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inlkim
자카란다(suinl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7.2010

전체     392479
오늘방문     1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1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음악 감상회에 가서....
01/26/2015 08:55
조회  2163   |  추천   10   |  스크랩   0
IP 104.xx.xx.66

이 겨울이 가기 전에 비발디의 '겨울'을....




비발디 사계 '겨울’ 클라라주미강&드레스덴슈타츠카펠레 실내 관현악단




아는 장로님 한 분이 음악 동호회를 만들어

본인의 집에서 음악 감상을 한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1년이 넘었다.

 

12월에 가려던 것도 일이 생겨 못가고

새해 첫 번째 음악 감상을 하는 날에 친구와 함께 갔다.

그 친구는 딸이 발렌시아에 살아서, 딸네 집에 갈 때 트래픽이 심하면

14번으로 해서 가곤하여, 장로님 댁을 찾아가는 길을

생각했던 것 보다 쉽게, 착오 없이 한 번에 찾아갈 수가 있었다.

나 혼자였으면 꽤 헤매었을 것 같은 길이었다.

 

일찌감치 도착을 하여

장로님이신 회장님과 여러 가지 음악에 관한 얘기를 나누었다.

 

 

나는 클래식 음악에 대한 조예나 지식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냥 음악이 좋아서, 클래식을 예전부터 들어왔다.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함께 음악을 듣고 서로 나누고

또 곡이나 작곡가에 대한 배경이나 해설 설명과 더불어

음질 좋은 시스템으로 음악을 들으면 훨씬 깊이가 있게 감상하게 될 것이 아닌가.

 






순서 첫 곡으로 Mahler Symphony No.1이 되어 있다.

말러의 음악은 듣긴 해도

아직까지는 내 마음에 들어오지 않는 다소 어렵고 난해한 음악이다.

전에 헐리웃 볼에서 말러 교향곡 5번을 들은 적이 있고

말러의 교향곡 5번 중에서도 4악장이 많이 알려진바 되고,

5번의 4악장이 흐른다는 영화베니스의 죽음도 찾아보았다.

그 영화 역시 약간은 기이하고 음울함이 감도는 영화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교향곡 5번이 든 CD를 사 놓고도 듣지를 않아

CD가 지금 어디에 처박혀 있는 지도 모른다.

 

엘에이 필의 젊은 지휘자 구스타프 두다멜도 말러의 음악을 좋아하는 것 같다.

두다멜은 말러 곡 지휘 경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 한 적이 있으며,

두다멜 지휘로 2~3년 전 디즈니 콘서트홀에서 말러의 전 곡을 연주 했다.

회장님도 말러의 곡을 좋아하셔, 말러에 대해 잘 설명을 해 주시고

특히 교향곡 36악장이 참 아름답다고 설명해 주신다.

하나님의 끝없는 아가페 사랑을 묘사한 것이라고.

 

그래서 조금 듣기에 쉬울 것 같은 36악장을 들었는데 30분이 지나갔다.

Abbado라는 지휘자가 지휘하는 것으로 들었다.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곧 나도 말러 음악이 좋아질 것도 같다.







사라 장(장영주)의 연주로 시벨리우스 바이올린 협주곡

내가 좋아하는 스메타나의 몰다우’(각기 다른 연주 악단으로 해서 2)

차이콥스키의 교향곡 5.

6비창은 잘 알려졌고 음악 수업 시간에 감상하기도 했는데

교향곡 5번은 처음 들은 것 같다.

비발디의 사계겨울

 

비발디의 사계는 너무도 유명한데다

밝고, 지나치게 화려한 기교를 부리는 듯하여 내가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사계겨울은 경쾌하고도 아름다운 곡인 것을 그날 알았다.

겨울중에서도 조용하고 느린 2악장.... (3분의 일 지나면 나옵니다)


비발디는 이탈리아 베네치아 출신의 성직자이며 바이올리니스트.

 

그래서, 이 겨울이 가기 전 비발디의 사계겨울을 올려 본다.

그날은 다른 연주로 들었지만

클라라 강이라는 기대되는 한국의 바이올린 연주자의 것으로 올려본다.

 

    



 

   

일찍 갔기에

함께 간 친구가 지루해하며, 빨리 가지고 하여

중간 휴식 시간에 돌아와야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나의 음악 듣기는 차분히 앉아서 듣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에서 운전을 하는 동안에 주로 듣곤 하는데,

운전 중 CDFM을 통하여 듣는 그 시간을 나는 참 좋아한다.

 

컴퓨터에서 읽거나, 뭔가를 쓰거나, 보는 것을 할 때도

늘 음악은 배경이 되곤 하는데, 그건 사실 감상은 아닌 것이고.


그날, 음악 감상회라는 명칭 하에

편한 자세로 앉아, 몰입하여 들으니

내 마음 속이 충족되어 풍성해 지는 느낌,

요즘 유행어인 힐링이 되었다고 해도 될는지....

아무튼 나에게는 새롭고 귀한 시간이었다.

 

 

 

 *그림- 펌, 음원- you tube

그림은 어쩌다보니 첼로를 그린 그림들만...ㅍ...







비발디 겨울. 말러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음악 감상회에 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