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모국 방문기♪
11/22/2018 10:15
조회  3602   |  추천   118   |  스크랩   0
IP 184.xx.xx.209


나의 모국 방문기(My home country visit) 

 

비 내리는 벤쿠버 공항,

베이징으로 가는 Air China 비행기가 대기하고 있네요.

Air China flight to Beijing is waiting in rainy Vancouver airport.


그리고 11시간 30분을 비행 후 베이징에 도착, 

여기서 김포공항으로 가는 Air China 비행기로 다시 갈아 탑니다. 

After 11 hours and 30 minutes, we arrived in Beijing, 

and we're going back to Air China flight to Gimpo airport.



서울 도착 다음 날, 

숙소 부근의 가을 풍경이 아름다워 한 컷,

역시 한국의 가을이 최고 입니다. 

 The day after we got to Seoul, 

the autumn scenery near the hotel was beautiful, 

and Korea's autumn is the best.



서울에 오면 이 곳을 구경 안할 수 없지요,

어릴적 헤엄치고 놀았던 그 청계천ㅎㅎ 

I can't stop looking at this place,Cheonggyecheon when I come to Seoul, 

It's where I swam and played when I was a child.


아! 내 고향 서울, 

Oh! My hometown, Seoul 


서울 시청 교통정보안내센터(TOPIS)의 주무관으로 근무하는 남동생과 함께,

With my younger brother, who works as the official of 

the Seoul City Traffic Information Center (TOPIS)


매년 해외에서 고위급 공무원들이 TOPIS를 방문하여 System을 견학하는데  

Vancouver시장은 물론 제가 사는 이 곳 Calgary시장 Nenshi도 올해에 방문했다고 한다. 

 Nenshi가 왔을 때 Calgary에 사는 저를 소개 했더니 반색을 하더라나ㅎㅎ  

Every year, senior officials from overseas visit TOPIS to study the system.

 Vancouver mayor as well as Calgary mayor Nenshi, where I live,

 also visited this year. 

When Nenshi came, my brother introduced me to him and he was very happy. 


올 2월에 서울시청을 방문했었던 Calgary시 Nenshi 시장,

기회되면 한번 찾아 가야겠네요.   

Mayor of Calgary City, Nenshi, who visited Seoul City Hall in February, 

I'll go find him if I get a chance. 


ISEOULU

너와 나의 서울 

You and My Seoul 


동생 소개로 박 시장과 만나 인사도 하고 

ISEOULU 뱃지도 몇개 받고.. 

   I met Mayor Park with my brother

and I got some I-SEOUL-U badges. 



해질녘 남대문

 Namdaemun at sunset


다이소(Daiso)에 들려 이쁜 캐릭터 몇개 구입

Buying some pretty characters at Daiso


써머님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낸 뒤 한 컷,

We met J-blogger Summer and had a good time    


종로 세운상가의 달라진 모습

The change of the Sewoon market mall, Seoul


동대문에서

at the Dongdaemun


처갓집을 가기 위해 주머니를 몽땅 털어 

KTX 열차를 탓지 뭡니까ㅎㅎ 

 I spent all of my money to get on the KTX

and head to my wife's house. hahaha..




미세먼지로 뿌옇게 보이는 바깥 풍경

The landscape of the outside, which looks like fine dust


시속 301Km의 속도로 익산을 향해 달리는 열차,    

서울에서 송정리 까지 소요시간이 1시간 51분이니

낮잠을 즐길 여유도 없네요ㅎㅎ   

Train that runs toward Iksan at a speed of 301 km/h, 

the time it takes from Seoul to Songjeong-ri is 1 hour 51 minutes.

 I couldn't afford to take a nap hahaha..


처갓집 근처의 아담한 호수,

여기에도 가을이 성큼 찾아 왔어요. 

 A small lake near my wife's house 

and autumn is coming here.




도착 다음날 아침 부터 완전무장 하고 

감따기 작전에 돌입!!

I've been fully armed since the morning after we arrived 

for ripped persimmons harvesting



따도 따도 끝이 없는 풍성한 감 

Harvesting persimmons with rich feeling that can never be undone


보기만 해도 가슴이 뿌듯한 감수확,

먹고 먹고 또 먹어도 싫증 나지 않는 대봉감~~  

Harvesting Daebong persimmons gave me a rich feeling

that I don't get tired of eating and eating.


감수확을 마친 기념으로 목포 횟집으로 고고싱~~^^

 To commemorate the completion of the harvest, 

We're heading for Mokpo to eat a sashime.


이 많은 회를 언제 다 먹고 가나..

내친 김에 소주 한병 더!

I'm wondering how I could eat away these all sashime,

Can I have another bottle of Soju, please!!


지난날의 목포 대반동이 이렇게 변했군요.

서울에서 태어난 저에게 목포는 

옆지기를 만나게 해 준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 준 도시,

블로거님들은 그 이유를 아실런지ㅎㅎ 

  This is how the Mokpo Daeban-dong of the past changed. 

I was born in Seoul and grown up there.

 Mokpo is the city that made me a precious relationship to meet my wife.

Do you know the reason? hahaha.. 


마도로스 되겠다고 뱃고동 소리 들으며 

열공하던 시절이 엇그제 같은데..  

I studied hard to be an officer. 

Sometimes I heard the sound of boat whistle during my study.   

It looks like yesterday.


실습선을 배경으로 한 컷,

 This picture was taken with the backdrop of the training ship. 



나의 재학 시절 

My school days 


 

40년 전 졸업한 학교 입구에서, 

At the entrance to the school that graduated 40 years ago.


대선배를 만나 기합이 바짝 든 후배와 한 컷,

한 때 나도 너같은 시절이 있었지ㅎㅎ    

With a junior who I met there and got a close shot, 

I once had a time like you. hahaha..


주말이라 한곳에 모인 처갓집 친척들과 함께 원샷!!

Bottoms up with relatives of the house that gathered in one place on weekends!



임서방, 이게 몇년 만인가!

Hey Im Seo-bang, how long has this been going on!


소록도 가는 길에 성당에 들러 미사에 참석. 

I've been stopping by the church for joining Sunday mass

on the way to Sorokdo.



소록도에서 

at the Sorokdo 


 



오늘은 메기탕 먹는 날ㅎㅎ  

Today is Megitang Eating Day


먹는게 남는거라는 명언을 실천하기 위해 

경기도 광주로 이동, 바쁘다 바뻐!

To practice the saying that eating is what remains,

We're heading for Gwangju, Gyeonggi-do.

It's pretty busy.


아 졸려요. 

이제 그만 먹고 집에 갑시다~~

Oh, I'm sleepy. Let's just stop eating and go home~~


내가 유년기를 보냈던 수유리 근처의 4.19탑에서 

I'm going to be in the 4.19 tower near the house which I spent my childhood    



내일이면 돌아 가는 날,

마음 무장을 단단히 하고..  

Tomorrow is the day I get back,

I'll make a firm commitment 


주말이라 인천공항이 혼잡해서 1시간 늦게 비행기가 이륙했는데 

베이징에 도착하고 보니 벤쿠버로 가는 비행기는 이미 이륙한 상태,

Air China 직원한테 가서 물었더니 일박을 한 후 

다음날 같은 시간에 벤쿠버로 가는 비행기를 탈 수 있다고 한다

(벤쿠버 항공편은 하루 1회 뿐),

하는 수 없이 우리는 공항 근처 지정된 호텔로 가기 위해  셔틀 버스를 탔다. 

혹시나가 역시나로 돌변하는 순간ㅜㅠ  

The weekend was crowded with Incheon Airport, 

so the plane that we got on, took off an hour later. 

When we arrived in Beijing, 

the flight to Vancouver was already on the way.

 We went to Air China staff and they said 

we could fly to Vancouver at the same time the next day. 

(Vancouver flights are only once a day) 

We took a shuttle bus to go to a designated hotel near the airport.

 What a bad day!!

 


부폐식으로 나온 아침 식사, 

어제 저녁 먹었던 계란 볶음밥 보다는 

 맛이 괜찮아 그런대로 먹을만 했다.

"자기야, 잘 먹어야 켈거리 까지 갈 수 있어"

Breakfast in the buffet.

It's better than cooked rice with fried eggs which I ate last night.  

"Honey, you can go to Calgary if you eat well"


호텔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오래된 건물

The hotel is too old,

 The word "hotel" is out of place.

        

공항으로 가기전 호텔 로비에서 한 컷,

"나 다시는 베이징에 안 올거다!!" 

A picture was taken at the hotel lobby before we go to the airport.

"I won't visit Beijing again."


베이징 공항으로 가는 도중 

 버스 안에서 바라 본 시내의 모습은 

평양에 와 있는 듯 한 기분을 들게 했다. 

On my way to Beijing Airport,

 The view of the city looks like Pyongyang.

 

연간 9천 만명이 이용한다는 세계 두번째로 큰 베이징 공항,

 공항 시설에 비해 환승객을 위한 검색대는 협소했으며, 

까다로운 검색을 통과하기 위해 긴 줄을 서야만 했습니다.

조만간 시설을 변경해서 원할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하나 그때 까지는    

 환승시간 2시간대로 비행기를 갈아 탈 생각은 아예 하지 않는게  나을 것이며,  

환승시간을 최소한 3~4시간 이상 늘려 잡는 인내력을 가진 분들만 

 베이징 공항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Beijing airport is the second largest one which is used by 90 million people a year.

But people must line up to get through the tricky search in a narrow space.

Beijing airport authority'll change some facilities soon enough to provide better service.

But until then you'd better not to expect to take transfer airplanes in two hours,

and only those who have some patience to increase transfer time 

by at least three to four hours, can take an airplane.


이 블로그의 인기글
wildrose
Harry(wildrose)
기타 블로거

Blog Open 06.20.2013

전체     361879
오늘방문     5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7 명
  달력
 

♬나의 모국 방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