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odcross
sungodcross(sungodcross)
한국 블로거

Blog Open 08.10.2012

전체     375466
오늘방문     5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日 코로나검사 韓의 40분의1…아베,감염자 줄이려 머리썼나
02/25/2020 23:04
조회  59   |  추천   0   |  스크랩   0
IP 220.xx.xx.47

日 코로나검사 韓의 40분의1…아베,감염자 줄이려 머리썼나

광고

TBS보도 "한국은 4만건,일본은 900건"

한국 하루 수천 건,일본은 100건 이하

"한국 보다 감염자 적은 이유일 수도"

전문가 "숫자 줄이려 일부러 안하나"

정부 기본대책서도 검사문제는 빼

^야당 의원="최근 일주일내에 매일 실시한 바이러스 검사 건수가 몇 건인가."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18일에 86건, 19일에 71건….."

^야당 의원="놀랄 만한 수치다. 하루에 3800건 정도 할 수 있다고 해서 3000건은 하고 있는 줄 알았다. 그런데 하루 100건도 안하다니…"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 증세를 호소해도 바이러스 검사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일본내에선 아베 신조 내각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일본 중의원에서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후생노동상과 일본 야당 의원 사이에 오간 대화다.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증세가 있더라도 검사를 받지 못하는 일본 국민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일본내에서 검사 건수를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하루 최대 3800건의 검사가 가능한 체제를 만들었다고 주장해왔지만, 실제로 검사 건수는 하루 100건에도 못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민영방송인 TBS는 25일 밤 메인 뉴스에서 "매일 수천건의 검사를 하고 있는 한국과 비교할 때 너무나 적은 수치"라며 한국과 일본의 검사 상황을 조목조목 비교했다.

TBS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중국 우한에서 일본인들을 귀국시킨 전세기에 탑승했던 이들에 대한 검사를 제외할 경우 일본에선 (24일 낮 12시까지)913건의 검사가 이뤄졌고 이중, 126건의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고 했다.

이어 “반면 한국내 바이러스 양성 판정 건수는 977명(25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일본보다 훨씬 많긴 하지만, 한국에선 (일본의 40배 이상인)무려 4만304건의 검사가 실시됐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정부가 발표하는 통계엔 지방 연구소 등에 의뢰해 위탁 실시한 검사 건수 일부가 포함돼 있지 않다"고 주장한다.

중앙일보

일본내 신종 코로나 대응을 지휘하고 있는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 [사진=지지통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감안하더라도 일본내 검사 건수는 너무나 적다는 게 일본 언론의 분석이다.

현재 일본내 검사는 정부 주관하에 국립감염증연구소나 공항내 검역소 등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자체의 연구소와 민간검사기관,대학도 일부 참여하고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정부의 의뢰가 있는 경우에 검사를 실시한다.

정부가 검사를 꽉 틀어쥐고 통제하는 체제이기 때문에 현장에선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문이 너무 좁다"는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SNS와 현장의 의료진들 사이에선 “중증의 폐렴 진단을 받은 환자들 조차 검사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글이 넘쳐난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가 의심되지만 체온이 국가가 정한 '37.5도 이상'기준에 약간 못 미치는 37.3도여서 검사를 받지 못한 이도 있었다.

심지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내린 뒤 발열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는 28명 중 21명도 검사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TBS는 보도했다.

이런 일본 정부의 태도에 대해 ‘일본내 감염자 수를 어떤식으로든 줄이고 싶은 아베 내각의 꼼수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일본 시민단체인 ‘의료거버넌스 연구소’ 가미 마사히로(上昌?)이사장은 TBS 인터뷰에서 “민간회사들에 맡기면 하루 9만건의 검사도 가능할텐데 왜 안하는지 모르겠다. 아마도 특수한 사정이 있는 것 같다”며 “감염자의 숫자가 늘어나지 않는 것처럼 보이려는 의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일본 정부가 25일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기본방침'에도 검사태세 강화는 포함돼 있지 않았다.

논란이 커지자 가토 후생노동상은 26일 국회에서 "18~23일 5700건의 검사를 실시했다"고 했다.

하지만 이 수치는 크루즈선내 승객·승조원에 대한 검사를 포함한 수치로 "크루즈선을 빼면 몇 건이냐"는 야당 의원의 질문에 가토 후생노동상은 "구분해 답변하기는 어렵다"고만 했다.

"한국의 검사 건수와 차이가 너무 크다"는 야당의 질책에 가토 후생노동상은 "중국 후베이성 등 특정지역 체류자 등을 중심으로 검사를 실시하다보니 국내 검사 수가 적었다"면서 "어디가 막혀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日 코로나검사 韓의 40분의1…아베,감염자 줄이려 머리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