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huette
san francisco fog(sillhuett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05.2017

전체     113473
오늘방문     4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이상한 이혼
06/29/2018 07:32
조회  518   |  추천   8   |  스크랩   0
IP 24.xx.xx.153

 

  

뻔 찔 전화질만 하던 처남이 들렸다.

살면서 이보다 더 심각한 일이 어디 있겠느냐만, 진작 본인은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지

않아 보인다.

이혼 서류에 사인하고 왔단다.

내가 보기에 비상식적이면서 말도 안 되는 서류에 결국 사인하고 왔다고 했다.

마침 월드컵 스위스와 세르비아 경기가 한창 열을 올리고 있을 때다.

일 대 영으로 지고 있던 스위스가 후반 들어 2골을 연거푸 넣고 역전승 하는 중이다.

재미있는 월드컵이고 뭐고 집어치우고 심각한 소리를 들어줘야지 별수 없다.

 

처음부터 이혼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라고 했다.

은퇴하고 집에서 할 일 없이 놀기에는 너무 지루하고 답답해서 한국에 나가 살겠다고 했다.

육군 중령으로 전역한 연금도 나오겠다, 한국에 작은 오피스텔이나 하나 사서

살겠다고 했다.

처남댁은 그런대로 골프도 치러 다니면서 별로 심심해하지도 않았음으로 남편이 하는

한국 소리는 시큰둥하게 들어 넘겼다.

그러나 처남은 심각했다.

처남은 한국 묵기다. 한국에서 살아야지 미국은 못 살겠다는 사람이다.

미국은 말도 안 통하고, 친구도 없고 일할 때는 할 수 없이 일이나 하느라고

미국에서 살았지만, 은퇴 후에는 도저히 지겨워서 못 살겠다고 했다.

 

부부 사이는 아무도 모른다.

그러거나 쌔거나 내버려 뒀다. 자기들이 알아서 하겠지 했다.

처음에는 졸혼하기로 했다면서 처남이 좋아했다.

졸혼하고 자기는 작은 오피스텔이나 하나 구해서 한국에서 살면 된다고 들떠 있었다.

이미 밑그림은 다 그려놓고 어디서 어떻게 살 것이며 뭐를 하고 살아야 할 것인지

하루하루 꿈만 꾸고 있었다.

 

처남댁이 언니네 집에 가서 하룻밤 자고 오더니 확 달라졌다.

졸혼은 무슨 놈의 졸혼, 아예 이혼하겠단다.

미국 생활에 지쳐 있던 처남은 졸혼이든 이혼이든 아무렇게나 자신만 놔 주면 된다고

큰소리를 꽝꽝 쳐댔다.

그러면서 처남댁이 돈 적게 드리려고 이혼 변호사도 아닌 법무산가 뭔가 하는 데다

이혼 절차를 맡겼단다.

앞으로 한 달에서 두 달만 기다리면 만사 OK 란다.

무엇을 어떻게 했다는 건지 알고나 보자고 했다.

 

모든 재산은 처남댁에게 주고 처남은 한국 돈으로 18천만 받아들고 헤어지기로 했단다.

듣고 보니 황당하다. 원래 이 금액 산정은 졸혼하기로 해서 산출된 금액이다.

그게 이혼으로 바뀌었으니 계산도 달라져야 한다.

그러나 처남은 이혼과 졸혼을 혼동하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니면 그게 그거 아니냐는 식이다.

실리콘 밸리 사라토가 집값이 엄청 비싼 거로 알고 있는데 이게 무슨 소리냐고 물어봤다.

당장 살고 있는 집이 1.5백만 달러(15)가 넘는데, 거기에다가 세놓은 집은 2백만 달러(20)가 된다면서

겨우 16만 달러(18천만 원)만 밭아 들고 나오면 어떻게 할 작정이냐?

거기에다가 한국에서 받는 군인 연금도 20%는 처남댁 주기로 했단다.

자신은 한국에 오피스텔이나 하나 사고 연금 받아 살면 된다고 했다.

 

재미가 꿀맛 같은 축구 경기는 때려치우고 본격적으로 이혼 이야기로 들어섰다.

그래놓고 사인을 다 해주고 오면 어쩌자는 거냐. 너 바보냐? 돌았니?

그럴 수는 없지 너 이혼이라는 게 뭔지나 아냐. 남남이 되는 거다.

남남보다 더 무서운 원수가 되는 거야.

캘리포니아 이혼법은 재산을 반반씩 나누게 되어있다.

니가 무슨 통뼈라고 다 주고 몸만 빠져나와 어쩌자는 거냐?

 

처남은 집사람을 믿는다고 했다. 이혼까지 가려면 두 달에 걸쳐 두 번 더 사인해야 하는데

그사이에 어떠면 집사람 마음이 돌아설 수도 있고, 안 돌아선다 해도 결국 재산은

자식들에게 물려줄게 아니냐고 한다.

내가 주나 그녀가 주나 어차피 자식들에게 넘어가면 될 것 아니냐고 했다.

거기에다가 처남댁은 그런 여자가 아니란다.

 

! 정신 차려, 골프장에 가면 골프 강사가 멀쩡하게 잘생긴 녀석들이 돈 있는 여자들

등쳐먹고 사는 세상이야. 내가 아는 동호 엄마도 참신한 가정주부였는데 골프 배우러 갔다가

잘못돼서 집안이 풍비박산 났어. 제대로 알고나 말해. 재산이 자식들에게 돌아갈 것도

없이 한꺼번에 사라질 수도 있어.“

처남은 일단 한국으로 돌아간다는 해방감에 들떠서 아무 말도 들으려 하지 않는다.

 

하면서도 두 번 더 사인할 기회가 남았으니 그때 집사람 마음이 돌아설지도 모른다는

가냘픈 희망을 철석같이 믿고 있다.

내 말을 듣고 처남도 조금은 의심이 들었는지 법무사에게 전화를 걸어 집사람이

사인하러 왔었느냐고 물었다.

두 번, 세 번 올 것 없이 오늘 한꺼번에 사인 다 하고 잔금도 다 지급하고 갔습니다.”

법무사의 말을 듣는 순간 처남의 얼굴이 파랗게 질린다.

다시 올 이유가 없다는 법무사의 말을 듣고 처남은 이것으로 끝이냐고 되묻는다.

다시 재산 조정을 할 수 없어요?”

다 끝났는데 뭘 조정합니까?”

그제야 처남은 정신이 드는지 어떻게 하면 좋으냐고 내게 묻는다.

 

어떻게 하긴 뭘 어떻게 하냐. 이제 다 끝났는데.” 나도 퉁명스럽게 말해 주었다.

니가 그래도 좋다고 선택한 거고, 니가 사랑하는 여자에게 다 준건데 인제 와서

어쩌잔 말이냐?“

말은 그렇게 해 주었지만 참 씁쓸하고 참담한 이혼이란 생각이 든다.

그러든지 말든지 처남은 한국 나가 산다는데 마음이 들떠서 자신의 처지가

어떻게 몰리는지도 모른다. 비행기 표 사 놓고 서울 갈 날만 손꼽아 기다린다.

아무리 내 처남이지만 참 이상한 이혼도 다 보겠다.

 

하룻밤 자고나서 다시 생각해 보았다.

이혼한 아내이지만, 아내를 진정으로 사랑한다면 그게 오른 게 아닌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이상한 이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