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rklee25
여명(sangrklee25)
Oregon 블로거

Blog Open 07.06.2015

전체     882216
오늘방문     20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건강한줄 알았던 내 간(肝), 점점 딱딱해지고 있다?
06/09/2020 21:03
조회  950   |  추천   4   |  스크랩   0
IP 71.xx.xx.185

건강한줄 알았던 내 간(), 점점 딱딱해지고 있다?




간은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다. 알코올 해독부터 탄수화물과 단백질·지방·호르몬등을 합성·대사하는 일까지 중요한 일을 도맡아 한다. 다행히간 조직은 뛰어난 회복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지속적인 손상은 버틸수 없다. 지속적인 손상으로 간이 딱딱해지는 간경변증은 해마다 환자가늘어 2015년부터 20194년 새 18%가량 증가했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신현필 교수?의 도움말로 간경변증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본다.


-간경변증이란무엇인가?


간은재생능력이 좋다. 정상적인 간 기능을 가진 사람의 경우, 질병으로 인해간을 절제해도 원래와 유사하게 성장하며, 재생능력 덕분에 다른 사람의간 일부를 이식할 수도 있다. 하지만 간세포에 염증이 반복되면 정상세포는 파괴되고 상처의 회복과정에서 흉터 조직처럼 대체되는데, 이를 ‘섬유화’라고 한다. 간 섬유화가 광범위하게 진행되면 간은 제 기능을수행하지 못하고, 흉터로 인해 정상 간 조직의 양은 줄어들어 간 기능도점차 떨어진다. 간의 섬유화가 심하고 광범위하게 진행돼 간이 딱딱해지며쪼그라드는 것이 간경변증이다.


-간경변증이있으면 간암도 조심해야 하나?


다른암과 달리 간암은 위험요인이 없는 사람에게서 발생하는 경우가 매우드물다. 만성 B형간염, C형간염, 그리고 여러 원인에 의한 간경변증환자에게서 주로 발병한다. 만성적인 간염이 있거나 간경변증 상태라면간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주의 깊게 관찰할 필요가 있다. 같은바이러스라도 급성 A형간염은 만성화되지 않고 따라서 간경변증으로진행하지도 않는다. 단기간의 급성간염으로는 간경변증이 오지 않기때문이다. 간경변증은 간세포에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염증을 일으킬때 발생한다.


-간경변증이위험한 이유는?


간경변증의무서운 점은 특징적인 증상이 없는 것이다. 상당히 진행되고 합병증이생겨야 증상이 발생하는데, 이를 '비대상성 간경변증'이라고 한다. 증상은식욕부진, 소화불량, 복부 불쾌감 등이 나타나는데, 사람마다 다르며쉽게 생길 수 있는 증상이기에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더 진행되면 복수가차는데, 이 경우 간경변증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로 매우 위험하다. 초반에는증상이 없고, 증상이 발생해도 일상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기 때문에만성간염이나 음주력, 지방간이 심한 사람들은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야한다.


-증상이없는데 어떻게 알 수 있나?


초음파검사를 통한 간의 음영과 혈액검사만으로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복부초음파검사나 CT(컴퓨터단층촬영)를 찍어보면 간경변증이 있으면 거친 음영이나울퉁불퉁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기존에 확진된 만성간질환이나, 영상 검사에서 전형적인 간경변증이 없더라도 관찰해야 되는 경우가있다. 만성간염이나 음주 등 간에서 이상을 보일 원인이 없는데 단순한지방간으로 보기에는 수치가 상당히 지속해서 높은 경우나, 간섬유화관련검사에서 진행된 간섬유 의심소견이 보이는 경우 역시 관찰이 필요하다. 간경변증의 확인만을 위한 간 조직검사는필요하지 않으나 지방간염 등다른 간 질환을 감별하기 위해 조직검사를 하기도 한다.


-B형간염이간경변증까지 진행되면 치료 방법은 없나?


B형간염은약제만으로 치료되는 경우는 드물고 고혈압처럼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지금 나와 있는 약들은 바이러스의 활동을 억제하는 것으로, 완치 개념이아니다. 간혹 투약 중에 B형간염 항원이 소멸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경우에도 간상태에 따라 계속 관리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간경변증으로진행한 경우는 아직 정상 간으로 회복시키는 치료약이 없어 말기에는간이식이 마지막 수단이다. 이 때문에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피부 상처도 손상된 부위를 잘 관리하면 흉터가 최소한으로 남듯이, 바이러스를 억제하며 치료를 열심히 받으면 간경변증이 치료는 아니더라도섬유화가 부분적으로 호전되는 것을 기대할 수도 있다. 간섬유화 진행과정에서도치료를 통해 더 이상 진행을 막고, 기능을 어느 정도 회복시킬 수 있다.


-간경변증예방법은?


매년간경변증 환자 중 약 3%가 간암으로 발전하는 만큼, 정기적인 검진을통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가에서 40세 이상의 간경변증환자, 만성 B형간염 또는 C형간염 환자에게 상·하반기 각 1회초음파검사를 지원하니, 이를 통해 주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증상이 없는 만성간염 바이러스 감염자도 위험하기에 국가에서 시행하는검진대상에 포함된다.


또한, 과거에 보균자라고 해서 간염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관리하지 않는것은 위험하다. 우리나라는 대부분 어머니로부터 얻은 수직감염자가많다. 이 경우 바이러스 수치는 높지만 간 수치는 정상인 ‘면역관용기상태’인 경우가 많다. 그래서 단순히 간 수치가 좋아서 괜찮다고 생각하다가활동성으로 변하게 되는데, 이것을 자각증상만으로는 알기 어렵고 증상이없는 경우도 많아 치료 시기를 놓치기 쉽다. 그래서 만성 바이러스 감염자는간 손상이나 섬유화 과정이 없을 때부터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것이 간경변증과간암 발생을 현저하게 낮추는 방법이다.


-술과의연관성은?


술은변수가 많아 정확한 안전기준은 없다. 또 사람마다 음주 횟수와 양이다르고, 성별, 나이, 알코올 대사 능력 등 개인차가 크므로 반드시 몇잔까지는 괜찮다고 말하기 어렵다. 평균적으로 따져보면 남자는 하루소주 3, 여자는 2잔 이하가 안전하다. 하지만 매일 소주 3잔을 마시는정도로도 지방간이 생길 수 있다. 알코올은 직접 간 손상을 일으키기도하지만, 여러 대사과정을 통해 지속해서 간 손상을 주게 되면 간경변증으로진행될 수 있으니 술은 가능하면 안 마시는 게 가장 좋다.


이해나헬스조선 기자 l 2020.05.28 14:33

이 블로그의 인기글

건강한줄 알았던 내 간(肝), 점점 딱딱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