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tamexico
마중물(vistamexico)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1.07.2008

전체     691819
오늘방문     7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59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font color="red">매혹적인 사랑 이야기</font>
10/03/2011 09:54
조회  3419   |  추천   17   |  스크랩   0
IP 99.xx.xx.34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 중에서....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우리 결혼하면 재미 있을 것 같지 않아요?
청혼하는 그녀에게 즉시 그러자고 대답한 그
그녀에게 생명의 환한 광채가 느껴졌단다
그럴 수 있겠지 겨우 18세 였으니....

새 순이 울라오는 듯한 기운이 그녀 주변에 넘쳤겠지...
그들은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내지 않고
44
년을 같이 살았다.

 

함께 스키를 탄다,
할강 보다는 크로스 컨추리...
그들의 삶도 크로스 컨추리 스타일이다.


 


함께 이야기 한다.
뭐든...
감추거나 숨기지 않고...


 


함께 산책을 한다.
, 여름, 가을, 겨울...


 


함께 식사를 한다.
매일 매일...


 


함께 책을 본다.
잠들기 전 남편은 그녀에게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읽어 준다.


 


남편은 교수였다.
젊고 아름다운 여학생들이 주변에 널려 있었고
그중에는 죽기까지 그를 사랑한 여학생도 있었다.

많은 유혹이 있었지만
그녀를 떠나지도 않았고
그녀를 버리지도 않았다.

 


생명의 광채가 넘쳤던 그녀에게
알츠하이머란 병이 찾아 왔다.

불이 환하게 켜진 큰 저택의 수 많은 방에
불이 하나 하나 꺼져 가다 마침내 저택이
어둠 속에 잠겨 버리는 것과 같은 병이라고 한다.

최근 기억 부터 사라 진단다.
후라이팬을 냉동실에 넣는다거나
와인을 와인이라 부르지 못하거나
편지를 우체통에 넣어야 하는걸 모르고
극장 안에 불이 났을때
어디에 전화 해야 하는지 생각나지 않고
스키를 타고 나갔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을 잃어 버린다.

그녀는 결심 한다.
병이 더 깊어 지기 전에 요양원으로 들어 가기로..


 


알츠하이머 전문 요양원의 규칙은
처음 한 달 간 면회 금지다.
한 달은 요양원 생활에 적응하는 최소의 기간이란다.

부부는 결혼 후 처음으로 떨어져 지낸다.

한 달 후
그녀는 남편을 감쪽 같이 잊어 버렸다.
그곳에서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져 버렸다.


 


이제는 모든 것을 그 남자와 함께 한다.

함께 카드 게임을 하고,
함께 산책을 하고,
함께 이야기 한다.


 


남편은 힘에 부치도록 그 남자를 위해
온갖 수발을 다 들어 주고,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고,
헝클어진 머리를 한 그녀의 모습에
가슴 아파 하면서도
하루도 빠짐없이 그녀를 찾아간다.

그녀를 포기 하지 않고,
그녀 곁을 떠나지 않는다.

그녀를 떠나는 건 사랑에 빠진 그 남자다.
남자가 요양원을 떠나자
그녀는 상실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

절망에 빠져 점 점 병이 깊어 가는 그녀...
기분전환을 해 주려고 20년간 살았던
집으로 데려와도..

집으로 데려다 달라는 그녀를
요양원으로 보낸 후 그는 결심 한다.
그녀를 멀리 멀리 보내 주기로....


 


그녀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 위해
그 남자의 집으로 찾아가
그 남자의 부인에게 사정 한다.

자기 아내가 사랑하는 그녀의 남편을
요양원으로 보내 달라고...
사랑하는 아내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위해
그는 자기가 할 수 있는 것과,
하기 힘든 것 모두를 한다.


 


아내가 사랑에 빠진 남자를
아내에게 선물로 데려 온 남편
꺼져 버린 그녀의 방에 잠깐 불이 들어 온 것일까...
그녀는 남편을 알아 본다.

남편이 읽어 준 오딘의
[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기억해 내고
남편에게 당신은 나를
버릴 수도 있었는데..
버릴 수도 있었는데...
그러지 않았다고.........하며 꼭 안아 준다.

멀리 떠나기 전 그녀는
남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한 것일까....
남편에게 마지막 선물을 한 것일까.....

이런 남편이라면 44년 아니라
100년이라도 함께 할 수 있을 것 같다.
사람이 아니라 천사의 수준...


 


너무 쉽게 헤어지고...
너무 쉽게 잊혀지고...
너무 쉽게 사라지는 요즘 사랑...
이런 남자라면 전설같은 사랑을 남길 수 있겠지...

현실에는 없고
영화에서나 있는 남자일까...
"
진실은 그게 아닐까?
비록 우리 이렇게 멀리
고역의 땅으로 흘러와 후회할지라도
계속 마음을 다잡아 공통의 신념을 위해
개인의 다른 생각은 버리고
손을 잡고, 발을 맞추어
이겨내야 하지 않을까?"

 

 

"아이들은 항상 손을 잡는다
겁에 질렸을 때도 연인들은 떠날지 머물지
결정하지 못한다"

"
예술가와 의사는 번번히 돌아온다"
"
미친 사람만 절대 돌아오지 않는다"
"
의사들은 떠나면서 계속 걱정한다"
"
자신의 기술이 고통받고 버림받을 것을"

"
거인들과 요정들을 오랫동안 보아온 연인들은
"
자신들의 몸집은 그대로인지 의심한다"

"
그리고 예술가는 조용히 기도한다"
"
세상 그 무엇보다 순수한 걸 찾게 해 주소서"
"
독특한 것이어야만 합니다"

"
이를테면, 역사의 모습을 깨닫게 해 주소서"
"
저의 의심과 방황이 사라지도록"
"
오늘과 어제가 한 몸처럼 같도록"

이 블로그의 인기글

<font color="red">매혹적인 사랑 이야기</font> 매혹적인 사랑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