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odcross
sungodcross(sungodcross)
한국 블로거

Blog Open 08.10.2012

전체     407527
오늘방문     1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코로나 환자 5일 연속 50명 이상 늘었다…거리두기 '2단계' 격상 갈까
07/04/2020 23:25
조회  72   |  추천   0   |  스크랩   0
IP 220.xx.xx.42

코로나 환자 5일 연속 50명 이상 늘었다…거리두기 '2단계' 격상 갈까

 

 

 

 

 

7월 3일 ~~~국내 하루 확진자가 51명이 되면서~~~7월3일 ~~점심부터 ~~

코로나 소멸을 위한~~금식기도에 들어 갔다~~!

 

 

어제 하루 국내 확진자가 36명에~해외 유입이 27명이였다~!  오늘 7월5일 금식 이틀째~~

7끼 채 금식중이다

 내일~7월6일 아침까지 3일 금식이 끝날 것이다~~!

 

 하나님은 금식을 보시기도 하시지만~~보호식을 더욱 중요시 여기신다~~! 

 보호식 중에 ~~죽대신 밥을 먹거나 ~행실이 하나님께~범죄 했을때 ~~

 그 금식은~헛수고가 된다~~~!

 

 오늘 일본 하루 확진자는~~~260명 가량이다~~! 유럽이나 미국은~~ 하루 확진자가 수만명이다`~~!

 오늘 국내 하루 확진자 숫자는 43명이다~~~!

 

 온국민이 하늘이 인류에 보낸 징벌에 대하여~~~!

 회개 기도만이~~살길이다`~! 특히 인종차별이 심한 국가에 더욱 코로나19가 강력하게

 발생한다`~~! 

 

 

이번 코로나 19는~~미.중 경제싸움에서 비롯 됐으며~~우리나라는~~ 대구.경북 신천지를 비롯하여`~~

대구지역정치인의 범죄와 신천지~이단종교와 이태원의 동성연애와 ~음란이 재앙의 원인이다~~!

 

이번 광주지역은~~~우상숭배인~~절에서 시작 됐으며 세속적으로 변해버린 기독교도 문제가 많다~~! 

 온국민의~~회개 기도가 필요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에서 연일 집단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3일 대전 서구의 한 거리에 고강도 생활속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김성태 기자

사흘 연속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60명 넘게 늘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지역사회에서 43명, 해외유입으로 18명 늘며 총 누적 환자 수가 1만3091명이 됐다. 최근 대전, 광주 등 비수도권에서도 집단감염이 이어지며 지난 1일부터 닷새 연속 신규 환자가 50명 넘게 나왔다.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1일 51명, 2일 54명, 3일 63명, 4일 63명, 5일 61명 발생했다.

2단계 강화할까?…정부는 ‘신중’


최근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늘었지만, 방역 당국은 거리두기 강화에는 신중한 입장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지난 3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는 매우 엄중한 시기”라면서도 “아직은 1단계 조치로 대응할 수 있다. 집중 관리가 필요한 곳은 지자체의 판단으로 탄력적으로 추가 조치를 통해 확산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1단계는 의료체계 안에서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소규모 산발적 유행이 확산과 완화를 반복하는 수준으로 국민이 일상적으로 사회ㆍ경제 활동을 하며 생활 속에서 방역 수칙을 지켜 환자 발생을 통제하는 것이 방역 목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5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아직 2단계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할 계획은 없다”며“지난 2주간 위험도에 대해 평가하고 해외에서 일하는 국민 등에 대해 신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언제 강화할까…단계별 조건은?


1단계에 해당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한 지난 5월 6일 이후 두 달 간 신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2285명이다. 하루 평균 38명씩 신규 환자가 발생한 셈이다. 감염 경로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깜깜이 환자’ 비율은 6.3%에서 13.2%로 배 가까이 증가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지난달 28일 정부가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1~3단계 지표를 보면 1단계는 ▶일일 확진 환자 50명 미만 ▶감염경로 불명 사례(깜깜이 감염) 비율 5% 미만 ▶관리 중인 집단 발생 현황이 ‘감소 또는 억제’ 추세 ▶방역망 내 관리 비율 증가 또는 80% 이상일 경우다. 이 네 가지 조건이 모두 깨진다면 정부는 거리두기를 2단계로 강화할 수 있다고 했다. 2단계에서 3단계로 전환할 때는 감염이 급격하게 대규모로 확산하는지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다만 이 네 가지 조건만으로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판단하지는 않는다. 중환자실 여력 및 의료체계의 역량, 고위험시설ㆍ인구 분포 등 유행 지역의 특성, 사회적 비용, 국민ㆍ전문가의 의견도 참고 대상이다.

대전·광주 거리두기 강화…전남도 6일부터 2단계


몇몇 지자체는 자체적으로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나섰다. 대전시는 지난달 20일부터 실시한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기존 기간은 이별 달 5일까지 였으나 코로나19가 집단 감염 확산 세가 잦아들지 않자 12일까지로 늘린 것이다.

광주시는 지난 1일부터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사진은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의 모습. [연합뉴스]


광주광역시도 지난 1일부터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 등에 대한 집합제한 조처가 내려졌고 광주시립미술관과 비엔날레전시관, 김치박물관, 5·18기념문화센터, 공공도서관 등 공공시설 34개소도 운영을 멈췄다.

전남도는 6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돌입한다. 도는 실내에서는 50명 이상, 실외에서는 100명 이상의 모임과 행사 개최가 전면 금지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음식점·카페 등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국토 면적이 좁고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가 예상만큼 일부 지자체만 거리두기를 강화하면 방역 효과에 한계가 있다”며 “거리두기 강화 시 효과도 2~4주 기간을 두고 나타나기 때문에 통일성 있는 대응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 그래서, 팩트가 뭐야? 궁금하면 '팩플'
▶ 세상 쉬운 내 돈 관리 '그게머니'
▶ 그래픽으로 다 말해주마, 그래픽텔링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코로나 환자 5일 연속 50명 이상 늘었다…거리두기 '2단계' 격상 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