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inlkim
자카란다(suinl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7.2010

전체     307767
오늘방문     6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7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1 Koreadaily Best Blog

  달력
 
싸한 겨울
01/19/2017 10:10
조회  1229   |  추천   12   |  스크랩   0
IP 104.xx.xx.51

나를 행복하게 하는 싸한 날씨...




 

문을 열면 싸아하게 밀려드는 냉기.

옅은 안개 속 푸르게 보이는 먼 산.

나무숲에 가려서 언 듯 보이는 집들 사이로

가끔 솟아있는 팜트리들...

집에서 보이는 겨울 풍경이 참 아름답다.

 

밤에는 밤대로의 운치를 가지고

보석처럼 반짝이는 불빛들은 그리움처럼 출렁이는데

나는 딱히 할 말을 찾지 못한다.

하늘엔 별들도 그윽하게 빛나고

사면은 늘 고요하고 적막하다.

 

거의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미국 땅, 동네는 거의 그렇다.

조용하고 적막하고.

 

    

 




아침 또 밤에 문을 열고 바깥에서

차가운 공기를 심호흡한다.

드물게 맞이하는 차가운 듯,

시린 듯한 겨울 날씨를 음미하며

또 즐기기까지 하면서.

 

아침 호수를 걸을 때는 손도 시리고 볼도 차가운

딱 알맞은 정도의 낭만이 가득한 겨울 날씨는 환상이다.

 

나는 요즘 날씨 때문에 행복하다.

 

 





어렸을 때, 한국에서의 겨울은 참 추웠다.

지금도 여전히 춥긴 하겠지만.

 

내가 처음 서리를 본 것은 어린 시절 시골 고모 댁에 가서다.

아침에 일어나 대문을 밀고 나갔는데

문 옆에 있는 벼 그루터기만 남은 논에

조금 내린 눈처럼 하얗게 반짝이는 서리와 차가움은

내 기억 속에서 환희와도 같은 상쾌함으로 남아있다.

 

겨울이면 늘 까맣게 덕지진 손등을 하고 다녔던

개구쟁이 동생들도 생각 난다.

바깥에서 겨울 놀이는

팽이 돌리기. 딱지치기. 구슬치기에

얼음이 얼면 아버지가 만들어준 썰매를 타느라

늘 손등이 터져서 까맣게 되었다.


그 손등은 집에서 아무리 잘 씻고 크림을 발라도 깨끗해지지 않았고

한 달에 한두 번 목욕탕에 가서 불리고 때를 벗겨내면

며칠 정도는 깨끗하고 예쁜 손을 지녔다.

겨울이 다 가도록 까맣게 덕지진 손등을 하고 다녔던 개구쟁이

내 쌍둥이 동생들....

 

 





요즈음 이곳 엘에이도 제법 겨울 느낌이 나고

 내 좋아하는 겨울 같은 느낌과 풍경에

한 번은 이 싸한 날씨로 해서

내 가슴 속에 샘솟는 얘기꺼리를


한 번은 뱉어 내어 보고 싶어서.

 







깊은 겨울을 그리워하며....

영화 LOve Story 중 Snow Frolic(you tube 펌)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