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lfkang
울프캉(wolfkang)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23.2018

전체     1720
오늘방문     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9 명
  카테고리
  달력
 
코리안 아메리칸 문학
08/23/2018 21:40
조회  248   |  추천   3   |  스크랩   0
IP 108.xx.xx.51



Korean American Literature

코리안 아메리칸 문학.

 

 

코리안 아메리칸 작가의 영어문학소설을 위한  생각 

내가 코리안 아메리칸 문학에 관심을 갖게 된 동기는 단순한 흥미와 호기심이었다. 학생 때 한글판으로 읽었던 존 스타인벡, 마크 트웨인, 헤밍웨이 등의 세계명작들을 원작 영문판으로 다시 읽으면서 새로운 해석과 감동을 얻는 희열감을 만끽했다. 나는 강요된 지식과 주입식 교육, 암기위주의 공부를 가장 싫어했다. 내가 다시 영어원문소설을 읽기 시작한 주된 이유이기도 하다. 나의 영어실력은 대단하지 못해서 완벽하게 이해하거나 소화하지 못하지만 아는 만큼만 읽고 이해해도 충분한 감동과 재미를 느꼈다.

특히 한국소설의 영문번역판을 읽었을 때는 아주 미묘한 차이가 느껴졌다. 언어의 어법과 말투, 순서 그리고 표현과 강조의 형용사의 한계를 벗어날 수 없고 문화적 차이나 시대적 상황의 이해부족 또한 진정한 의미나 작가의 의도를 전달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물론 오역 또한 번역에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지만 오역은 쉽게 정정할 수 있는 문제이다. 더 큰 문제는 그 오역을 지적하는 평론가나 문학인들의 태도이다.

최근에도 한국의 유명한 작가의 영역소설이 세계문학계에 알려지자 한인 문학자들이 오역에 대한 지적과 평론을 앞 다투어 내더니 뉴욕타임지에까지 실릴 정도로 유명세를 탔다.

영역 소설은 영어권 문화에 속한 독자들을 위한 것이다. 영어 소설을 한국문화권 입장에서 읽고 해석해서 잘못 됐다고 지적 할 이유가 없다. 특히 원문과 다르다고 지적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님의 침묵’에서  ‘조국’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내 기억두뇌에 답답함을 금할 길이 없다. 나는 내 생각에 자유를 끊임없이 갈망하고 있다.


나는 인생의 반을 한국에서 살았고 나머지 반을 캐나다에서 살았다. 한글과 영어, 한국문화와 북미문화를 접한  소수 중의 한사람이다. 한글과 영어를 모두 읽을 수 있으며 또한 두 개의 문화를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 그리고 나는 문학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


 한국문학이 세계에 알려지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세계인 모두에게 한글을 배우게 하는 일이다. 이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다른 방법은 바로 번역이다.

세계 최초로 영어로 번역되어 출판 된 한국소설은 김만중의 구운몽이며 1922년 ‘The Cloud Dream of the Nine’이라는 제목으로 제임스 게일 James Scarth Gale 선교사에 의해 번역 출간되었다. 우리나라 소설의 최초 번역가는 미국인도, 영국인도, 한국인도 아닌 바로 캐나다인이었다. 

나는 James Scarth Gale에 관한 자료를 찾아보면서 그의 업적과 매력에 빠져들었다. 캐나다 온타리오의 알마 태생으로 토론토 대학 출신이라는 것도 반가웠지만 구운몽의 영어번역뿐 아니라 John Bunyan의 소설 ‘Pilgrim Progress’를 ‘천로역정’이라는 제목으로 한글 번역하였으며 이것이 최초의 한글 번역 소설의 효시라고 한다. 대단한 일이다. 그의 수많은 작품과 업적은 한국문학의 귀중한 자료이며 역사적 가치가 있다. 우리는 너무 소홀하게 대하고 있지 않는지 반성해야 한다. 

토론토 대학교수 유영식 교수님의 관심과 노력으로 ‘착한 목자: 게일의 삶 과 선교’가 출간되었음에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또한 감사드린다. 나아가서 제임스 게일 선교사의 한글과 영어의 번역과 문학적 가치에 대해서도 좀 더 깊은 연구와 평가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번역은 창작만큼이나 섬세하고 창의적이고 힘든 작업이다. 간단한 오역이나 쓸데없는 오타나 지적하는 번역문화 아래에서는 어림도 없다.

최근 한국문학 소설을 영역 출판하고 있는 데보라 스미스 Deborah Smith 같은 번역가가 나와 나를 즐겁게 하고 있다. 나는 한강 작가의 ‘채식주의자’를 데보라 스미스의 영역판 ‘The Vegetarian’으로 먼저 읽었다. 당연히 오역이라는 부분이나 어색한 느낌의 표현을 느끼지 못했다. 다만 한국지명이나 이름이 한국소설이라는 티가 났을 뿐이다. 정말 훌륭한 작품이었고 훌륭한 번역이었다. 이런 번역가들의 작품이 한국 문학이 영미문학에 진출하고 세계문학으로 향하는 변환점이 될 것이라고 판단한다.




 Korean American Literature는 이민문학 또는 정체성 문학인가?


소설은 사실이 아닌 허구성을 갖지만 시대적 배경과 작가의 직접적인 또는 간접적인 경험의 범주에서 벗어날 수 없다. 따라서 아메리카 대륙으로 삶의 뿌리를 옮긴 이민 1세와 1.5세 의 한국계미국인 문학가의 근본소재는 이민정착기 또는 정착수기형식 그리고 정체성의 갈등의 주제가 대부분이다.

일제강점기 시대, 해방과 함께 온 남북분단과 민족적 비극인 한국전쟁, 경제부흥기를 거쳐 경제선진국으로 급변하면서 세계로 뻗어나간 해외동포들 이런 시대를 거쳐 온 세대의 문학가들이 이런 주제를 선택하거나 또는 발단이나 동기 소재로 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북한 인권탄압과 탈북 또는 위안부 문제등 역사적 사회적 고발성 문학소설도 다양하게 창작되고 있다. 이민 당사자로서 현실적 공감을 얻는 부분이 있지만 한편으로는 진부한 소재라는 느낌도 금할 수 없다. 상대적으로 순수문학이나 장르문학이 빈곤하게 느껴지는 것은 비록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 걸까?

다행스러운 것은 Korean American Literature가 자전적 기록소설에서 멈추지 않았다는 점이다. 한국계미국인 작가들은 한국의 정치적 역사적 사회적으로 복잡한 관계 속에서 포괄적인 문제를 이민세대의 시선으로 훌륭한 문학작품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이창래 작가의 작품 세계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한국문학이 더 이상 한국인만을 위한 문학이 아님을 증명한다. 최근 발표 된 이민진 작가님의 ‘파친코’ Pachinko를 읽기 위하여 도서관을 찾았을 때 이미 12명의 대기자명단이 있음을 보고 많이 놀랐다. 마지막에 내 이름을 올리면서도 기분이 좋았다. 앞으로 Korean American Literature가 영미권에서 먼저 발표되고 후에 세계각국어로 번역되고 세계문학의 중심이 될 것이다. 




북아메리카의 한국인들의 이민 세대가 이제 1.5세대와 2세대에 이르렀다. 이 세대들은 한국문화와 영미문화를 가장 잘 아는 세대들이며 영문학과 한국문학에 모두 접한 세대이다. 이들은 한국문학을 세계문학에 가장 훌륭하게 접목시킬 수 있는 능력이 있다. 그것이 번역문학일 수도 있고 또는 새로운 창작일 수도 있다.

현재 북미에는 영어문학권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코리안 아메리칸의 작품들이 발표되고 있고 그들의 작품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창래 Chang-rae Lee 작가를 비롯하여 이민진 Min Jin Lee, 폴 윤 Paul Yoon, 린다 수 박 Linda Sue Park, 노라 옥자 켈러 Nora Okja Keller, 제니 한 Jenny Han, 아람 킴 Aram Kim, 마이크 정 Mike Chung, 패트리시아 박 Patricia Park, 크리스 리 Krys Lee, 등 한국계 작가들이 등장했r고 Angelfall 과 World After 판타지 소설을 발표한 Susan Ee 작가, The Queen of the Night의 Alexander Chee 작가도 있다.

캐나다에서도 Man From Bikini의 Sebastian Bae, 최근 Kay's Lucky Coin Variety를 발표한 Ann Y K Choi를 비롯하여, Kim's Convenience의 연극대본작가 Ins Choi, Dark Side 의 John Choi, The Homes We Built on Ashes의 Christina Park, When John Lennon Died 의 Sang Kim 등 훌륭한 작가들이 활동하고 있음에 자랑과 긍지를 느낀다.


한국문학이 세계문학으로 성장하기 위한 마지막 방법은 한국문화와 영미문화를 모두 이해한 한국인 작가들에 의한 영어 원작 문학의 발전에 달려 있다. 앞으로 Korean American Literature가 세계 속의 한국문학으로 성장 할 것으로 기대한다.

Korean American Literature의 발전을 기대하는 만큼 나의 관심은 깊다. 북미에서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인, 칼럼니스트, 소설가, 영화예술인들의 작품을 보고 읽고 나름대로 교감하고 싶다. 한국계아메리칸 문학가들을 존경하고 응원한다.

영어문학권에서 새롭게 성장하는 한국계 영문학가들을 대한민국 정부에서 지지하고 응원하고 후원해야 할 가장 중요한 시기가 바로 지금이다. 

바로 한국문학이 세계로 향하는 길이다.

 

wolfkang

korean american Literature, 한국계 미국인 작가, 소설, 영어소설, 문학,
이 블로그의 인기글

코리안 아메리칸 문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