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hang
로도락(sochang)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08.2016

전체     15192
오늘방문     3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시와 사진> 십자가는 나무
09/07/2017 17:06
조회  161   |  추천   4   |  스크랩   0
IP 23.xx.xx.244


                         <시와 사진>-----------------


              십자가는 나무


                                                      글: 장 소 현(시몬) / 사진: 김 인 경 



                              저 높은 곳

                              가로와 세로가 만나

                              거룩한 피 아직도 뜨겁고

 

                              어떤 이는 더하기라고 해석하고,

                              다른 이는 열()이라고 읽고 가득함이라고 새기는

                              십자가는 아무래도 나무라야,

                              더운 피 깊은 속까지 스며들어야 하므로

 

                       하느님, 하나님, 한울님

                       왜, 어떻게 달라야 하는지 알 수 없지만,

                       믿음()은 결국 사람()의 말().

                       그러므로 사제는 결국 시인이어야 한다고

 

                               지구별 위

                               위도와 경도가 만나는 곳 어디에선가

                               우리 마음 속

                               씨줄과 날줄 엇갈리는 어느 곳에선가

                               사랑의 더운 피 지금도 흐르고



 

    하늘 공부

 

     가령, ()이라는 글자를 보세요.

       참 수줍고 겸손하기도 해라.

         햇님 떠받들며 아래 살고 있다고 다소곳이 속삭이네요,

           아니면, 햇님 곧 오실 테니

             잠깐만 기다리라며 반짝이는 건가요.

 

    나무()라는 글자는 또 어떤가요.

      십자가에 사람 매달린 모양

        참 엄청나게 거룩하기도 해라.

          그런 나무들 모여서 숲(), 서로 기대며 더 큰 숲()

    십자가에 매달리는 사람 많아져야

      아름다운 세상 된다는 가르침 아닌가요,

        그런 사람 많을수록 맑은 세상 된다는

 

    하늘 공부, 天 工 夫 세 글자 모두

      하늘과 땅 사이에 사람 있는 모양이네요.

        하늘과 땅 사이 어디에 어떻게 자리 잡아야

          참으로 사람다운지

            아득한 하늘 어디쯤 우러르며

              너른 땅 어디쯤에 뿌리 내려야 옳은지

    그게 바로 하늘 공부라는 뜻 아닌지요?

      아주 간단해 보여도 너무 어려운 공부

        하늘과 땅 사이에서

 

    믿음()은 결국 사람의 말

      우러르는() , 믿고 따르는 일

        나무도 별도 이미 다 알고 당연히 하고 있는

          그걸 깨우치는 하늘 공부

 

   혹시, 혹시나 말입니다

     말의 별, 말의 나무가 시()라면

       어쩌면 시가 하늘 공부일지도 모르지요.

 

   성당에서 받은 내 이름은 시몬인데요,

     고맙게도 내 친구가 그걸

        詩夢이라고 풀이해주었지요.

          그래서 시를 꿈꾸며 하루하루 또박또박

            살아갑니다, 하늘 우러르며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