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k8
산지기(suk8)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23.2016

전체     93336
오늘방문     1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달력
 
Zorba The Greek
08/15/2018 18:09
조회  359   |  추천   1   |  스크랩   0
IP 108.xx.xx.6




  • 그렇다. 나는 그제야 알아들었다. 조르바는 내가 오랫동안 찾아 다녔으나 만날 수 없었던 바로 그 사람이었다. 그는 살아 있는 가슴과 커다랗고 푸짐한 언어를 쏟아 내는 입과 위대한 야성의 영혼을 가진 사나이, 아직 모태(母胎)인 대지에서 탯줄이 떨어지지 않은 사나이였다.
    언어, 예술, 사랑, 순수성, 정열의 의미는 그 노동자가 지껄인 가장 단순한 인간의 말로 내게 분명히 전해져 왔다.
  • 반쯤은 무아지경으로 도취된 듯, 반쯤은 장난기 섞인 말투로 인간의 창조에 관한 엄청난 이야기를 엮어 나가기 시작했다.
    “자, 잘 들어요, 두목. 어느 날 아침, 하느님은 기분이 울적해 가지고 일어났어요. 그러고는 중얼거리지요. ‘나도 참 한심한 하느님이야! 내겐 향불을 피워 줄 놈 하나, 심심풀이로나마 내 이름을 불러 줄 놈 하나 없으니! 늙은 부엉이처럼 혼자 사는 것도 이젠 지긋지긋해. 퉤!’ 이 양반은 손바닥에다 침을 탁 뱉고는 소매를 걷어붙이고 안경을 찾아 쓴 다음, 흙 한 덩어리를 집어 침을 퉤퉤 뱉어 이기고 개어 조그만 사내 하나를 만들고 이걸 벽에다 말렸어요. 이레 뒤에 하느님은 이걸 볕에서 거두어들였지요. 잘 말랐더랍니다. 하느님은 이걸 들여다보다 말고 그만 배를 쥐고 웃기 시작했지요. 뭐라고 했느냐 하면 이랬답니다. ‘이런 빌어먹을 놈의 솜씨. 이건 꼭 뒷다리로 선 돼지 꼴이잖아! 내가 만들려던 건 이런 게 아닌데. 다른 걸 만들 때는 실수 같은 걸 하지 않았는데!’ 하느님은 이 물건의 목덜미를 잡아 번쩍 들어올리면서 엉덩이를 냅다 걷어차면서 소리쳤지요. ‘꺼져, 썩 꺼져 버려! 지금부터 네가 해야 하는 일은 조그만 돼지 새끼를 잔뜩 까는 것이야. 이 땅은 네 것이다. 뛰어가! 왼발, 오른발, 왼발, 오른발, 구보……!’
    하지만, 두목도 아시겠지만 그건 돼지가 아니었어요. 펠트 모자를 턱하니 쓰고 웃옷은 어깨에다 아무렇게나 걸쳐 입고, 줄을 잔뜩 세운 바지 차림에 빨간 술이 달린 터키 슬리퍼를 신고 있었어요. 그리고 허리띠에는 ‘내 너를 잡겠노라’이런 글귀가 새겨진 뾰족한 단검(이걸 준 것은 틀림없이 악마일 거예요)까지 차고 있었지요.
    그게 사내였어요. 하느님이 사내에게 키스하라고 손을 척 내밀자 사내는 수염을 배배 꼬면서 이렇게 말했지요.‘이봐요, 영감, 비켜 줘야 가든지 말든지 하지!’”
  • 몹시 시장했던지 우리 이야기는 먹는 것을 맴돌았다.
    “무슨 음식을 특히 좋아하십니까, 영감님?”
    “아무거나 다 좋아하지요. 이건 좋고, 저건 나쁘다고 하는 건 큰 죄악입지요.”
    “왜요? 골라서 먹을 수 없다는 말씀이신가요?”
    “안 되지요. 그럴 수는 없습니다.”
    “왜 안 됩니까?”
    “굶주리는 사람이 있으니까 그렇지요.”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부끄러웠다. 내 마음은 일찍이 그런 품위와 연민의 높이에 이른 적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 "결국 당신은 내가 인간이라는 걸 인정해야 한다 이겁니다." "인간이라니, 무슨 뜻이지요?" "자유라는 거지!"


"명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owing Wild 1953 황야의 선풍 07/21/2018
To Catch a Thief 07/21/2018
Charade 07/19/2018
Niagara 07/17/2018
The Bravados 07/17/2018
Uncle Tom's Cabin 07/14/2018
The Longest Day 06/21/2018
태백산맥 06/19/2018
이 블로그의 인기글

Zorba The Gr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