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5591
쉰들러 카페(sony559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2.25.2009

전체     357155
오늘방문     3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9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스크랩] 45+ 神의 병원, 숲
06/23/2013 17:57
조회  1782   |  추천   0   |  스크랩   0
IP 50.xx.xx.141

神의 병원,

 

현대 의학이 발전하여 가볍고, 이해하기 쉬운 병들은 고친다.

이래서 인간이 100 수명을 누리게 되었다.

 

그러나, 같은 원인과 치료방법이 완전하지 못한 영역은 수술을 하여 고통속에 종말을 재촉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의사의 사망판정을 받고도 완치가 되는 경우가 자주생긴다.

바로 신이 만들어 놓으신 숲이라는 아름답고 거대한 병원. 이 놀이터에서 아무런 통증없이 즐겁게 놀기만 하면 된다.

 

산에는 신선한 공기, 극적으로 느끼게 하여주는 바람, 숲의 향기, 새들의 노래소리, 아름다운 나무와 , 냇물, 작은 풀나무와 야생화시시각각으로 변화는 산의 얼굴.

 

총체적 건강 인큐베이터 속에서 극한의 자유스럼움과 몰아의 황홀함까지.

 

60 첫산행 나는 미쳤다.

 

새다리에 허약한 하체로 등산과는 거리가 멀던 내가 빠져들었다, 미쳐버렸다.

 

일년 52, 최소한 60 이상을 산을 오른다.

 

1년에 한번씩은 기획산행을 하고 작년에는 하프 , 올해는 휫트니를 오른다.

휫트니 정상정복은 부수입이고 핑계다. 고난도 산행을 목표로 세우고 1년내내 훈련을 하는 정신력, 체력, 목표달성의 즐거움…       매우 부지런히 준비하는 과정이 너무 좋다.

 

올해는 높은 산을 올라야 한다는 부담감으로 지난 1년간 남가주 훈련용 6대봉을 수도 없이 올랐다.

 

Mt. Wilson 8, Mt. Baldy 7, San Jacinto 2, San Bernardino 1, San Gorgonio 1, Cucamonga Peak 3.

 

이것 외에도 난이도에서 차이가 없는 Ontario Peak 2, Mt. Telegraph 2

전부 10마일이 넘는 고난도 산행이다. 

                                             

자전거타기도 하체보강운동으로 겸행한다.

 

하체가 약한 나는 항상 꼴찌로 오른다.

그래도 목적지까지 오른다.

이런 끈기는 나한테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山이, 아니 神이 주신 것이다.

 

나이가 들면 무조건 산으로 오십시요.

적어도 일년에 60번은 오르셔서 신과 사랑에 빠져보십시요.

 

산이 높을수록 그분의 숨결이 가까히 들리고

품안에 안길때 '나'는 없어지며 우주와 하나가 됩니다.

 

 

 

 

                                

天惠의 補藥 ""

 

에 관한 첨단보고서

 

숲으로 간 암 환자들

2007년 간암 말기 판정을 받은 전시균 씨(42).
종양의 위치도, 크기도 손 쓸 수 없는 상태로 길어야 5개월
밖에 살지 못한다는 진단이 떨어졌다. 그에게 남은 유일한
방법인 항암치료, 그리고 또 한 가지 그가 선택한 것이 바로 이었다.

암 말기 환자들이 산 속에서 건강을 되 찾았다는 이야기를 들은
어머니의 간절한 바람이었다. 그렇게 숲을 찾게 된지도 어느 덧 3,
무려 9cm였던 종양은 현재 괴사상태가 되었고,
정상인의 500배까지 치솟았던 간수치도 모두 정상이 되었다.
현대의학에서 만분의 일 확률에 가까운, 완치 판정이 내려진 것이다.

2004년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은 최윤호 씨(50)는 지난 해
암세포가 간으로까지 전이됐다. 항암치료를 받으며 살아있는
송장처럼 살았다는 그가 찾은 곳은 바로, 숲이었다.
암 발병 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4년 째 주말이면 12일 숲으로
야영을 가기위해 짐을 꾸리는 최윤호 씨. 그는 숲에서 하는
식사가 무엇보다 약해진그의 소화기능을 돕고, 숲의 좋은 공기가
그의 신진대사 역할을 대신 해주고 있다고 믿고 있다.  
  

34년 동안 직업군인으로 재임하는 동안 큰 병치레 한 번 없었던
이현구 씨(65). 폐의 흉막에 생긴 암인
악성중피종 말기를 선고받았다.
암 세포가 이미 전체로 퍼져서 수술도, 방사선 치료도 할 수
없었던 상태. 그런 그가 선택한 것은
바로 숲속 생활이었다.
처음엔 숨이 차 제대로 걸을 수도 없었지만, 이제는 매일
10km나 되는 숲길을 거뜬히 걷고 있다.

도대체 숲의 무엇이 이들을 치유한 것일까.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말기 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았지만 숲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이들을 만나본다.

숲 속 천연살균제 - 피톤치드

◎ 일본 나카쓰가와시 숲 속에 자리한 메타가 학교.
‘메타가’는 우리말로 청정한 환경에서만 사는 ‘송사리란 뜻으로 이곳에서는  
아토피를 앓고 있는 성인과 아이들이 도시를 떠나와 아토피 치유를 하고 있다.   

자연 친화적인 생활을 하며, 숲의 피톤치드를 쐬며 아토피를 치료하는 것이다.

숲과 하나 된 삶으로 그들에게
찾아온 변화는 어떤 것일까?

◎ 전라북도 진안군의 한 산자락에 위치한 조림초등학교.
이곳은 아토피를 앓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국내 최초로
친환경 아토피 시범학교로 지정된 곳이다. 
  

전교생 30명 중, 절반 가까운 14명이 도시에서 온 전학생으로

대부분 아토피에 좋다는 양약과 한방,
식이요법 등 안 해 본 것이 없었다.

결국 부모들은 도심의 생활기반을 다 버리고, 이곳을 선택했다.
격주로 한 번씩, 숲속에서 진행되는 즐거운 수업,

 편백나무를 깐 바닥과 화학접착제 하나 없는 친환경적 책상과 의자.
아이들은 피부 뿐 아니라 마음도 함께 건강해지고 있다.


5년 전, 경기도 용인의 한 숲속 통나무집으로 이사를 온 영진이(8)네 가족.

태어나면서부터 심한 아토피
증상에 시달렸던 영진이 문이다.

병원치료도 받아봤지만 번번이 재발했고,
부부는 유난히 공기에 민감한 영진이의 아토피가
새집 때문은 아닐까 생각했다.

소나무로 지은 통나무집으로 이사 온지 얼마
되지 않아 영진이의 피부는 크게 호전되었다.
가족은 이제 숲에 희망을 걸고 있다.

아토피를 고치는 숲 속 천연살균제,
피톤치드의 다양한 효과와 성분들을
<생로병사의 비밀>에서 밝힌다.

숲은 우울증·스트레스 치료실

숲에는 인간의 위태로운 마음과 정신을 치유하는 또 다른 기능이 있다.
실제로 숲에 어떤 정서적인 치유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제작진은 스트레스 고위험 직종으로 알려진 증권사 직원들과 함께
숲의 스트레스 개선효과를 알아보는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 숲 체험 후,  
이들의 몸에는 과연 어떤 변화를 일어났을까?  

숲의 무엇이 정서적 치유효과를 가져오는 것일까?
얼마 전 영국 한 대학에서 숲의 흙 속 미생물이
행복 호르몬인 세로토닌을 더 많이 만든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숲 속의 흙을 밟고 만지는 것만으로도 세로토닌이 분비 돼
기분이 좋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이 주목하는 두 번째 요인은 바로 숲의 ‘빛’.빛은 반드시 필요한 자연요소지만,

도시에 살고 있는 대부분의
현대인들은 피부암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자외선 때문에
안심하고 빛을 쬘 수 없다.

그 대안으로 떠오르는 것이 바로 숲의 간접광. 도심과 숲 속의 빛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자연이 주는 정서적 안정감을 통한 회복,
<////의 비밀>에서 숲이 주는 또 하나의 작은 선물을 공개한다.

, 보고. 듣고. 느껴라!

최근 일본은 숲을 적극적인 치료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
.
일본 나가노현의 아카사와 자연휴양림. 이곳에서 기소병원의 의료진들
은 뇌혈관장애 또는 정신적인 스트레스에 놓여 있는 사람들에게 삼림욕
을 추천하고 처방까지 한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몸에는 어떤 변화가 일어났을까?
삼림욕 후, 혈압은 물론 스트레스 지수 역시 눈에 띄게 줄어든 사람들.
특별한 치료를 한 것도, 약을 복용한 것도 아니다.
이들은 단지 숲을 눈으로, 귀로, 피부로 즐긴 것뿐이다.

숲을 오감으로 느낄 때 생기는 긍정적인 변화, 그 비밀는 무엇일까?
항암제, 항생제로도 활용되는 숲 속 에 숨은 미생물의 발견부터 숲을 보는 것만으로도

뇌 활성도에 차이가 난다는 흥미로운 실험 결과,

국내 대학병원 실험을 통해 알아본 숲의 소리가 뱃속 태아의 뇌 발달에 미치는 영향,

일본국립치바대학의 숲 치유구가 박범진 박사가 밝히는
숲의 소리가 뇌에 미치는 숨겨진 효과까지.
국내외 연구와 실험을 통해 밝히는 숲이 가진
치유의 열쇠!

                  

 

 

Samuel Lee

Mountain Breeze Hiking Club

213-221-8401

 

“85세까지 Saddle 오르자

이 블로그의 인기글

45+ 神의 병원, 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