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a95love
희노애락(喜怒哀樂)(rosa95love)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24.2008

전체     601801
오늘방문     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94 명
  달력
 
혹시나!▷May28.2020◀역시나?
05/29/2020 00:34
조회  205   |  추천   2   |  스크랩   0
IP 172.xx.xx.38



활동의 흐름중에도 이상함을 감지할 때가 종종 있다.
그냥 흘러 가듯이 하다 경직되는가 싶더니 멈추고 만다.
어디서 문제가 생긴 것인가~? 갸웃뚱하다가 실마리를
풀어 볼 요량으로 간 것은 아닌데 어쩌다 보니 거기까지
가보게 되었으며 현장에서 느꼈던 감흥(感?)마저도 첨엔
전혀 예측할 수 없는 분위기 파악을 못하고 돌아 나오려는
찰나에 전화를 돌렸더니 어제(5/28) 오전에 모든 과정들을
마쳤다는 것이 아니던가...그렇다면 그 곳에서 머물었던
이들이 조문객들이 아니라 직계가족들의 구성원이었음을!
하관하려는 이의 묘를 확인하려고 찾아간 묘지였는데
(또? 장난치니??)
블록화를 시키다니???
저수지도 보이고
묘지안의 우뚝 선 성조기가 보이니 눈앞에 정문이
14번째♥묘지방문
웃기는 넘의 곤조라니!
묘지 관리소의 사무실은 굳게 닫혀져 있어서 묘지에
관한 안내를 받을 수 없는 분위기 였으므로 묘지안을
맛들었구나!!
이리 저리 왔다 갔다 하면서 살피는데 열명 남짓한
사람들이 하관 과정을 지켜 보고 있는 것을 보면서
5/29[금]에 거행되실 분과는 다른 상황이라고 생각했다.
누가 시켜서 할 넘은 아닐테고??
그런데 5/29[금]일에 하관식을 거행하려면 찾아 갔던
그 시간에는 그 묘지안의 어디엔가에서 땅을 부분적
또는 모두 파놓아야할 분위기였지만 단 한 분만이
하관이 거행되고 있었을 뿐, 어떤 주목할 흐름을
갈파할 수가 없었다는 것이 아리쏭했음을 알게 되며
뭔가 이상하다면서 연신 꺄웃둥하며 혼란에 빠졌었다.

꼼꼼하게 하관을 지켜 봤던 조문객들은 아닌 것 같은?
그러면 남정네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을 때도 혹시나!
생각하지 못하고 사진 한 장을 멀리서 찍었을 뿐이었다.
그들이 묘지를 떠나고 다시 사무실 입구에서 전화번호가
있길래 연락을 하니 오늘(5/28) 오전에 그 묘에서 하관을
모두 마쳤다고 하지 않던가! 그러면서 묘지 번호를 일러
주길래 다시 찾아가니 기념사진을 찍었던 그 곳이었다.
길어 봐야 대략 10분 정도 묘지에 남아 있으면 안될까?
아마도 그 시간대에는 누구라고 할 것 없이 몽땅 모두가
지글지글거리는 불판에 앉아서 왁자찌걸하게 떠들면서
배 터지게 먹고 또 먹는 그러한 추태들을 보였을까?
되풀이 되는 골깊은 관행들은 언제쯤이나 타파될지???
니도 배 터지게 쳐 드셨던 일행중에 한 넘이야!
그런데 이상하지 않겠니? 카톡으로 보내준 내용은
분명히 5월29(금)일로 등재되어 있었는데 어째서?
마음대로 내키는대로 하렴무나
바꿔진 일정을 통보하여 주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아쉬움들이 교차하는 귀한 시간들을 깨닫게 했다.
어쩐지 했더니! 혹시나!▷◀역시나? 였구나.
그렇다고 또 묘지를 안갈까!!!
기념으로 블록화시킨 모양 그대로 놔둘거야!!!
일일이 열거할 수 없는 Section E에서 머무는~
하느님의 자비하심으로 평화의▶◀안식을 누리소서



혹시나!▷May28.2020◀역시나?
이 블로그의 인기글

혹시나!▷May28.2020◀역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