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jinhyang
예솔향(yejinhyang)
기타 블로거

Blog Open 07.17.2008

전체     257076
오늘방문     7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4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친구에게
09/15/2017 18:56
조회  752   |  추천   2   |  스크랩   0
IP 96.xx.xx.137

친구에게


혜강



민들레 꽃씨만이 나르는 것 아니더라

젊음은 꽃씨처럼 바람 따라 가버리고

인생은 바람이라고 깨달으니 늦더라


꽃씨 고이 품어 안고 꿈을 키운 젊은 날

뭉게구름 비를 불러 거친 땅을 적신다

희망봉 어머니의 기원 곱디고운 푸른들


너와 나 푸르던 시절 즐겁기만 했는데

민들레 길을 잃고 갈팡질팡 헤맬 때

세상사 구름이라고 저 하늘이 이르네


022613




"낚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꽃 송이 03/21/2018
봄비에 젖어 02/12/2018
베니스 해변 12/15/2017
말리부 11/29/2017
허수아비 09/23/2017
그리운 임 07/28/2017
한 낮에 07/14/2017
호수도 때로는 운다 07/14/2017
이 블로그의 인기글

친구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