한 평양의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한 북한 유학생 출신으로서, 한몽 정상 회담, 북몽 정상 회담 등의 중요한 순간에 어김없이 몽골 정부의 한몽-몽한, 북몽-몽북 통역관으로 등장해 그동안 몽골 정부의 대(對) 한반도 정책 추진 과정에서 한몽, 북몽 정상들 사이의 상호 이해과 상호 소통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온 바 있다. 웬만한 한반도 다큐멘터리 영상에는 빠짐없이 등장한다. 


▲제. 롬보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가 페. 오치르바트 몽골 초대 대통령 한몽, 몽한 통역에 나섰다.  (1991).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제. 롬보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가운데)가 지난 1986년 평양 순안 공항에서 북한을 방문한  제. 바트뭉흐 몽골 국가 주석(왼쪽)과 북한 김일성 주석(오른쪽)의 조몽, 몽조 통역을 맡았다. 이 장면은, 당시 김일성 피격 사망설이 지구촌에 퍼져나가던 시점이어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으며, 당시 북한 주재 몽골 대사는 페. 우르진룬데브 대사(뒷날 초대 주한 몽골 대사로 부임함)였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는 본 서적의 몽골어 원서 집필을 그의 아들인 엘. 하시에르데네(L. Khash-Erdene) 주한 몽골 대사관 참사관 겸 영사부장과 함께 지난해 9월부터 개시했으며, 한국어판 책임 감수는 이이재(李利在) 대한민국 전 국회의원이, 한국어판 편찬은 김원진 몽골국립과기대 재학생이 맡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약력=>▲몽골국립교육대학교(МУБИС) 졸업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졸업 ▲몽골 사회정치학 박사 ▲몽골 외교부에서 약 40년 간 근무 ▲대한민국과 북한에서 외교관으로 약 30년 간 근무 ▲몽골 정부 북극성 훈장, 평화 은성 훈장, 노동 영웅 훈장, 인민혁명 기념 훈장 수훈 ▲북한 주재 몽골 특명 전권 대사(2001 ~ 2008) ▲북한 정부 1급 친선훈장 수훈 ▲북한 모범 일꾼 훈장, 노력 공훈 붉은 깃발 훈장 수훈 ▲대한민국 정부 수교훈장(修交勳章) 숭례장(崇禮章=Sungrye Medal) 수훈 ▲한몽 관련 그리고 북한-몽골 관련 도서 4권 저술 ▲사전-문학 서적-영화물 통번역 작업 다수 ▲한몽 관련 그리고 북한-몽골 관련 연구 논문 여러 편 저술

☞엘. 하시에르데네(L. Khash-Erdene) 주한 몽골 참사관 겸 영사부장 약력=>▲대한민국 한서대, 충북대 대학원 졸업 ▲미국 뉴욕 Baruch대, 동국대 연수 ▲북한 주재 몽골 대사관 3등 서기관 ▲몽골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 2등 서기관 ▲북한 주재 몽골 대사관 1등 서기관=>참사관 ▲현재 주한 몽골 대사관 참사관 겸 영사부장 ▲몽골 노동 훈장 수훈

☞이이재(李利在) 대한민국 전 국회의원 약력=>▲명지대,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졸업 ▲성균관 사무처 기획실장=>출판부장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 ▲한국광해관리공단 이사장 ▲제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 / 강원도 동해-삼척)

4월 9일 목요일 정오 무렵, 지구촌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외출을 삼가고 집에서 근신하고 있던 본 기자의 휴대 전화 액정 화면에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의 휴대전화 번호가 떴다. 전화를 걸어온 사람은 제. 롬보 대사 자신이었다. "강 교수님, 요즘 어떻게 지내세요?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 제목의 책이 출간됐습니다. 지금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에 가는 길인데, 대사관 갔다가 금방 사무실로 돌아올 터이니, 사무실에서 만났으면 합니다. 이이재(李利在) 의원님도 같이 계십니다."

내가 살아 있기는 한 모양이었다. 이렇게 해서 본 기자는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덕분에, 참으로 오래만에, 집에서 전격적으로 해방(?)됐다.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사무실에 도착한 나는 늘상 착용했던 입 마스크를 전격적으로 풀었다. 바야흐로, 한몽 수교 30돌이라는 느낌이 생생하게 다가오는 순간이었다. 오오! 자유여! 삶의 환희여! 특종 보도의 즐거움이여!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가운데)와 한국어판 책임 감수자 이이재 전 국회의원(왼쪽)이 현장 취재에 나선 강외산 몽골인문대학교(UHM) 교수(본지 몽골 특파원 겸 KBS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 )에게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이라는 책의 몽골어 원서와 한국어 번역판을 각자 손수 전달해 주었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한몽골 수교 직후인 1990년대 초 본 기자가 조우했던 몽골 사람들 중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했던 세 사람 중 한 명이 바로 이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였다. 나머지 두 사람은 페. 우르진룬데브 초대 주한 몽골 대사와 베. 라그바 몽골국립대 교수(뒷날 주한 몽골 대사관 영사 역임)였다. 공교롭게도 이 세 분 모두 김일성종합대학 출신으로서 서로 서로 동문의 관계로 연결돼 있는데, 본 기자는 이 분들과 지금까지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제. 롬보(J. Lombo)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의 기증 메시지가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이라는 책의 몽골어 원서 앞 페이지에 적혔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한몽골 두 나라 관계는 지난 30년 동안의 기간에 꾸준히 발전해, “포괄적 동반자” 관계 수준으로 격상됐고, 대한민국은 동북 아시아 지역에 위치한 몽골의 밀접한 이웃 국가로서, 무역, 투자 측면에서의 중요한 동반자이자, 몽골 국적의 국민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고, 일하며, 생활하고 있는 나라가 됐다. 아울러, 한몽골 정부 고위급 사이의 수교 30돌 기념 공식 축하 친서들은 상호 교환됐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한몽 수교 30돌 기념일 행사들은, 코로나19(일구)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인해서, 연기됐다. 현재로서는 코로나19(일구)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인해서 모두 연기돼 빨라야 오는 9월 정도에 연기된 이 기념 행사들이 치러질 것으로 예상(이것도 확실하지 않다)된다.


▲한국어판  책임 감수자인 이이재 전 국회의원의 기증 메시지가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이라는 책의 한국어 번역판 앞 페이지에 적혔다.   ⓒ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앞에 쓴대로, 현재, 축산업 분야 한몽 상호 협력 문제로, 몽골에 체류 중인 이이재(李利在) 대한민국 전 국회의원이 본 서적의 한국어 판 책임 감수를 맡았다. 현재 3,000권을 찍어서 출간했다 하는데, 본 서적 지면으로의 광고 유치, 출간 예산 확보 작업을 바로 이 이이재(李利在) 대한민국 전 국회의원이 추진했고, 향후 판매 활성화 작업까지 진행해나갈 계획인 듯하다.

집으로 돌아온 본 기자는 본 서적을 밤을 새 꼼꼼하게 탐독했다. 아무쪼록, 본 서적을 통해 한몽 관계의 어제와 오늘에 대한 명확한 조명이 이뤄지고, 그럼으로써, 향후 한몽 관계의 증진과 교류 촉진이 가일층 요원의 불길처럼 번져나가길 기원하는 마음 간절하다.


▲Reported by Alex E. KANG, who is a Korean Correspondent to Mongolia certified by the MFA led by Foreign Minister D. Tsogtbaatar.     ⓒ Alex E. KANG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alex1210@epost.go.kr
Copyright ⓒGW Biz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itius, Altius, Fortius (Faster, Higher, Stronger)
<편집자주> 국제 회의 동시 통역사인 알렉스 강 기자는 한-몽골 수교 초창기에 몽골에 입국했으며, 현재 몽골인문대학교(UHM) 한국학과 교수로서 몽골 현지 대학 강단에서 한-몽골 관계 증진의 주역이 될 몽골 꿈나무들을 길러내는 한편, KBS 라디오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으로서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지구촌에 몽골 현지 소식을 전하고 있기도 합니다.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요즘공감

기사입력: 2020/04/10 [18:13] 최종편집: ⓒ GW Biz News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제. 롬보 전 북한 주재 몽골 대사, 대한민국과 몽골 관계 30년 제목의 저서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