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hang
로도락(socha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08.2016

전체     104660
오늘방문     7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시와 그림, 뭉크의 자화상들
05/31/2020 15:51
조회  647   |  추천   7   |  스크랩   0
IP 75.xx.xx.232



  --------------------<시와 그림>--------------------


   언제나 오시려나?

   

      -뭉크 말년의 자화상들

 

                 장소현 (미술평론가, 시인)


절규, 1893, 판지에 유채파스텔

 

          절규하는 그림 한 장으로

          세상 마음 휘어잡은 화가의 힘은

          죽음의 그림자에서 나오는 것일까

          소용돌이치는 붉은 오로라 때문일까

 

          어릴 적부터 익숙한 죽음의 냄새

          그리고 평생 따라다닌

          죽음의 그림자

 

          생의 프리즈를 그리고 또 그리고

          또 고쳐 그리며 생각하는 삶과 죽음


담배를 든 자화상(부분), 1895, 캔버스에 유채


밤의 방황자, 1939, 캔버스에 유채

 

          나이든 뭉크의 자화상들에는

          죽음 비린내 흥건하다.

(왜 갑자기 이렇게 많은 자화상을 그렸을까. 병원에서, 기둥시계와 침대 사이에 서있는

밤의 방황자, 파스텔을 쥐고, 포도주 병을 앞에 두고, 담배를 피우고, 지옥에서)

          꾸부정 서성이며 내면 응시하며

          이제나저제나

          죽음 오시기를 기다리는

          차디차고 긴 그림자.


포도주 병이 있는 자화상, 1906, 캔버스에 유채

 

          작품들은 나치에 의해 퇴폐미술로 낙인찍혀 몰수당하고

          화가는 혼자서 죽음을 기다렸다.

          기둥시계와 침대 사이에 서있는 자화상에

          이렇게 덧붙였다.


          “화면의 남자는 죽어가고 있다.

          이미 부패되어 가고 있다.”



기둥시계와 침대 사이의 자화상, 1940, 캔버스에 유채


          그림으로 무서운 죽음의 공포를

          잊을 수 있다면, 이길 수 있다면

 

          멀리서 찾아오는 오랜 친구 기다리듯

          이제나 오시려나 저제나 오시려나,

          기다리며 서성이는

 

          여든 번째 생일잔치 얼마 뒤

          화가 뭉크는 

          죽었다

          평화롭지만 고독하게.

 

          뭉크 집 문에 자필로 써 붙인 팻말이

          죽은 뒤에도 한동안 걸려 있었다고 전한다.

          “뭉크는 부재중임



뭉크 Edvard Munch 1863-1944


절규 연작, 1893-1910


마돈나(부분), 1893-94, 캔버스에 유채

 

                                          <사진: 구글 이미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시와 그림, 뭉크의 자화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