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birch
언스크립트(winbirch)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6.10.2011

전체     163361
오늘방문     3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5 명
  최근 댓글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전세계가 호주 부동산을 주목하는 덴 이유가 있죠"
08/24/2019 18:17
조회  32   |  추천   0   |  스크랩   0
IP 104.xx.xx.221

“호주 부동산 시장은 정치·경제적 상황은 동남아시아 국가에 비해 안정돼 있지만, 부동산 투자 금액은 유럽과 미국에 비해 저렴합니다. 특히 요즘처럼 한국 경제 상황이 불안할수록 안정적인 투자처로 호주를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국인들에게 유학과 여행, 워킹홀리데이의 나라인 호주가 부동산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넘치는 부동 자금의 시대에 안전 투자처를 찾아 해외 부동산에 눈을 돌리는 투자자부터 한국을 떠나 새 보금자리를 찾으려는 이민 희망자들까지 호주 부동산을 찾는 수요는 다양하다.

땅집고는 호주 부동산 전문업체인 아이원프로퍼티의 김진홍 대표를 만나 호주 부동산 투자 노하우와 투자 주의점을 물었다. 김 대표는 2000년대 초 호주로 건너가 2007년부터 12년간 호주 현지에서 잔뼈가 굵은 호주 부동산 전문가다. 2011년엔 아이원프로퍼티를 설립해 현지인은 물론 호주에 투자하거나 이민가려는 한국인 대상으로 부동산 중개·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블룸버그

Q. 호주 부동산 시장의 특징은?

호주는 이민자와 유학생의 나라다. 전 세계에서 유학 인구가 영국과 미국 다음으로 많다. 대표 도시 시드니와 멜버른을 가면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넘쳐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인구가 자연스레 늘고 있다. 인구 증가는 부동산 투자 관점에서 봤을 때 기회가 많은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최근 한국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해지면서 호주 부동산 투자 문의도 늘었다. 부동자금은 많은데 투자처를 찾지 못한 수요자들이 많은 것이다.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짜느냐에 따라 절세(節稅) 효과도 누릴 수 있다. 평균 투자금액이 5억~10억원으로 다른 선진국보다 가격대가 다소 저렴한 것도 한몫하는 것 같다. 정치·경제 상황은 동남아시아 국가보다 안정된 반면 부동산 투자금액은 유럽과 미국보다 저렴하다는 것이 호주 부동산 시장의 특징이다.

Q. 호주의 지역별 부동산 시장 상황을 간단하게 설명해달라.

일단 호주의 경우 기존 주택은 외국인이 사기 어렵다. 신규 주택만 외국인 구매를 자율화하고 있다. 주택을 구매하려면 ‘오프 더 플랜(Off the plan)’이라고 불리는 신규 주택 분양권 거래에만 참여할 수 있다.

지역은 멜버른(Melbourne)이나 브리스번(Brisbane), 퍼스(Perth) 지역을 추천한다. 한국인들은 친숙하다는 이유로 시드니를 주목하는데, 시드니는 2000년 올림픽 개최 이후 20년 가까이 가격 오름세가 가팔랐다. 가격이 다소 높아 임대수익률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최근 호주 통계청에 따르면 멜버른 인구가 2026년 이후엔 시드니를 따라잡을 것으로 예상됐다. 시드니 주택 가격이 오르면서 멜버른으로 수요가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멜버른 정부가 300평 이상 대형 부지에 지상 60~70층 이상 건물을 제한하는 규제를 최근 도입했다. 수요는 늘고 공급이 줄어드니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보는 이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서퍼들의 천국'으로 불리는 호주 골드코스트. /블룸버그

브리스번이나 골드코스트가 있는 퀸스랜드(Queensland) 주(州)는 호주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지역이다. 시드니 등 인기 도시 주택 가격이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퀸스랜드 주로 이주하고 있다. 이곳은 주택 평균 가격이 5억원대여서 부유층이 아닌 맞벌이 직장인이나 자영업자도 도전해볼만한 지역으로 꼽힌다.

퍼스는 호주 서해안 최대 도시다. 위축됐던 광산업이 다시 활기를 띠면서 저평가된 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퍼스가 속한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 정부가 향후 5년간 15조원을 투자해 각종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인구 유입이 활성화되는데 도움될 것이라고 본다.

상업용 부동산 투자도 가능하다. 호주 상업용 건물은 5년 단위 장기 계약이 많다. 그러다보니 인기가 많고 매물이 나오면 소진 속도가 빠르다.

Q. 호주 부동산의 평균 투자 수익률은?

시드니를 제외하고 멜버른, 브리즈번, 퍼스 등 다른 도시들의 목표 수익률은 연 5.5~8% 정도다. 호주의 월세는 방 한 칸에 200만원 이상으로 한국보다 비싸다. 부동산 매입가격에 따라 다르겠지만 비싼 월세 덕에 임대수익률이 더 나온다. 시드니는 매입가격이 비싸 연 3% 정도로 비교적 낮은 편이다.

멜버른 시내 주거용 아파트 전경. /블룸버그

Q. 투자 금액대는 어느 정도인지?

대부분 7억~10억원 정도다. 주로 시드니 상품을 찾지만 시드니에서 10억원 미만 아파트를 찾긴 어렵다. 멜버른에서는 6억~7억원대면 방 하나짜리, 7억~10억원이면 방 2~3개짜리 아파트를 살 수 있다. 퍼스의 경우 가격대가 저렴해 2억원 후반이면 투자가 가능하다. 꼬마빌딩처럼 상업용 빌딩은 50억~100억원대부터 시작한다.

호주 부동산 거래 절차도. /아이원프로퍼티 제공

Q. 우리나라와 부동산 거래 절차에서 가장 큰 차이점은?

처음 호주 부동산 거래를 접하는 고객들이 느끼는 가장 큰 차이점은 변호사가 거래 대부분을 대리한다는 점이다. 부동산 구매의사가 있으면 가장 먼저해야 하는 것이 변호사 선임이다.

변호사를 선임하고 계약서에 모든 절차를 타진한 후 계약을 진행하기 때문에 더 안전하고 투명하다. 다만 모든 거래 과정이 문서를 통해 이뤄지고 변호사 자문을 거쳐기 때문에 속도는 좀 느리다. 주택의 경우 중도금이 없고, 지불 방법도 다르다.

이상빈 기자

이 블로그의 인기글

"전세계가 호주 부동산을 주목하는 덴 이유가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