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의 자장가
05/02/2020 23:50
조회  167   |  추천   0   |  스크랩   0
IP 73.xx.xx.152





임의 자장가

()명숙

 

시애틀 불면의 밤

임 그리며 뒤척인다

코로나 19로 세계가 잠 못 이룬다

 

자나 깨나 광란의 칼바람이

지칠 줄을 모르고 온 천지를 휩쓸어

광란의 춤 추듯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

 

그럼에도 밤이면 따스한 보금자리로

잠을 취해 보지만, 바람 소리가 맴맴

임의 자장가를 그리며 엄마 품 파고들 듯이

 

조용히 임의 음성 듣고자 귀를 기울이면

따스한 하늬바람이 슬며시 나를 이끌어

포근한 수면의 세계로 품어 주시는 임의 자장가

 

푸른 초장과 쉴만한 물가로 인도하시는

선한 목자의 자장가 같은 영원한 사랑의 말씀


"오늘도 주님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의 산책 05/25/2020
훈풍아 불어라 03/18/2020
양파 08/13/2019
하얀 비둘기 05/10/2019
하늘 저 너머 04/08/2018
개는 짖어도 04/07/2018
연어처럼 04/07/2018
행복한 정원 01/13/2018
이 블로그의 인기글
srme7777777
마음의 쉼터(srme7777777)
Washington 블로거

Blog Open 10.01.2014

전체     102280
오늘방문     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임의 자장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