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hang
로도락(socha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08.2016

전체     104056
오늘방문     5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시와 그림> 모딜리아니의 사람 그림
07/05/2020 15:16
조회  580   |  추천   5   |  스크랩   0
IP 75.xx.xx.232



---------------<시와 그림>---------------

 

끝내 가난을 이기는 사랑

-모딜리아니의 사람 그림

 

장소현 (시인, 미술평론가)

사진: 구글 이미지


모딜리아니 <나부>

 

                    참 사랑꾼 모딜리아니 그림에서는

                    사과 썩는 냄새가 난다.

 

                    이태리에서 푸른 꿈 품고 온 미남 청년은 가난했다,

                    가난했지만 당당했다.

                    그저 잠시 돈이 좀 없어 불편하고

                    몇 푼 안 되는 밥값을 그림으로 대신하는 것이

                    미안하고 쑥스러웠지만

                    한없이 고고하고 당당했다.

 

                    맑고 슬픈 눈으로 단테의 시를 줄줄 외는

                    철학자 스피노자의 후손인

                    미남 그림쟁이

                    가난, 배고픔보다 견디기 어려운 건 외로움

                    외로움 이기는 건 오직 사랑 뿐

 

모딜리아니 <노란 스웨터를 입은 잔 에뷔테른> 1919-1920


                    사랑이 고파보이는 대로 그렸다,

                       사람만을 그렸다닥치는 대로

                          그리고 또 그리는 동안만은 그래도

                             배고프지도 외롭지도 않았다.

                                지독한 외로움 이기는 사랑

 

                    참사랑을 아는 젊은이만이 그릴 수 있는

                       흐르는 듯 부드럽고 긴장된 선들

                          현악기 줄처럼 팽팽한 선들

                             건드리면 흐느끼며 떨리는 선들

 

                    눈동자, 물끄러미

                       아득히 먼 영원 응시하며 꿈꾸는

                          인생이 의심스럽지만 포기할 수 없어

                             고개 갸우뚱, 눈동자 아득한 눈

                                꿈꾸는 길다란 얼굴들



모딜리아니 <배경에 문이 있는 풍경> 1919-1920

                    그의 관심은 오직 사람 뿐

                    오로지 사람만 그린 외로운 화가

                    그것도 그저 인물화가 아닌 초상화

                    잘 아는 사람들을 사랑의 손길로 그린

                    그리고 요염하고 사랑스러운 누드들

 

                    텅 빈 허공에

                    팽팽하고 날카로운 선이 빚어내는

                    자유롭게 탁 트인 공간, 외롭지 않은 입체

                    모디는 타고난 조각가였다.


모딜리아니의 조각

 

                    (오래 전 특별전시회에서 만났던

                     모디의 데드마스크

                     왜 그리 작고 쓸쓸해 보이던지,

                     사랑을 끝끝내 믿은 이의 지친 얼굴)


모딜리아니 자화상과 잔 초상화

 

                    너무도 지독하게 사랑했기에

                       사랑으로 죽었노라,

                          이태리에서 온 꿈 많은 미남 청년은

                             사랑하는 남편 따라 몸 던진 아내는


                    마침내

                       삶과 예술은 하나가 되어

                          그렇게

                             슬픈 사랑은 드디어 완성되었다.


 

아메데오 모딜리아니(Amedeo Modigliani) 

1884712~1920124

 

<위키백과 요약>

1884년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리보르노에 있는 유태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어머니 에우제니아는 철학자 스피노자의 혈통을 이어받은 마르세유의 명문가 출신으로 높은 지성과 교양을 갖추고 있었다. 부친의 사업이 어려워지자 직접 단눈치오의 시를 번역하거나 서평을 써 생활을 유지할 정도였다.


모딜리아니가 태어났을 당시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집안은 어려웠지만, 어머니 에우제니아는 어린 시절부터 그림에 대한 재능을 보인 아들을 굴리엘모 미켈리의 아틀리에에 데리고 가기도 했다.

그러나 모딜리아니는 늑막염, 폐결핵, 폐렴 등 병치레가 잦아 평생을 고통받았다

14세에는 병으로 학교를 그만두었고, 17세에는 결핵에 걸려 이탈리아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요양을 해야 했다.

베네치아·피렌체 미술 학교에서 공부한 모딜리아니는 1906년 파리로 나가 몽마르트르에 아틀리에를 빌렸고 

세잔의 영향을 받았다. 독립 미술파에 속하며, 파리 화단의 특이한 화가로서 인정되었다.

조각도 하여, 브랑쿠시, 콕토 등과도 사귀었다. 그러나 돌조각에서 나오는 먼지로 폐가 나빠지자 조각을 그만두고 그림만 그렸다.

1912년 파리 가을 미술전에 작품을 출품했지만 주목받지 못했고 초상화 한 점 당 10프랑밖에 받지 못했다. 그러나 미남으로 유명했던 모딜리아니에겐 모델을 자청하는 여성들이 많이 있었다.


모딜리아니와 잔 에뷔테른


1917년 몽파르나스의 카페에서 모딜리아니는 14세 연하의 화가 지망생 잔 에뷔테른(Jeanne Ebuterne)을 만났다. 잔은 모딜리아니와 같은 아틀리에를 쓰는 일본인 화가 후지타 쓰구하루의 모델이었다

보수적인 부르주아 가정이었던 잔의 가족은 가난하고 병약하며 마약을 하는 유대인 모딜리아니와의 

교제를 싫어했지만 두 사람은 동거에 들어갔다.

같은 해 모딜리아니는 폴란드 화상 레오폴트 즈보로프스키의 주선으로 개인전을 열었지만 외설적이라는 비판만 받은 채 전시회는 실패로 돌아갔다.


이듬해인 1918년 모딜리아니는 잔과 니스에서 요양을 했고, 딸 지오바나를 얻었다. 1920년 파리로 돌아온 모딜리아니는 자선 병원에서 결핵성 뇌막염으로 34세에 요절하였다.

당시 임신 8개월째였던 잔은 모딜리아니가 죽고 이틀 뒤에 투신 자살했다

모딜리아니는 파리의 페르 라 셰즈 묘지에 묻혔고, 10년 뒤 잔의 가족들은 잔을 모딜리아니 곁에 

묻어주었다.

 모딜리아니의 드로잉


모딜리아니는 폴 세잔와 툴루즈 로트렉의 영향을 받았다. 그는 항상 인물만을 그렸는데 파리의 뒷거리에 사는 가난한 사람들 및 여성의 나체 등을 즐겨 그렸다

그의 인물화는 가늘고 긴 목이나 달걀 모양의 얼굴을 가는 선으로 둘러 독특한 기품과 아름다움을 

나타냈다. 모딜리아니는 총 314점의 작품을 남겼는데 주요 작품으로 <꽃 파는 소녀> <문지기의 아들

<폴 기욤의 초상> <잔 에뷔테른의 초상> 등이 있다.

..........................


장소현 지음 <모딜리아니> 열화당

.................................................


<알리는 말씀>

 

장소현의 블로그 <문화잡화상>이 이사를 갔습니다.

새 주소는

http://blog.naver.com/sohchang4756

계속해서 많이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중앙 블로그가 문을 닫는 8월말까지는 두 블로그에 동시에 글을 올릴 예정입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시와 그림> 모딜리아니의 사람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