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odcross
sungodcross(sungodcross)
한국 블로거

Blog Open 08.10.2012

전체     399598
오늘방문     15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문재인 대통령 구속하라" 美 백악관 청원 10만 명 참여?
05/26/2020 18:57
조회  40   |  추천   0   |  스크랩   0
IP 59.xx.xx.34

"문재인 대통령 구속하라" 美 백악관 청원 10만 명 참여?

 

지난달 23일 '위 더 피플' 사이트에 청원 등장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 '문재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사진=백악관 청원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문재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오늘(27일) 오전 7시 기준 11만8,334명이 동의해 백악관 답변 기준인 10만 명을 넘어섰다.

 

이날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미국으로 밀반입해 미군과 국군의 안보를 위협한 문재인 기소 및 체포(INDICT & ARREST Moon Jae-in for SMUGGLING the ChinaVirus into the US & ENDANGERING the national security of US & ROK!)'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자신을 '대한 애국 시민 모임'의 김일선 교수라고 밝힌 청원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를 미국으로 밀반입해 미국인들을 학살했다. 또 미국의 혈맹 1위인 대한민국의 국권을 불법적으로 탈취해 한미동맹 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원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공산주의 국가인 북한·중국과 결탁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영구적으로 붕괴시켰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을 게시한 자로 알려진 김일선 교수는 현재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태평 TV'를 운영하고 있다. 김 교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백악관 청원 10만 성공. 100만 가자. 빨갱이 문재인 체포. 박근혜 대통령 복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18일 '위 더 피플'에는 '한국 선거가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조작됐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당시 10만427명이 동의를 얻어 백악관의 공식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방위비분담금, 주일미군 지원 등에 134억원 쓰여?

수정 | 삭제

 

영외 지원, 주한미군 경비 지원 취지에 어긋나
국방부 “유사시 한반도 증원 전력에 지원”

한-미 공중 연합훈련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에 참여한 미군 F-22 랩터 전투기가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편대비행을 하고 있다. 사진은 연합뉴스가 2017년 12월2일 찍었다.

지난해 한국이 낸 방위비분담금에서 주일미군 등의 장비 정비 지원에 134억원이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이 한반도 바깥에 주둔하는 미군 지원에 쓰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국방부가 최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영외 장비 정비비 연도별 지원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방위비분담금에서 한반도 바깥의 영외 미군장비 정비에 지원된 규모는 134억원이며, 이는 주일미군 소속의 F-15 전투기와 HH-60 헬기 등의 정비에 쓰였다.이에 대해 국방부는 26일 “영외 미군장비 지원은 유사시 한반도에 증원되는 전력을 대상으로 이뤄지므로 궁극적으로 우리 안보에 기여하는 활동”이라고 설명했다.그러나 방위비분담금의 영외 장비 정비 지원은 주한미군의 주둔 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방위비분담금의 애초 취지에서 어긋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더군다나 주일미군이 일본 정부로부터 방위비분담금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주일미군 장비 정비 지원에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을 쓴다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도 잇따른다.이에 따라 한·미는 지난해 10월 제10차 군수분야 방위비용 분담에 관한 이행합의서에서 영외 장비 지원비를 점진적으로 축소하기로 한 바 있다. 그러나 국방부 자료를 보면, 영외 장비 정비 지원 규모는 2014년 244억원, 2015년 185억원, 2016년 219억원, 2017년 189억원, 2018년 117억원 등으로 추세적으로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다 지난해 134억원으로 다시 늘어났다.이에 대해 국방부는 “지난해 영외 장비 지원비 134억원 중 38억원은 2018년 말 비용이 정산 지연으로 이월된 것으로, 이런 사정을 반영하면 실제 지원 규모는 2018년 155억원에서 2019년 96억원으로 줄어들었다”며 “해당 장비 정비도 대한항공 등 우리 기업이 모두 맡아 했다”고 해명했다.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문재인 대통령 구속하라" 美 백악관 청원 10만 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