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jinhyang
예솔향(yejinhyang)
기타 블로거

Blog Open 07.17.2008

전체     256792
오늘방문     3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4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성에꽃
01/23/2018 15:35
조회  608   |  추천   1   |  스크랩   0
IP 96.xx.xx.15

  images.jpg

                 성에꽃     / 문정희

 

                     추위가 칼날처럼 다가든 새벽

                     무심히 커튼을 젖히다 보면
                     유리창에 피어난, 아니 이런 황홀한 꿈을 보았나
                     세상과 나 사이에 밤새 누가
                     이런 투명한 꽃을 피워 놓으셨을까
                     들녘의 꽃들조차 제 빛깔을 감추고
                     씨앗 속에 깊이 숨 죽이고 있을 때
                     이내 스러지는 니르바나의 꽃을
                     저 얇고 날카로운 유리창에 누가 새겨 놓았을까
                     하긴 사람도 그렇지
                     가장 가혹한 고통의 밤이 끝난 자리에
                     가장 눈부시고 부드러운 꿈이 일어서지.
                     새하얀 신부 앞에 붉고 푸른 색깔들 입 다물듯이
                     들녘의 꽃들 모두 제 향기를
                     씨앗 속에 깊이 감추고 있을 때
                     어둠이 스며드는 차가운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누가 저토록 슬픈 향기를 새기셨을까
                     한 방울 물로 스러지는  

                     불가해한 비애의 꽃송이들을

 
"아름다운 자유시(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성에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