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huette
san francisco fog(sillhuett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05.2017

전체     296778
오늘방문     8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천 백년 만에 돌아온 입
07/13/2020 09:41
조회  324   |  추천   4   |  스크랩   0
IP 73.xx.xx.57



언제부터인가 나는 책 읽는다는 친구가 가장 반가웠고 책이야기 하는 친구가 고마웠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글을 읽는 다는 것이고 글을 읽으면서 그 뜻을 헤아릴 줄 아는 친구를

보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다.

그림에도 숨겨진 뜻이 있고 그 뜻을 찾아 볼 줄 아는 친구는 그리 많지 않다.

글도 그렇다. 기사로 쓰인 글이 아니고 문학적 의미로 쓰였을 경우 글의 뜻을 감지해 낸다는 것은 웬만한

독해력이 아니면 어렵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시는 말해 무엇하랴.

 

                입

                                           고영민

 

경주 남산을 오르다보니

산기슭에 목 없는 석불 하나가

오도카니,

가부좌를 틀고 앉아 있다

 

한 손은 무릎 위,

다른 한 손은

손바닥을 하늘로 하여 가슴 아래께에 놓여 있는데

누가 장난으로

그 위에 빨간 방울토마토 하나를 올려놓았다

저걸 어떻게 먹으란 말인가

석불은 입이 없어

마냥 들고만 있다

 

입이 생길 때까지,

입이 생길 때까지,

 

1100년 된 경주 남산 약수곡 석조여래좌상, 머리 없는 석조여래좌상은 높이 109m,

어깨너비 81m, 무릎너비 116m에 통일신라때 불상이다.

일제강점기인 1941년 조선총독부가 발행한 경주 남산의 불적에 소개될 때도 머리가 없는

상태였다.

원위치는 알 수 없으나 옮겨온 현재 위치에 반듯이 놓여있다.

주변에 불신을 받치는 3단 대석도 비교적 온전하게 노출돼 있다.

 

시인은 석불이 입이 없으니 토마토를 먹을 수 없어서 들고만 있다고 했다.

실제로는 머리 전체가 없는데 유독 입만 강조하고 싶어 한다.

다시 말하면 입이 없어서 먹을 수 없다고 하는 말은 하고 싶은 말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도 된다.

아마도 언론의 자유가 없던 시절에 쓴 시 같다.

입이 생길 때까지, 입이 생길 때까지 기다려야만,

시대가 바뀔 때까지 기다려야만 말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시한다.

권력은 영원할 수 없으니 기다리면 때가 온다는 암시를 해 주고 있다.

 

오늘날 언론의 자유가 있으면 무엇 하나? 하고 싶은 말도 못하는 국회의원이 있는데.

어쩌면 국회의원들 입단속을 빗대놓고 하는 말 같기도 하고……



뜻밖에도 금년에 신라문화유산 발굴 조사단이 경주 남산 약수곡 절터에서 통일신라시대

불상의 머리를 발견 했다.

불두는 하대석이 있는 큰 바위 옆 땅속에 머리 부분이 묻힌 상태로 발견됐다. 얼굴은 왼쪽을 바라보고 있었으며, 안면 오른쪽 일부와 오른쪽 귀 일부에서는 금박이 관찰됐다.

미간을 장식했던 둥근 수정이 불두 인근에서 발견됐고, 주변에서는 소형 청동탑, 소형 탄생불상 등도

함께 출토됐다.

불두의 크기는 높이 50, 너비 35, 둘레 110, 목둘레 83, 귀 길이 29, 귀와 귀 사이 35이다.

머리 없는 석조여래좌상의 목에 딱 들어맞는 불두인 것이다.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다.

천 년 전 유물이 고스란히 발견 된 것과 같다. 온전한 석불이 완벽하게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으니

얼마나 반가운 일이냐.

미소 짓는 입모습이 엊그제 조각한 불상 같다.

금세 입을 벌려 토마토를 한 입에 넣을 것 같아 보인다.

하고 싶은 말 다 할 것 같아 보인다.

국회의원들도 입이 돌아왔으면……


이 블로그의 인기글

천 백년 만에 돌아온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