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hang
로도락(socha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08.2016

전체     78506
오늘방문     4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시와 그림, 사진> 나무를 노래하다
08/16/2019 21:41
조회  403   |  추천   3   |  스크랩   0
IP 75.xx.xx.232



---------------<시와 그림, 사진>---------------

 

나무를 노래하다

 

그림: 현혜명(화가), 원미랑(화가)

사진: 김인경

 

나무를 노래한 시 몇 편 함께 감상하고 싶습니다.

나무를 통해 우리 삶을 되돌아보고 뉘우치는 시간을 갖노라면, 나도 모르게 나무를 향해 

머리 숙이게 됩니다, 고맙고 또 고맙다고....


김인경 사진 

 

의식의 나무

 

김규동 시인 (1925-2011)

 

우리가 보지 않는 동안에도

부러지지 않고 서서

우리가 잠자는 동안에도

죽지 않고 서서

우리가 죽은 뒤에도

말없이 서서

하늘로 뻗어오르며

구름이 되고 빛이 되어

활활 타오르는

생각하는 나무여

아 부드러운 나무의 뼈.


현혜명 작품

 

나무에 깃들여

 

정현종 시인 (1939-)

 

나무들은

난 그대로 그냥 집 한 채

새들이나 벌레들만이 거기

깃들인다고 사람들은 생각하면서

까맣게 모른다 자기들이 실은

얼마나 나무에 깃들여 사는지를!


원미랑 작품

 

               나무의 철학

 

                              조병화 시인 (1921-2003)

 

                           살아가노라면

                           가슴 아픈 일 한두 가지겠는가

 

                           깊은 곳에 뿌리를 감추고

                           흔들리지 않는 자기를 사는 나무처럼

                           그걸 사는 거다

 

                           봄, 여름, 가을, 긴 겨울을

                           높은 곳으로

                           보다 높은 곳으로, 쉼 없이

                           한결같이

 

                           사노라면

                           가슴 상하는 일 한두 가지겠는가


김인경 사진

 

나무가 말하였네

 

강은교 시인 (1945-)

 

나무가 말하였네

나의 이 껍질은 빗방울이 앉게 하기 위해서

나의 이 껍질은 햇빛이 찾아오게 하기 위해서

나의 이 껍질은 구름이 앉게 하기 위해서

나의 이 껍질은 안개의 휘젓는 팔에

어쩌다 닿기 위해서

나의 이 껍질은 당신이 기대게 하기 위해서

당신 옆 하늘의

푸르고 늘씬한 허리를 위해서


김인경 사진

 

하늘을 만지는 나무

 

이기철 시인 (1943-)

 

가지는 하늘 일이 궁금해

자꾸만 구름으로 올라가고

뿌리는 땅 일이 궁금해

자꾸만 흙 속으로 내려가고

잎들은 마을일이 궁금해

자꾸만 뒤란으로 떨어지고

꽃들은 옆집 일이 궁금해

자꾸만 담 너머로 내다보네


현혜명 작품 


소 식

 

이성선 시인 (1941-2001)

 

나무는 맑고 깨끗이 살아갑니다

 

그의 귀에 새벽 네 시의

달이 내려가 조용히

기댑니다

 

아무 다른 소식이 없어

바라보고 있으면 눈물이 납니다


▲원미랑 작품 <연금술>

 

나무 학교

 

문정희 시인 (1947-)

 

나이에 관한 한 나무에게 배우기로 했다

해마다 어김없이 늘어가는 나이

너무 쉬운 더하기는 그만두고

나무처럼 속에다 새기기로 했다

늘푸른나무 사이를 걷다가

문득 가지 하나가 어깨를 건드릴 때

가을이 슬쩍 노란 손을 얹어놓을 때

사랑한다!는 그의 목소리가 심장에 꽂힐 때

오래된 사원 뒤뜰에서

웃어요! 하며 나무를 배경으로

순간을 새기고 있을 때

나무는 나이를 내색하지 않고도 어른이며

아직 어려도 그대로 푸르른 희망

나이에 관한 한 나무에게 배우기로 했다

그냥 속에다 새기기로 했다

무엇보다 내년에 더욱 울창해지기로 했다


김인경 사진


▲현혜명 작품

 

나무의 정신

 

강경호 시인

 

죽은 나무일지라도

천년을 사는 고사목처럼

나무는 눕지 않는 정신을 가지고 있다.

 

내 서재의 책들은

나무였을 적의 기억으로

제각기 이름 하나씩 갖고

책꽂이에 서 있다.

 

누렇게 변한 책 속에

압축된 누군가의 일생을

나는 좀처럼 갉아먹는다.

나무는 죽어서도

이처럼 사색을 한다.

 

숲이 무성한 내 서재에서는

오래 전의 바람소리, 새소리 들린다.


▲김인경 사진

 

          팽나무가 쓰러, 지셨다

 

                          이재무 시인 (1958-)

 

                 우리 마을의 제일 오래된 어른 쓰러지셨다

                 고집스럽게 생가 지켜주던 이 입적하셨다

                 단 한 장의 수의, 만장, 서러운 곡()도 없이

                 불로 가시고 흙으로 돌아, 가시었다

                 잘 늙는 일이 결국 비우는 일이라는 것을

                 내부의 텅 빈 몸으로 보여주시던 당신

                 당신의 그늘 안에서 나는 하모니카를 불었고

                 이웃마을 숙이를 기다렸다

                 당신의 그늘 속으로 아이스께끼장수가 다녀갔고

                 방물장수가 다녀갔다 당신의 그늘 속으로

                 부은 발등이 들어와 오래 머물다 갔다

                 우리 마을의 제일 두꺼운 그늘이 사라졌다

                 내 생애의 한 토막이 그렇게 부러졌다


현혜명 작품 


           나무의 신년사

 

                       정연복 시인 (1957-)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우두커니 서서

 

                    한평생을 지내는 듯한

                    나의 태평스런 모습

 

                    그래요, 나는 뭔가를 이루려고

                    안달하지는 않습니다.

 

                    햇살과 별빛과 달빛

                    비와 이슬과 서리

                    바람과 새와 벌레들....

 

                    나의 몸에 와 닿는 어느 것이라도

                    묵묵히 받아들일 따름이지요.

 

                    무심(無心)!

 

                    이 보이지 않는 힘 하나에 기대어

                    나는 어제도 오늘도 말없이 살아갑니다.

 

                    마치 죽은 듯이

                    속살 깊이

 

                    세월의 주름살 같은

                    나이테 하나씩 지으며

 

                    나는 그냥 그렇게

                    하루하루 살아갑니다.


김인경 사진

 

이 블로그의 인기글

<시와 그림, 사진> 나무를 노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