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rklee25
여명(sangrklee25)
Oregon 블로거

Blog Open 07.06.2015

전체     823643
오늘방문     22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신종 코로나는 '죽음에 이르는 병'? 사스·메르스보다 치사율 낮아
02/08/2020 05:02
조회  286   |  추천   1   |  스크랩   0
IP 71.xx.xx.185

신종 코로나는 '죽음에 이르는 병'? 사스·메르스보다 치사율 낮아


중국 우한 의료 시설 부족으로 코로나 치사율 11~15%로 보고
국내 치료 빨라 훨씬 낮을 것


연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우한 폐렴)가 추가되면서 '감염 공포'에 떠는 사람들이 많다. 6일 오후 기준으로 국내 확진자는 총 23명(퇴원 환자 포함)이다. 확산을 막기 위해 개인 위생·마스크 착용에 신경써야 한다. 노약자는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는 게 좋다. 하지만 '감염 이후'에 대한 막연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




신종 코로나는 '죽음에 이르는 병'? 사스·메르스보다 치사율 낮아
/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의료진이 최근 학술지 '란셋(The Lancet)'에 게재한 논문에서는 치사율이 11~15%로 높게 나온다. 그러나 질병관리본부의 추정치는 약 4~5%며, 전문가들은 한국은 이보다 낮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중국 우한 지역은 현재 의료 자원이 부족하고 중환자 관리가 잘 안되는 상황"이라며 "국내는 환자가 폭증하지만 않는다면 진단·치료가 빠른 편이라 이보다 치사율이 더 낮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뉴욕타임즈가 지난 2일 분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3% 미만으로, 사스(SARS)·메르스(MERS)와 비교해 훨씬 낮다. 뉴욕타임즈가 분석한 사스와 메르스 치사율은 각각 10·30%대다.


순천향대서울병원 감염내과 김태형 교수는 "정확한 수치를 알 순 없지만, 현재 상황만 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성은 사스·메르스보다 덜하고 독감보다 큰 수준"이라며 "걸린다고 무조건 목숨이 위험한 건 아니라 본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완치 환자도 나왔다. 첫 번째가 2번째 확진 환자(지난해 4월부터 우한 현지에서 근무하다 귀국)인 A씨다. A씨는 5일 퇴원했다. 환자를 진료한 전문의는 "새로운 병이기 때문에 보수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어, 기존보다 더 신중하게 퇴원을 결정했다"며 "증상이 좋아지고 난 24시간 후 2회 연속 음성으로 판정돼 퇴원 이후 추가 전파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또한 첫 확진 환자도 6일 퇴원했다.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은 근본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사스나 메르스처럼 항바이러스제인 에이즈 치료제(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성분)와 인터페론 제제 등을 사용한다.


국내 치사율을 낮게 예측한다 해도 당분간은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김태형 교수는 "중국에서 바이러스 확산이 얼마나 더 이어질지 모르겠지만, 확산이 정점을 찍고 3~4개월이 지난 뒤에는 사그러들 것"이라고 말했다.


예방을 위해서는 환자 체액, 구강과 호흡기 분비물, 분변과의 접촉을 피하고 수시로 손을 씻는 게 상책이다.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톱 밑·손가락 사이 등 모든 부위를 꼼꼼히 씻어야 한다. 에탄올 등을 이용해 손잡이나 휴대전화 등을 자주 닦아주면 더 좋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06/2020020604119.html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2.07 09:06


(추가 정보 기사)


中 “우한 폐렴, 공기 중 입자로도 전염 가능…사회활동 멈춰야”


中 "신종코로나, 침·접촉 외에공기 중 입자로도 감염 가능하다"

중국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침이나 신체 접촉 뿐 아니라 공기 중에 떠있는 입자로도 전염될 수 있다는 경고가 중국에서 나왔다.


8일 중국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상하이시 민정국의 청췬 부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위생방역 전문가의 의견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5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대형 전시장을 개조한 임시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우한 폐렴 환자들 옆을 지나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위생방역 당국은 그동안 바이러스가 주로 환자의 침방울 등을 통한 직접 전파, 침이 묻은 신체나 물체를 만진 손으로 눈과 코, 입을 만져 감염되는 접촉을 통한 전파를 통해 감염된다고 설명해 왔다.

청 부국장은 여기에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있는 고체 입자나 액체 방울)을 통해서도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환자의 침방울이 공기 중에 혼합돼 에어로졸이 형성되고 다른 사람이 공기를 통해 이를 흡입해 감염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 "일체의 사회활동을 멈추고 전염병 확산이 심각한 지역에서 지인이나 친구가 찾아온다고 하면 말려야 한다"며 "창문을 열고 환기도 자주 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손잡이와 책상, 탁자, 변기 시트 등도 75% 농도의 에탄올로 세척하고 소독해야 한다"며 "의심환자와의 접촉을 피하고 개인 생활용품도 함께 쓰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신종 코로나는 '죽음에 이르는 병'? 사스·메르스보다 치사율 낮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