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odcross
sungodcross(sungodcross)
한국 블로거

Blog Open 08.10.2012

전체     388934
오늘방문     14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영.호남 두 정치인~ "미워하지 않겠다"의 지역감정 분석!
04/04/2020 21:45
조회  39   |  추천   0   |  스크랩   0
IP 220.xx.xx.118

영.호남 두 정치인~ "미워하지 않겠다"의 지역감정 분석!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 종로후보 이낙연은!  `~반대야당 종로후보 황교안에 대하여~~~
 " 미워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이에 맛 대응하여~~~황교안은~~~"이들을  미워 하겠다 " 고 말했다~~!

우리는 두 후보의 정반대적 답변에 대하여 ~~~
의미심장한 내제된 ~~
이들 지지세력의~~밑바닥에 깔린~ 지역 정서를 엿볼 수 있다~~!

그리고  이낙연이~~~ 반대당인 황교안후보를 미워하지 않겠다는 말 뒤에 !
숨은 호남의 지지세력의
고난과 슬픔의 정서가  엿보인다`~! 

대구 출신 전두환은~~~군사쿠테타로 정권을 찬탈하기 위해~~당시 대통령후보 1위였던 ~~
김대중 지지세력인 호남의 중심도시인 ~~무고한 광주시민들에게`~~ 무자비한 총격을 가했다~~!

호남은 아직도~~~ 5.18이면 눈물 자욱도 마르지 않았는데 ~~~
호남은 하늘에서 헬기가 무고한 임신부 어린아이까지가리지 않고
총질하던 대구.경북 그들을 용서 하려 했다`~~!

그리고 김대중은 대통령이 된후에`~~정적인 박근혜를 청와대에 초청하여`~
정치를 하도록 권유했다~~!

그러나 대구.경북은~~~ 광주의 학살에 대하여~~~죄의식이 없으며~~~조롱하고 망언하며`~
죽은자와 그가족을 망언과 조롱으로 광주를 두번 죽인 죄로 인하여~~
지금 대구.경북이 ~~~지금 하늘의 징벌을 받고있다`~!

지금!  두 정치인들을 주목해 보라~~~!
이낙연은 ~~~김대중처럼 보복정치를 하지않고 반대당을 미워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황교안은~~~가슴에 비수를 품고~~미워하지 않겠다는 이낙연을  미워하겠다고 답변하므로써`~~!
왜? 하늘이~~ 이런 정치인을 지지했던 ~~~대구경북을 치신줄 알게된다~~~!

수많은 호남인들은~~~!
지금도 금식의 고통중에~~~우리같은 민족인~~~대구경북 코로나가 소멸되기를 하늘에 간절히 간구한다`~~!
전도사라는 황교안이~~~사랑이 없이~~ 미움과 증오만 가득한 가슴으로~~
이나라을 위해 무얼할 수 있겠는가?

박근혜 청와대 뒷방에 있을때~~~미국의 한반도에 기습 사드배치를 ~방관하여 `~~
중국의 경제보복을 일으킨 인물이 누구냐?~
바로 황교안이 아니냐? ~~~

이나라가 미통당 눈에만 망해 보이냐?
문정부 ㅡ들어와서~~~역사상 처음으로~~~한국의 GDP가 일본을 추월하여 따라 잡은걸 모르나?

믿음.소망. 사랑 중에~~~ 사랑이 제일이라고
성경은 말하고 있지 않는가?




"미워하지 않겠다"는 이낙연에 "미워한다"고 받아친 황교안

광고


오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여야의 선거 사령탑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포용’과 ‘심판’의 메시지를 내놓으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 위원장은 ‘황 대표를 미워하지 않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여야 대립을 자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했으나, 황 대표는 ‘이 정권을 미워한다’며 정권심판론을 또다시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4일 종로 명륜동 유세에서 “우선 저부터 황 대표와 생각이 다르더라도 미워하지 않겠다”며 “혹시 제 마음속에 (황 대표를)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온다면 입을 꾹 다물고 반드시 참겠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를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그리고 (황 대표 지지자들도) 저 이낙연을 미워하지 말아달라”며 “우리는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할 처지”라고 강조했다.

경향신문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서 대결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왼쪽)가 주말인 4일 명륜동의 한 골목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재동초등학교 삼거리에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의 계곡은 아직도 우리 앞에 입을 크게 벌리고 있다”며 “위대한 국민을 믿고 우리 앞에 놓인 위기의 강, 고통의 계곡을 국민 어떤 분도 낙오하지 않고 건널 수 있도록 모두 손을 잡아야 한다. 서로 이해하고 미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호소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모든 것은 무능한 정권의 문제다. 권력에 눈먼 자들이 제구실을 못 해 우리가 지금 험한 꼴을 보고 있는 것”이라며 “이들을 미워한다. 내 아버지, 어머니의 자부심마저 망하게 하지 않았느냐. 나에게 저주를 일으키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다만 황 대표는 얼마 지나지 않아 이 글을 내렸다.

황 대표는 이날 가회동 유세에서도 “멀쩡하게 잘 살던 이 나라가 불과 2∼3년 만에 완전히 망해버렸다. 총체적 난국”이라며 “대한민국 경제와 안보를 국민이 지켜야 하는 나라는 비정상이다. 비정상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 정원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낙연이라는 존재는 여권의 총선전략에 있어 통합당 대표주자인 ‘황교안 죽이기’를 위해 임시로 활용되는 것뿐”이라며 “이런 현실도 파악하지 못한 채 이 후보가 황교안 운운하면서 감성 마케팅을 펼치는 행위는 그만큼 본인의 실제 입지를 객관적으로 보지 못한 착각과 오만”이라고 이 위원장 발언을 비난했다.

반면 민주당과 공조하고 있는 더불어시민당은 논평에서 “이낙연 위원장이 ‘황교안 대표를 미워하지 않겠다’는 대인배스러운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황 대표가 ‘이들을 미워한다’고 썼다 지우는 협량함을 보여줄 필요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영.호남 두 정치인~ "미워하지 않겠다"의 지역감정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