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꽃’
09/30/2016 21:08
조회  911   |  추천   1   |  스크랩   0
IP 69.xx.xx.65


* 近作 詩抄 2

 

그 꽃

 

산책길 벤치에서 

지팡이가 자빠졌다.

지팡이 줍느라 허리 굽힌 잔디 밭 속

작은 꽃 하나 

오종종 

꽃 술이 떨고 있다

 

고은의 그 꽃과 다름이 없다

그이의 그것은 

순간의 꽃이었지만

나의 그것은 

외로움

 

매일 지나쳐도 못 보았던 

그 꽃

잔디가 깊어서였나


늘 혼자였던 외로움 

이제와 새삼

새로이 다가올까. *

 

ㅡㅡㅡㅡㅡㅡㅡㅡㅡ


불평

 

친구가 불평을 했다.

어제보다 오늘이 못하다고

 

돈도 있고

집도 크고

마누라도 건강하고

겉보기엔 멀쩡한데

그래도 왠지 

삶이 그렇다고,

세상이 지겹다고 불평을 한다

 

왜일까

복에 겨워서일까

 

삶이 그렇다고?

삶이 그런 거..., 이제 알았나

 

전화를 끊고

소리 없이 웃었다. *

 

 

 

 

 

 

 

 

 

이 블로그의 인기글
ysson0609
손남우(ysson0609)
Texas 블로거

Blog Open 08.21.2009

전체     208547
오늘방문     1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달력
 

‘그 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