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1
숲(sam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11.12.2011

전체     702037
오늘방문     8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3 명
  달력
 
우리 생활 속 일본어 2
02/12/2018 10:40
조회  884   |  추천   2   |  스크랩   0
IP 198.xx.xx.147


@일본식 한자어 침투는 개화기 시대 일본과 강화조약 따른 침투가 지배적이라고 하는데

 같은 한자어 문화권이어서 일본 한자어의 침투는 오늘날에도 아무런 저항감이 없이 차용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국어교육을 담당하는 국어교사들이 우리 말로 착각하게 끔 하는 단어들을 아이들에게 설명을 해주어 개몽을 해나가지 않으면 일본의 잔재가 우리 생활 곳곳에 영원히 남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든다.



 

간발(間髮) 차이 일본말 간하쯔(かんはつ:間髮)에서 말이다.

 

고수부지(高水敷地) ; 우리말 ‘둔치’로 바꿔 쓰는 것이 나을 것이다.

 

석식(夕食) 말은 본래 저녁 식사를 가리키는 일본식 한자어

 

일가견(一家見) ;   잇카겐(いっかげん: 一家見)’에서 말로 ‘자기만의 독특한 주장이나 학설

 

중차대(重且大)하다 - 쥬우까쯔다이(じゅうかつだい : 重且大)’에서 말이다.

 

혜존(惠存) ; 받아 간직해 주십시오’하는 뜻으로 쓰는 일본어에서 한자말이다.

 

혹성(惑星) ; 행성(行星)’이나 ‘유성’ 또는 ‘떠돌이별’이라는 명칭

 

공해(公害) ; 일본에서 환경오염의 뜻으로 쓰이던 말이 그대로 들어와 널리 퍼지게 되었다.

 

그녀(彼女) ; ‘그’나 ‘그녀’가 3인칭 대명사로 쓰이기 시작한 것은 최근세의 일이다.

                       전까지는 ‘그’대신에 ‘궐자(厥者)’를 ‘그녀’대신에

                    ‘궐녀(厥女)’라는 말을 썼는데, 신문학 초창기에 이광수, 김동인등이

                      ‘그’와 ‘그녀’라는 3인칭 대명사를 쓰기 시작했다.

                    그는 영어‘he’를 번역한 것인데‘she’를 우리말로 번역해서 쓰기가

                    마땅치않자, 일본어‘카노죠(かのじょ: 彼女)’를 직역해서 말이다.

                   그녀의 뒤에 조사‘는’ 붙으면‘그년’이라는 욕과 발음이 비슷해지니

                    마땅한 대명사는 아니라고 하겠다.

 

감안(勘案)하다 - 어떤 것에 대해서‘생각한다’는 뜻의 일본식 한자어이다.

                                 살피다, 생각하다, 고려하다 등으로 바꿔 있다.

 

애매(曖昧)하다 - 일본어‘애매(あいまい : 曖昧)’는 우리말‘모호(模糊)’와 같은 뜻을 지닌 말이다.

                                단어가 결합하여‘애매모호’가 것이다.

                               이는 ‘역전앞’과 같은 구조라고 있다.

                                모호하다만으로도 뜻이 충분하므로

                                어법에 어긋나는 애매모호라는 말은 쓰지 않아야 한다.

 

정종(正宗) - 일본술인 청주를 가리키는 말인데

                        술을 정종(まさむね)이라 부른 데는 다음과 같은 유래가 있다.

 

촌지(寸志) - 말은‘손가락 마디만한 뜻’인데 달리 말하면

                        ‘아주 작은 정성, 혹은 마음의 표시’라는 의미이다.

 

시말서(始末書) - ‘전말(顚末)’과 비슷한 말로 ‘시말(始末 : しまつ)’이 있는데 시말이란

                                글자그대로 어떤 일의 시작과 끝을 가리키는 일본식 한자어이다.

                             보통 어떤 일이 잘못되었을 , 일의 경위를 서면으로 적고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고 서약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신병(身柄 : みがら) - 검찰조사나 사회적, 법률적 사건 등에 종종 등장하는 말이다.

                                       일본식 한자어인‘신병’은 사람의 몸이나 신분, 또는

                                        사람 자체를 가리키는 말이다.

                                       자칫 잘못하면 몸의 병을 얻었다든지,  

                                      신참병사를 가리키는 말로 들리니 쓰지 않도록 한다.

 

십팔번(十八番 : じゅうはちばん) - ‘애창곡’‘ 장기’ 뜻으로 쓰이고 있는

                                      ‘십팔번’이란 말은 일본에서 건너온 말이다. 17세기 무렵,

                                      일본‘카부끼’ 배우중 이치가와 단쥬로라는 사람이 자신의 가문에서

                                    내려온 기예 크게 성공한 18가지 기예를 정리했는데

                                     이것을 카부끼 18번이라 불렀다.

 

기라성(綺羅星 : きらぼし) - ‘기라’는 찬란하게 번쩍이면서 빛난다는 뜻의 일본어이다.

                                     기라성은 밤하늘에 번쩍이는 많은 별을 가리키는 말이다.

                                     요즘에는 뛰어난 인물들이 많이 모여 있는 것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대합실(待合室 : まちあいしつ) - 일본어에서 들어온 말로 정거장이나 병원같은 곳에

                                                             손님이 앉아서 기다리도록 마련해 놓은 방을 가리킨다.

 

수순(手順 : じゅじゅん) - 언론매체에서 많이 쓰이고 있는 말은 순서, 과정, 절차,

                                                 차례 등을 가리키는 일본어이다

 

뗑깡(癲癎 : てんかん) - 간질과 뜻이 같은 한자어 ‘전간(癲癎)’의 일본 독음인

                                  ‘뗑깡(てんかん)’에서 말이며, 어떤 사람이 행패를 부리거나

                               어거지를 , 혹은 어린애가 심하게 투정을 부릴 사용하는 말이다.

 

납득(納得)하다 - 본뜻:남의 말이나 행동 따위를 알아 이해하는 것을 가리키는 일본식 한자어다.

                                  바뀐 : '이해하다' 바꿔쓸 있다.

 

단수정리(端數整理)- 본뜻: 계산 끝에 끝수나 우수리를 정리해서

                                        끝수를 일정하게 하는 것을 '단수정리'라고 한다.

                                      바뀐 : 보통은 끝에 자리 정도를 반올림하거나

                                     아예 깎아내리거나 해서 끝수가 자투리 없이 말끔하게

                                        정리되게끔 하는 것이다. 흔히 계산할 서로간의 편리를 위해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다.

                                      '끝수정리' '우수리 정리' 등의 우리말로 바꿔쓰는 것이 좋겠다.

 

할증료(割增料) - 본뜻: 일정 가격에 얼마를 얹어 내는 금액을 가리키는 일본식 한자어다.

                                영어의 프리미엄(prenium) 해당하는 말이다.

                                 바뀐 :기존의 정해진 요금에서 얼마를 내는 요금을 말하는데

                               보통은 교통수단의 요금에 한해서만 쓴다. 웃돈, 추가금 등의

                               우리말로 바꿔쓸 있다.

 

견양(見樣 : みよう 서식 보기 )

구좌(口座 : こうざ 계좌)

노견(路肩 : ろかた 갓길 )

신품(新品 : しんぴん 새것 )

입장(立場 : たちば 처지 )

지입(持入 : もちこみ 갖고들기 ) 등이 있다.



*일본식 한자어 이렇게 사용합시다

 

가처분(假處分,かりしょぶん)    -   임시처분

각서(覺書,おぼえがき)    -     약정서

검침원(檢針員,けんしんいん)   -    계량기 조사원

견습(見習,みならい)    -     수습

계주(繼走,けいそう)   -   이어달리기

고수부지(高水-敷地,しきち)  -    둔치,강턱

고지서(告知書,こくちしょ)   -   통지서

고참(古參,こさん)   -    선임자

구좌(口座,こうざ)    -    계좌

기라성(綺羅星,きらぼし)  -   빛나는

납기(納期,のうき)   -    기한

납득(納得,なっとく)   -   이해,알아듣다

내역(內譯,うちわけ)  -    명세

대하(大蝦,おおえび)   -    큰새우

매립(埋立,うめたて)  -   메움

사물함(私物函,しぶつかん) -  개인 물건함,개인 보관함

생애(生涯,しょうがい)  -    일생,평생

선착장(船着場,ふなつきば)  -   나룻터

수취인(受取人,うけとりにん)  -    받는 , 받을 사람

시말서(始末書,しまつしょ)   -   경위서

십팔번(十八番,じゅうはちばん)   -   애창곡

역할(役割,やくわり)    -    소임,구실,할일

천정(天井,てんじょう)  -      천장

추월(追越,おいこし)    -      앞지르기

할증료(割增料,わりましりょう)  -   웃돈,추가금

회람(回覽,かいらん)   -      돌려보기



내용출처 : 최기범의 일본. 일본어 탐구


이 블로그의 인기글

우리 생활 속 일본어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