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korean
한청년(sekorean)
North Carolina 블로거

Blog Open 08.25.2016

전체     64895
오늘방문     1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7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다음 글을 쓰거나 퍼나른 기독교인은 저주를 받을 지어다
03/10/2020 00:49
조회  469   |  추천   13   |  스크랩   0
IP 24.xx.xx.219

같은 주에 사는 장로님의 초청으로 기독교인들이 모인 카톡방에 있습니다. 믿음 생활과 관련이 없는 정치 선전 내용이 도배되는 일이 많아 수차례 경고하고 퇴장시키고 방을 다시 만들고를 반복했지만 아직도 아니 가짜 뉴스 도배는 더욱 극성을 부립니다. 빼도 박도 못할 증거를 여기에 올립니다. 
* 이 가짜 뉴스를 분명하게 밝히기 위해 필요도 없는 Wall Street Journal 까지 돈 내고 구독했습니다.

1. 다음은 카톡방에 도는 찌라시 내용 그대로 복사해 올립니다.

할렐루야!!!
희소식입니다!!!

미국의
Mike Pence 부통령은 워싱턴주에서 있었던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브리핑에서 한국을 돕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전국민의
40%가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에 감염되기 전에 한국을 도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서
이미 개발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다음 주 정도에 나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늦어도
4월 정도에는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필요한 백신이 나올 것이며, 또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를 위한 치료약도 개발되어, 현재 여러 임상실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FOX NEWS가 밝혔습니다.

트럼프정부는
미국의 여러제약회사 팀을 백악관에 직접 초청하여, 연방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니, 백신 개발에 가속화와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요청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상하원에서 트럼프대통령이 요청한 코로나바이러스 긴급추경예산 10조 통과시켰다고 발표했습니다.  트럼프대통령은 긴급 코로나바이러스 추가 예산에 사인을 할 것이라고 합니다.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마이크펜스 부통령도  미국 백신개발 연구팀의 그동안의 성과에 만족해 하며 격려를 했습니다.

미국정부는
특별히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하여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나라 , 한국에 60명의 백신 의료연구진을 급파했으며, 현재 미군기지 캠프험프리 내에서 코로나백신과 관련된 추가연구와 임상실험을 진행중에 있다고 합니다.

미국정부가
한국의 어려움을 돕는 이유는, 한국을 돕는 것이 곧 미국을 보호하기 때문이며, 트럼프대통령은 한국에서 일어나고있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합니다.

이미 한 지역사회로
확산된 코로나바이러스로 고통받고 있는 한국을 바라보는 미국의 시각은, 지금처럼 문재인정부 컨트럴타워에 맡겨 둔다면, 한국 전국민의 40% 이상이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에 감염될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의
트럼프대통령과 펜스부통령은 한국을 위해 백신 완성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인들은
미국의 전문가들과 미국기관들, 그리고 무엇보다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를 맡고 있는 마이크펜스 부통령과 트럼프대통령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미국의 의료전문가들을 한국에 우선적으로 파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배려를 대한민국 국민은 절대로 잊어선 안 될 것입니다.

미국에서
개발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은 투입되고 6개월의 시험 기간을 걸친 후, 어느 정도 후유증의 경과를 지켜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이 백신을
투입한 후에 항체형성과 시험 치료과정이 길게는 1년 혹은 18개월 정도 걸릴수도 있겠지만, 미국정부가 한국을 먼저 생각하고, 현재는 한국에 있는 미군들에게 실험하고 있으며,  이 모든 실험과정을 통한 긍정적 결과들을 한국정부와 공유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을
중국산 우한 폐렴 코로나바이러스 전쟁으로 부터 지켜내기 위하여, 필요하다면 전문의료진을 더 파견하고, 추가적인 병력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역시
미국은 대한민국의 신실한 동맹국입니다!!!

중국산
우한 폐렴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으로 인하여 고통받고 있는 수 많은 영혼들을 불쌍히 여기시고 긍휼의 은혜를 베풀어 주시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https://www.wsj.com/amp/articles/trumps-message-on-virus-draws-scrutiny-11583444157

2. 아무래도 이상하여 급히 WSJ 을 구독하여 본문을 확인했습니다. 구독하지 않으면 전문을 볼 수없게 되었습니다. 아래는 위의 찌라시에서 관련 기사라고 올린 link 의 내용입니다. 제목부터 작성자까지 한 글자도 빼지 않고 다 올렸습니다.


Trump’s Message on Virus Draws Scrutiny

Public-health experts say president needs to give consistent guidance on disease’s severity and how the sick can help prevent its spread

By

WASHINGTON?President Trump is trying to ease anxieties about coronavirus. Public-health experts say he may be sowing confusion in the process.

Mr. Trump drew fresh scrutiny after an interview on Fox News Wednesday in which he questioned the death rate associated with the virus and the severity of its impact on the public.

“A lot of people will have this, and it’s very mild,” Mr. Trump said to host Sean Hannity. “They will get better very rapidly. They don’t even see a doctor. They don’t even call a doctor.”

He added: “So, if we have thousands or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that get better just by, you know, sitting around and even going to work?some of them go to work, but they get better.”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dvises that people who are “mildly ill” with Covid-19, the disease caused by the new coronavirus, “should restrict activities outside your home, except for getting medical care. Do not go to work, school, or public areas.”


Amid criticism from Democrats that he wasn’t fully explaining the risks of the disease spreading, Mr. Trump tweeted Thursday: “I NEVER said people that are feeling sick should go to work.”
As infections have escalated in the U.S., Mr. Trump has urged calm amid tumult in the financial markets and rising public anxiety. He has put Vice President Mike Pence in charge of the anti-virus effort, seeking to streamline messaging. He repeatedly stressed that the number of documented cases has been low and that the U.S. government response has been robust.

Speaking at a town hall sponsored by Fox News on Thursday night, Mr. Trump again sought to calm nerves, saying the economy remained strong and that he liked that people may travel more domestically due to restrictions.

“It’s all going to work out. Everybody has to be calm,” he said.

But he has at times seemed to obscure the administration’s message by minimizing risks and dispensing information that was incorrect or contradicted by other officials. He has also given varying accounts of the severity of the crisis.



J. Stephen Morrison, director of the Global Health Policy Center at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a Washington think tank, said there was a “certain level of inconsistency” in Mr. Trump’s remarks.

“What is needed right now from the White House is a consistent, coherent message that is based on public health science but also tells the public what we know and don’t know and what lies ahead,” he said.

Crystal Watson, a senior scholar at the Johns Hopkins Center for Health Security, said the government can diminish credibility when it appears to be issuing mixed messages.

“It results in a loss of trust in government and authorities,” said Ms. Watson, who works on public-health emergencies, including infectious diseases.


White House spokesman Judd Deere said that “the Left and some in the media” are focused on “fearful rhetoric and palace intrigue,” adding that Mr. Pence was leading a “whole-of-government response in partnership with state and local leaders that includes the best experts on infectious diseases.”

On Fox Wednesday, the president also questioned the fatality rate of the virus.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this week stated a mortality rate of 3.4% based on deaths in confirmed cases so far, but experts have cautioned the actual death rate is lower. Other estimates have put it around 2%. The death rate for seasonal flu is typically around 0.1%.

Mr. Trump said he had a “hunch” it was lower than 3.4%, noting that there could be many undiagnosed cases.

“You never hear about those people. So, you can’t put them down in the category of the overall population in terms of this corona flu and?or virus,” Mr. Trump said.


Federal health officials estimated Thursday that the mortality rate for the novel coronavirus is between 0.1% and 1%, lower than estimates of other health organizations. “The WHO numbers that you see do not take into account the people who don’t come into contact with the medical facility,” said Anthony Fauci, head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Vice President Mike Pence headed to Washington state Thursday to meet with the state’s governor to review the virus response. He also stopped in Minnesota, where he met with the CEO of 3M, a company that makes protective masks.

Questions about the administration’s messaging hung over Mr. Pence’s meeting with Gov. Jay Inslee, a Democrat, who tweeted last week that during a call with the vice president, he “told him our work would be more successful if the Trump administration stuck to the science and told the truth.”

Asked if that issue came up Thursday, Mr. Inslee said they didn’t talk about it, but he said they were hearing “good science” from many in the federal government and said there was broad agreement to ramp up efforts to fight the virus.

On the response to the virus from Mr. Trump, Mr. Inslee joked, “I’m going to defer that question to the vice president.” He added that he has had “robust disagreements with the current president, but I want to focus today on the work we need to do in a partnership.”

Officials in Washington state said a 10th person died there Wednesday. All but one of the U.S. deaths linked to the coronavirus have occurred in the state, which has emerged as a hot spot in the virus fight. Washington now has at least 39 confirmed infections, according to its health department.

Write to Catherine Lucey at catherine.lucey@wsj.com


3. 위의 본문을 보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워싱턴주 방문하여 주지사와 이야기 나눈 것 미국 질병본부 CDC 관계자의 의견 등에 관한 내용만 있지 한국 정부에 지원을 하고 한국 정부가 콘트롤 하는 능력이 없고 어쩌고 하는 이야기는 물론 "한국"이라는 단어조차 나오지 않았습니다.
온 국민이 역병때문에 긴장하고 생활자체가 어려움에 빠져 하루빨리 합심을 하여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런 시기에 기독교가 어떻고 미국이 어떻고 문재인 정부가 어떻고 거짓말과 유언비어로 이렇게 사람들을 속이는 자들에게 제가 축복을 드려야 합니까? 아니면 저주를 해야 합니까?
제가 밝힌 이 건은 빙산의 일각입니다. 가짜 기독인들에게 속지 맙시다, 여러분.
 


기독교인카톡방, 유언비어, 월스트릿저널, WSJ
이 블로그의 인기글

다음 글을 쓰거나 퍼나른 기독교인은 저주를 받을 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