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ddykim
Ike Is Best(teddy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6.30.2017

전체     155162
오늘방문     6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8 명
  달력
 
동문서답도 문제이지만, 파란 것을 초록이라고 우기는 것은 더 큰 문제다
07/13/2017 15:54
조회  2540   |  추천   19   |  스크랩   0
IP 108.xx.xx.181

동문서답도 문제지만, 파란 것을 초록이라고 우기는 것은  큰 문제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통령에 당선되시고 짧은 기간에 국내적으로 많은 변화를 가져오셔서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시는데 우선 찬사를 보냅니다.


그러나, 어이 없게도 G20 회의에 다녀 오신 다음에, 독일 연설 후에 회견장에서 한미 관계에 대해 질문을 했고, 질문을 통역사가 정확하게 우리 말로 옴겨드렸는데, 대통령께서 시진평과의 회담 내역에 대해 답변을 늘어 놓자, 아래에 있던 경제 부총리가 단상에 급히 올라가서 대통령께 뀌뜸으로 잘못된 점을 깨우친 다음에야 사태가 수습되었다.


이번 사건은 전형적인 동문 서답의 모범 사례로 꼽힐 일대 사변 (Event)으로 역사에 두고두고 오르내릴 것으로 보인다. 일이 일어 나게된 이유를 필자는 가지를 꼽을 있다. 첫째는 많은 분들이 얘기하는 것처럼, 대통령이 다른 사람의 얘기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점은 빨리 노력해서 고치지 않으면 비슷한 실수가 빈발할 있다.


다음은 말을 끄내고 싶지도 않지만, 대통령께서  영어의 소통력은 차치하고, 이해력도 부족하다고 판명이 되었으니까, 그렇게된 연유는 따질 없이 단기간에 Small Talk 하실 있게 영어 과외 교사라도 구하셔서 매일 30 정도 따로 시간을 내셔서 강훈련을 하셔야 하겠읍니다.


불행하게도, 지금 세상엔 영어가 만국 공용어로 사용되니까, 영어를 배우거나 사용하는 것이 수치스러울 아무런 이유도 없으니까 하루라도 늦기전에 시작하셔야 됩니다. G20 회의 이야기로 대통령께서 만찬장에도 참석 안하신 듯한데, 영어 공포증 (?) 때문인지 얘기에 없어서인 듯합니다. 우선 동문 서답건은 노력해서 고쳐나갈 있겠읍니다만 다음 문제는 문제입니다.


프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에 당선 되기전부터, 한미간 무역 적자 폭을 줄이겠다고 공언해서 지난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무역 적자 해소에 대한 강한 의사를 피력했는데도, 정부는 FTA 협정 개정에 동의한 없다는 말만 고장난 레코드 판을 돌리듯이 되풀이 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무역대표부(USTR) 12(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국 무역의 장벽을 제거하고 협정 개정의 필요성을 검토하기 위한 한미 FTA 공동위원회 특별세션 개최를 한국에 공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 미국이 “평평한 운동장을 만들자”며 5년 전 발효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을 공식 요구한 셈이다.


어차피 무엇이라고 명칭을 붙이든지 간에 한미 FTA가 한미 양국간의 헙의에 의하여 조정/개정될 기로에 놓였다. 앞으로 틀림 없이 닥쳐올 것을 말장난으로 넘어기려고 해서는 안된다.


또한 가지 지적하고 싶은 것은 새로이  바른 정당 대표가된 이혜훈 의원에 따르면, 미국이 우리에게 남북 관계에 주도권을 갖게했다는 것은 문 재인 정부가 미국이 붙인 전제 조건 즉 북한의 비핵화가 이루어지면이라는 “If ---, Then,” Clause 에서 “If----“ 부분은 빼놓고 그 뒷 부분만 강조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영문 원안까지 검토해 보고 하는 말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나중에 다 들어날 것을 우선 당장 듣기 좋은 말로만 우길 일이 아님을 명심하기 바란다.


Copyright 2017 Teddy Kim  All Rights Reserved.


문재인, G20 2017회의, 한미 FTA 개정, 영어 공포증, 동문서답
이 블로그의 인기글

동문서답도 문제이지만, 파란 것을 초록이라고 우기는 것은 더 큰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