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트> 만화나 보세요!
06/27/2018 10:41
조회  198   |  추천   4   |  스크랩   0
IP 69.xx.xx.204


<꽁트>


만화나 보세요!

                                                                           손용상<소설가>

 

 

그녀는 만화가게 주인이었어요. 그녀의 만화 가게는 내가 단골로 들리곤 하는 우리 집에서 꽤나 떨어진 네거리의 포장마차집의 옆에 있었어요. 아직 새파란 처녀가 왜 만화방을 차렸는지 그 이유 같은 것은 아직 듣지도 못했고 내가 알바도 없었지만, 우선 그녀는 생긴 용모나 마음 쓰임새가 밉상이 아니었어요. 만약 지독하게 못생기고 심술궂기까지 했다면 그 지겨운 기억 외엔 결코 보고 싶다거나 하진 않겠지만, 그녀는 그렇지 않았기에 가끔 생각나는 것인지도 모를 일이어요.

 

내가 그녀를 알게 된 것은 대학 2년차 시절 가을도 중반에 접어든 어느 날이었어요. 그날 나는 마구 술렁대는 학교에서 같이 술렁거리고 있다가 결국엔 침울한 마음이 되어 집으로 돌아오고 있었어요. 학우들이랑 어울려 학교 앞 대포집에서 무슨 원수나 진 것처럼 탁배기를 퍼 마시고 2차로 니나노집을 찾아가 싸이싸이 아싸라비야 꿍작꿍작, 술만 먹고 돈만 내라를 미친놈처럼 불러 제끼며 작부를 끼고 희롱하다가 돌아오는 길이었어요. 그러나 우리는 하나도 취한 것은 아니었어요. 마구 발광을 하고 싶은 가슴은 아무리 술을 처먹고 작부의 치마 밑을 더듬어 보아도 쓰러지지 않았기 때문이었지요. 우리는 신발 끈도 매지 않은 채 밖으로 나와 퉤퉤 마구 침을 뱉어가며 아무데나 좔좔 오줌을 깔기기도 했어요. 그리고는 마지막 같은 참담한 기분으로 서로 빠이빠이 악수를 나누고 모두들 헤어져 돌아오는 길이었어요.

 

우리 집으로 들어가는 네거리에서 버스를 내린 나는 습관처럼 나의 단골인 포장마차집의 휘장을 들치고 들어갔지요. 그 속에는 겨울이 다가오는 것을 못 느낄 정도로 훈훈한 무엇이 있었어요. 그곳엔 솥 속에서 설설 끓고 있는 우동국물의 구수한 김의 탓만도 아닌 그러한 정겨움이 있었어요. 대포 한 잔에 오뎅 한 꼬치를 먹은 나는 셈을 치르고 밖으로 나왔어요. 바깥에는 으스스한 바람이 일고 있었고 메마른 몇 잎 낙엽이 또르르 굴러다니고 있었어요. 나는 새삼 치밀어 오르는 울분을 느끼며 문득 늬들 마음 내 아느니라하고 노래한 돌아가신 조지훈 스승의 모습이 떠올랐어요. 그래서 생각나는 대로 그의 시() ‘落花를 중얼중얼 읊조리기 시작했어요.

 

꽃이 지기로소니 바람을 탓하랴

주렴 밖에 성긴 별이 하나 둘 스러지고

귀촉도 울음 뒤에 머언 산이 다가서다.

촛불을 꺼야 하리 꽃이 지는데

꽃 지는 그림자 뜰에 어리어

하얀 미닫이가 우련 붉어라.

묻혀서 사는 이의 고운 마음을

아는 이 있을까 저어하노니

꽃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

 

나는 마구 울고 싶어졌어요. 그때 그녀가 나타났어요. 그녀는 가게의 문을 닫고 있었어요. 판자 문 두 개 중 한 개를 끼어 닫고 나머지 한 개를 문지방에 맞추고 있었는데 그 문은 이가 잘 맞지 않아 그녀는 애를 쓰고 있었어요. 나는 무심결에 그녀의 곁으로 다가가 판자문의 이를 맞추어 주었지요. 그러자 그녀는 방긋이 웃으며 목례를 보냈어요. 나는 그녀의 그러한 웃음에 영문 모르게 와락 그녀가 좋아졌었지요. 그렇게 그녀와 나는 알게 되었어요. 그 후부터 나는 그녀의 가게로 종종 놀러가곤 하였지요. 주로 포장마차 집에서 대포 한 잔을 걸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서였는데, 그녀는 언제나 뜨개질을 하고 있었어요. 그리고 늘 FM방송의 클래식을 듣고 있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그녀는 내게 커피 사드릴까요? 하고 물어왔어요. 나는 커피보다 대포를 사달라고 말을 받았죠. 그녀는 배시시 웃으며 선선이 응낙했어요. 그러면서 그녀는 금고를 열고 동전을 한 주먹이나 움켜쥐고는 천천히 일어섰어요.

 

포장마차 집에서 그녀는 나의 술 마시는 모습을 구경하듯 바라보며 맛있어요, 그거? 하고 묻곤 했지요. 그러면 나는 싱긋 웃어주었고 그녀는 술판 위에다 쥐고 있던 동전을 나의 술값만큼 또박또박 세어서 올려놓고는 했어요. 나는 그것이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었어요. 또각또각 소리를 내며 얹어지는 동전을 보고 있노라면 어떨 때는 아이들의 코 묻은 돈으로 술을 얻어먹고 있는 내가 꼭 개미귀신처럼 느껴지는 일도 있었지만, 그녀의 조그만 손아귀 속에서 잘랑잘랑 쏟아지는 그 동전의 쇳소리는 온 몸이 근지러울 정도로 나를 들뜨게 하곤 했지요. 참 이상한 일이었죠. 어쨌든 나는 엉뚱하게도 그것에 맛을 들여 그녀네 가게를 들리기만 하면 대포를 사달라고 조르고는 했죠. 하지만 그녀는 한 번도 거절한 적이 없었어요.


그러다 가였어요. 나는 그녀에게 커다란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지요.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결론부터 말하자면 밤늦게 술이 억병으로 취한 내가 이미 닫힌 그녀네 가게 문을 마구 두들기고 들어가서는 술을 사달라고 조르다가 그만 가게 바닥이 질펀하도록 오물을 토해놓은 일이죠. 그리고는 인사불성이 되어 난로 곁 긴 의자에서 잠이 들어버린 일이 있었어요.


다음날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그녀는 옷을 그대로 입은 채 연민의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며 누님처럼 웃기만 할 뿐이었어요. 나는 화끈한 심정으로 달아나듯 그녀의 가게를 뛰쳐나와 버렸어요. 그리고는 그 이후로 근 스무날 동안이나 만나지 못했는데, 그날 조기방학을 당한 학교의 텅 빈 도서관을 돌아 나오다가 갑작스럽게도 그녀가 못 견디게 보고 싶어진 것이었어요.

 ㅡ오래간만이어요. 좀 말랐네요. 요즘학교 많이 시끄럽데요. 신문 보니까 휴업했던데...

 내가 그녀의 가게를 들어섰을 때 그녀는 무척이나 반가운 표정으로 이렇게 말했어요. 그리곤 말갛게 나를 쳐다보며, 오늘은 대포 안하세요? 하고 신선하게 웃었어요.

오늘은 제가 사죠. 시내 나가서...나는 중얼거리며 아무 만화책이나 집어 건성으로 훌럭훌럭 책장을 넘겼어요.

시내까지 나가요?

.

그러면 늦을 텐데.

그녀는 시계를 들여다보았어요. 나는 공연히 짜증이 치밀어 올랐어요.

늦으면 아무데서나 자죠.

나는 퉁명스레 함부로 말을 뱉어내며 후욱 한숨을 쉬었어요. 일순 그녀는 눈을 커다랗게 뜨고는 찬찬히 나를 뜯어보았어요. 그러다가는 암말 없이 책상을 정리하기 시작했었어요.

그날 나는 그녀에게 많은 말을 지껄였어요. 그녀는 시종일관 미소를 머금은 채 알게 모르게 나의 가슴을 채우고 있는 응어리를 맥주거품 삭이듯 서서히 풀어주려고 노력하는 눈치였어요. 나는 언젠가 그녀를 처음 보던 날처럼 와락 그녀가 좋아져 하마터면 그녀를 끌어안을 뻔 했어요. 그래도 그녀는 화를 내지 않았어요그리고 술집이 문을 닫는 그렇게 이르지만은 않은 시간에 우리는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를 탔어요. 군데군데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른 내 또래의 젊은이들이 쿨렁쿨렁 흘러가는 어둠 덮인 거리를 우울하게 내다보고 있었어요. 그들의 빛바랜 소매 끝에는 조금씩 때가 묻어 있었지요. 아니 그들뿐만 아니라 우리들과 또 다른 사람들의 소매 끝에도 정겨우리만치 모두 조금씩 하루치의 때가 귀청처럼 끼어 있었어요. 그녀는 내게 살그머니 기대며 속삭이듯 입을 열었어요.

내일부터... 뭘 할 거예요?

글세. 또 술이나 마시겠죠. 그러다가 생각나면 돈 들고 여자나 찾아가고그러겠지 뭐.

나는 어느새 반 말지꺼리를 뱉어내고 있었어요. 그녀는 나의 시니컬하고 탁한 목소리에 피식 실소를 하더군요. 그리고는 친숙한 몸짓을 하며 눈을 흘기는 것이었어요.

그러지 말구요

그러지 말구?

나는 그녀의 눈 속을 들여다보며 물어 보았어요.

그러지 말구내일부터 할 일 없으면 우리집에 와서 만화를 보세요. 공짜로 보여줄게요.

만화?

, 어차피인생이란 만화 아니겠어요? *

 

 

이 블로그의 인기글
ysson0609
손남우(ysson0609)
Texas 블로거

Blog Open 08.21.2009

전체     164031
오늘방문     1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달력
 

<꽁트> 만화나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