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hang
로도락(socha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08.2016

전체     101418
오늘방문     114
오늘댓글     3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시와 그림, 고흐의 낡은 구두
05/17/2020 04:48
조회  931   |  추천   9   |  스크랩   1
IP 75.xx.xx.232



        --------------------<시와 그림>--------------------


        그림은 기도

            -고흐의 낡은 구두

 

                      장소현 (시인, 미술평론가)



성경책과 졸라의 소설이 있는 정물화, 1885, 캔버스에 유화, 65x78cm

 

                    젊은 시절 목회자 꿈 꺾인 슬픈 고흐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엎드려 기도하며

                    그림을 거룩하게 섬기는

                    마음 가난한 그림쟁이

 

                    그림은 어쩌면 종교일까

                    그림이 거룩한 영성 담을 수 있다면

                    천 마디 설교보다 진한 그림

 

                    마침내

                    그림은 기도다.



낡은 구두 한 켤레, 1886, 캔버스에 유화, 38x46cm


                    젊은 시절 고흐는 지극하다.

                    감자 먹는 사람들

                    아버지의 성경책, 이사야서 펼쳐놓은

                    슬프디 슬퍼서 너무도 야윈 여인의 요람

 

                    낡은 구두 한 켤레

                    누가 신던 것일까? 이름 모를 아무개

                    이제는 신을 사람 없는 낡은 구두

                    얼마나 먼 길 걸었을까, 터벅터벅

                    얼마나 땀 흘려 일했을까, 영차영차

                    이제 구두 주인은 가고, 자취도 없고

                    혼자 남은 구두 한 켤레 덩그러니

                    땀 흘려 일하는 사람의 피곤한 구두 한 켤레

 

-낡은 구두는 왜 그리셨나요?

-그냥내가 신으려고내 발에 꼭 맞을 것 같아서벼룩시장에서 샀는데신으려니 그게 참 

애잔하데이 신발 신고 땀 흘렸을 주인장 지친 모습 보이는 것 같고지금은 없는 그 사람 그림자… 

뭐 그래서 두루두루뭐 그래서 그렸지그리는 내내 지금은 없는 구두 주인 얼굴 어른거려 

눈물 나데구두가 말해주데 먼 길 헤매 다니느라 많이 힘들었다고기도드렸지

-구두가 말을 해요?

-그럼 말하지,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지


                    드디어

                    그림은 기도

                    간절한 기도다.


감자 먹는 사람들, 1885, 캔버스에 유화, 81.5x114.5cm

 

                    나는 여태까지 살면서 몇 켤레나 구두를

                    신고 버렸을까, 몇 켤레나

                    어디를 헤맸을까, 먼 나그네길

                    떠난 곳 있는데 갈 곳 아득한……

                    내가 신었던 신발들 지금 어디서

                    울고 있을까....

 

                    아무리 생각해도

                    고흐의 그림은 기도

                    지극한 기도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시와 그림, 고흐의 낡은 구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