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S474
봄(MKS474)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39671
오늘방문     43
오늘댓글     1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두 개의 그림자
09/16/2017 21:30
조회  252   |  추천   5   |  스크랩   0
IP 66.xx.xx.109

두 개의 그림자/강민경                           

 

 

밤길을 가다가

가로등 불빛에 비치는

내 크고 작은 두 그림자를 보았습니다

 

아이 적에는 어려서 몰랐고

장성한 뒤에는 철이 들어서 안 보였던

크고 작은 가로등 불빛이 거미줄처럼 얽혀

길인 듯 나와 하나를 이루고

거리를 좁혔다 넓혔다 끝없이 따라옵니다

시를 짓듯 소설을 쓰듯……

 

그들의 문장을 읽으려고

내가 두 눈을 반짝이면 반짝일수록

작은 내 그림자는 또렷해지고

키 큰 내 그림자는

어느새 저만치 희미해집니다.

 

세상사

외줄 타듯 살아온 내 삶이 나도 모르게

두 그림자 사이에서 오락가락합니다

그림자도 덩달아 서성거립니다

그동안 오래 살았다고

이제는 한쪽을 선택할 때라는데

무슨 미련이 남아서인지 아직도

희미하게 사라지는 그림자가 더 크게 보이니

가로등 불빛 내 나이를 태우나 봅니다.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의 속성 09/12/2017
내 무늬를 찾아서 09/01/2017
산란하는 꽃잎처럼 08/18/2017
노숙자 08/12/2017
물고기의 외길 삶 08/04/2017
석양 빛 07/22/2017
사람에게 반한 나무 07/15/2017
7월의 생각 07/07/2017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