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ilvana
禪涅槃(선열반)(zenilvana)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25.2015

전체     247717
오늘방문     6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투자전망이 현재 매우 불투명하다
04/04/2019 08:36
조회  678   |  추천   7   |  스크랩   0
IP 108.xx.xx.59

따라서 美 주식값이 더 오르지 않고 제자리로 맴돌고 있다. 주식투자는 短期(단기)와 長期로 나뉜다. Short Term 거래는 주로 몇일 상간이나 때로는 몇개월에 생기는 이득을 노리고 그 간에 내려간 주식을 사서 더 오른 값으로 팔고자 하는 방식인데 비하여 Long Term 투자방식은 예를 들어서 5년 내지 평생을 지니고 배당을 재투자하도록 조처하는 것을 말한다.


비유하자면 大洋의 파도가 잔잔할 적도 있고, 때로는 심한 바람으로 인하여 큰 풍랑이 일 때도 있으나 오래 가지 못하고 다시 평온을 되찾듯이 Long Term은 크고 작은 파도에 상관없이 분기별로 배당을 당일 시세로 reinvestment, 즉 싸지면 싼 값으로 더 많이, 높으면 적게 투자하도록 해놓는다. 이로써 20년이 경과한 후에 수만불을 챙기는...


자유경제를 운영하는 집단은 개인 또는 개별 회사들이다. 공산당 경제처럼 국가가 계획해서 움직이는 경제가 아니다. 따라서 미래의 경제 조짐이 불투명하면 경제활동 참가자들이 몸을 사리게 되어 경제가 맥을 잃게 됨은 당연하다. 앞으로 장사가 잘 되리라 예상을 해야 과감히 신규투자를 할 것이며, 이것의 총화가 곧 경제가 활발히 전개되는 심리적 자극제가 되기 때문이다. business cycle의 핵심이다.


말하자면 경제지수가 이러저러 하니 앞으로 하려는 일이 잘 풀릴 것으로 모두가 예측을 하여야 주식값이 뛸 것이고, 그러 하지 않을 량이면 위험부담을 고려해서 경제활동이 줄어들게 될 것이다. 줄여서 말하면 사람들이 하는 것 모두는 '내일이면 더 좋아질 것을 기대하고 오늘을 산다'는 심리상태에서 출발한다는 이바구다.


내일을 비관적으로 보게 하는 조짐이 지금 여럿이 있다. 그 첫째가 "미국의 호황기가 이미 10년을 넘어섰다"는 것이다. 경제가 오르락 내리락 하는 것을 경기변동이라 하는데, 6~7년을 주기로 해서 교체되는 것이 보통이었다. 현재는 그 norm, 즉 기준을 넘고 있어서 투자가들을 조마조마 하게 만들고 있다.


그 다음의 요소는 북한 내지 중국과의 마찰로 인한 전쟁의 가능성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이다. 그 중에 문재인이가 bing신짓을 하면서 더욱 장래를 예측하기 어렵게 하고 있다. 중국이 도발적이고, 북한을 내버려 둘 수 없는 동북아의 현 상태이다 보니 더욱 그러하다.


또 하나의 잣대는 Inverted Yield Curve라고...궂이 번역하자면 長期 이자소득이 短期의 것보다 좌표상으로 내려져 그려진 曲線(곡선)을 말한다. 적정선의 인플레는 대략 4% 내외라고 보는데, 만일에 그 선을 넘어서면 inflation이라 하고, 그 이하로 내려갈 경우는 deflation이라고......양쪽을 다 우려하는 경제의 움직임으로 본다. 인플레에는 이자를 올려야 하고 디플레에는 이자가 내려간다. 불투명한 지금에 지속적으로 높았던 단기채권을 선호하다 보니 장기보다는 단기채권이 더 높이 올라가는 것이다


그동안 4% 내외로 경제가 성장했으나 과열하지 않았던 고로 증시가 활발했던 바이나, Inverted Yield Curve로 변해있는 현재의 좌표는 deflation으로 나가는 징조라고 투자가들이 보게 되는 증표를 제시하고 있다. 그래서 뉴욕증시의 Dow Index가 26,000을 오르락 내리락 하는 현상을 보인다. 자~ 이런 판국에 곁에서 구경만 할 것인가?


누군가가 이 시기에 특정 주식이 뛸 것을 기대하고 왕창 뛰어든다 하면 그는 돈을 따기는 커녕 도리어 큰 손해를 보던가 다시 호황이 오기까지 본의아니게 長期투자로 남아있어야 할 것이다. 그럼 이러한 doldrums, 즉 '無風의 상태'에서는 무슨 주식이 좋컸냐 물을 수 있다. 배당을 많이 주는 utility stocks, 전력회사나 전화회사들의 년5%의 배당을 기대할 수 있다. 경기의 진폭에 별 상관이 없는 주식들...


이들 회사는 경기변동에 별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AT&T (심볼 T) 의 경우는 현재 가격을 기준해서 년6.45%의 배당을 3개월마다 지급하고 있다. 다음 주 4월 9일 前에 100주를 $32/shr에 사놓으면 몇일 후에 $161.25를 벌 수 있다. IRA계정이면 다음 다음 주에 되팔면 그 돈이 그냥 내 구좌에 남는다. 물론 은퇴자금으로 남겨두면 수만불이 생길 수 있다. 손 않대고 코를 푸는 손쉬운 돈벼락이라 할까......


禪涅槃

4/4/2019



이 블로그의 인기글

투자전망이 현재 매우 불투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