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jeoo
sejeoo(sejeoo)
New Jersey 블로거

Blog Open 01.17.2011

전체     898534
오늘방문     3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84 명
  달력
 
바람.
02/19/2011 07:16
조회  1742   |  추천   1   |  스크랩   1
IP 67.xx.xx.96

 

 

 

바람.

어디서 부터 시작하는걸까!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은 마음이 스산하다고 한다.

바람도 고마운게 있을까!

세상에 있는게 고맙지 않는게 어디 있겠는가.

서로 도우면 살기에 다 필요하고 부디치면서도 서로 얽히면서 사는것 같다.

 

바람이 분다.

아주 많이 분다.

봄 바람이라기에는 너무 심하게 분다.

지붕에 메달린 가날픈 채양이 마구 흔들려 너무 불쌍하다.

내 손이 닿는다면 잡아줄건데...꼭 안아 줄건데

심한 바람에 흔들리는 가날픈 채양을 잡아줘서

힘을 실어 줘야 할건데.

내 키가 너무 작아 잡아 줄수가 없다,

안아 줄수가 없다.

겨울 내내 눈이 쌓여 무게에 축 쳐져있었는데

따뜻한 햇볓에 다 녹아 나리고

이제 긴 겨울 무겁던 짐을 내려 놓나 했는데

바람이 또 다시 흔들고 있다.

아침에 구름을 뜷고 나온 저 햇살도 바람 앞에선 꼼짝을 못하고

흔들리는 채양을 내려보고만 있다.

낙옆이 날리던 지난 가을 채양 끝에 걸린 낙옆은 구멍을 막고 

숨 쉬기를 힘들게 하더니

지난 겨울 하염없이 내리던 눈은 채양을 짓누르고

이제 따뜻한 햇살에 무거운 짐을 벗으니

어디서 온지도 모르는

바람이 흔들어 떨어 트리려 하고 있다. 

내 키가 조금만 더 크다면 잡아줄건데...

아무리 속으로 외쳐도 소리가 되서 나오질 않는다.

그 소리도 바람이 되서 저 미운 바람을 도워 주니 입을 벌리수없다.

어떻하나!

바람이 부는 곳으로 찾아가 볼까!

그래서 벽을 세우고 저 미운 바람을 다른곳으로 돌려보낼까.

그러면 바람이 너무 불쌍해진다.

채양에게는 미워도

바람을 좋아하는 것도 있을건데

바람을 막는다면

내 입을 막고 소리를 내지마라는 것과 같으니

막지는 말아야 겠다.

내가 빨리 커서 잡아줘야 겠다.

안아 줘야 겠다.

조금만 버티라고 말해줘야지....조금만.

 

 

sejeoo

 

>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