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nver2525
Broncos(Denver2525)
Colorado 블로거

Blog Open 01.23.2018

전체     12583
오늘방문     1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전체 보기 (137)   목록보기 | 요약보기 | 펼쳐보기
빌립보 감옥에서  | 기본폴더
08/15/2018 04:27
조회  78   |  추천   0   |  스크랩   0
IP 73.xx.xx.133



“이에 갑자기 큰 지진이 나서 옥터가 움직이고 문이 곧 다 열리며  모든 사람의 매인 것이 다 벗어진지라”(행 16:26)

사도들은 빌립보의 감옥에 갇히게 되었습니다. 


복음 전파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던 아시아를 두고 애써 여기까지 온 것인데 

옷은 찢기고 실컷 매를 맞고 발은 족쇄에 채워져서 어두운 감옥에 갇혔습니다. 

맞은 상처에서는 피가 흐르고 쓰라려서 참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우리는 전도회 기간 중에 비가 조금 오기만 해도 쉽게 낙담하고 

원망하는 마음을 품기도 합니다. 그러나 바울과 실라는 달랐습니다. 

손과 발은 묶여 있었지만 그들의 마음은 하늘에 있었습니다.

“칠흑같이 어둡고 황폐한 토굴 가운데서도 그들은 기도하는 말로 

서로 격려하고 하나님께 찬양의 노래를 불렀다. 


그 까닭은 하나님을 위하여 수치를 당하는 것이 가치 있는 일임을 알았기 때문이다. 

그들은 구속주의 사업에 대한 깊고도 열렬한 사랑으로 기쁨을 얻었다.

 

바울은 자신이 직접 그리스도의 제자들에게 가했던 핍박을 생각해 보았고 

그가 한때 멸시하였던 영광스러운 진리의 능력을 이제는 눈이 열려 볼 수 있고

마음으로 느낄 수 있게 된 것을 기뻐하였다”(행적, 214).


그때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분의 종들에게 

은혜를 베푸시고 감옥으로 천사를 보내셨습니다. 

갑자기 큰 지진이 일어나서 땅이 흔들리고 감옥의 문이 열리고 

모든 죄수의 결박이 다 풀어졌습니다. 


열정은 전염 된다는 말이 있듯이, 

비록 손과 발은 묶여서 이 땅에 있지만 마음은 하늘에 있는 두 사람의 찬양이

주위의 다른 사람들까지 결박에서 풀려나게 한 것입니다.


지진에 놀라서 달려온 간수는 옥문이 다 열려있는 것을 보고 

죄수들이 도망쳤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책임을 추궁당할 것이 두려워 

자결하려던 그는 사도의 만류하는 소리를 듣고 엎드려 굴복하였습니다. 


바울과 실라는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 하였고 

그날 밤 간수와 그 가족 모두 구원을 받았습니다.

(장년 기도력에서 발최)


오디오를 원하시는분들은 다음 링크를 카피 패이스트하시면 됩니다.

http://www.kasda.com/index.php?mid=board_rEkO25&document_srl=569963







"기본폴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1 ㆍ 2 ㆍ 3 ㆍ 4 ㆍ 5

Den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