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owdrop
어리연(snowdrop)
New Jersey 블로거

Blog Open 12.22.2013

전체     97086
오늘방문     2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7 명
  달력
 
꽃이랑 나비랑
07/22/2016 12:03
조회  1590   |  추천   10   |  스크랩   0
IP 172.xx.xx.127






원추리










시로미









Herb Robert









Lily










후쿠시아









Hosta










카랑코에



























덩굴해란초










Bird Cherry









괴불나무










?나비















Monarch Butterfly










?잠자리
















수련










배롱나무

배롱나무의 줄기를 간지럽히면

간지럽을 타는 것처럼 흔들린답니다



배롱나무


배롱나무를 알기 전까지는

많은 나무들 중에 배롱나무가 눈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가장 뜨거울 때 가장 화사한 꽃을 피워놓고는

가녀린 자태로 소리없이 물러서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

남모르게 배롱나무를 좋아하게 되었는데

그 뒤론 길 떠나면 어디서든 배롱나무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지루하고 먼길을 갈 때면 으레 거기 서 있었고

지치도록 걸어오고도 한 고개를 더 넘어야 할 때

고갯마루에 꽃그늘을 만들어놓고 기다리기도 하고


갈림길에서 길을 잘못 들어 다른 길로 접어들면

건너편에서 말없이 진분홍 꽃숭어리를 떨구며 

서 있기도 했습니다


이제 그만 하던 일를 포기하고 싶어

혼자 외딴섬을 찿아가던 날은

보아주는 이도 없는 곳에서 바닷바람 맞으며

혼자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꽃은 누구를 위해서 피우는 게 아니라고 말하듯


늘 다니던 길에 오래 전부터 피어 있어도

보이지 않다가 늦게사 배롱나무를 알게 된 뒤부터

배롱나무에게서 다시 배웁니다


사랑하면 보인다고

사랑하면 어디 가 있어도

늘 거기 함께 있는 게 보인다고



도종환



"식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붓꽃이 피는 계절 06/06/2019
분꽃나무의 꽃이 펴서 04/28/2019
꽃피는 날 04/21/2019
새로운 만남 04/10/2019
하나둘씩 03/31/2019
봄마중 03/19/2019
크로커스 03/14/2019
겨울에 그 작은꽃은 02/08/2019
이 블로그의 인기글

꽃이랑 나비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