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coco
philharmonic(roccoco)
한국 블로거

Blog Open 02.13.2013

전체     76253
오늘방문     2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슈베르트 - 연가곡 "아름다운 물방앗간의 아가씨" [ II ]
01/10/2017 15:06
조회  518   |  추천   1   |  스크랩   0
IP 221.xx.xx.45





Die Schone Mullerin, D. 795 [ II ] 슈베르트 - 연가곡 "아름다운 물방앗간의 아가씨"

Composer : Franz Peter Schubert Performers : Dietrich Fischer Dieskau, Baritone Gerald Moore, Piano Audio CD : May 20, 1985 Label : Deutsche Grammophon

XI. Mein (나의 것) (02 : 26) 사랑을 확신하는 젊은이의 행복한 마음이 나타나있다. 모든 노래 중에서 가장 힘찬 활기를 띠고 있다. Bachlein laß dein Rauschen sein! Rader stellt euer Brausen ein All ihr muntern Waldvogelein, Groß und klein Endet eure Melodein Durch den Hain Aus und ein Schalle heut ein Reim allein Die geliebte Mullerin ist mein Mein Fruhling sind das alle deine Blumelein Sonne hast du keinen hellern Schein Ach so muß ich ganz allein Mit dem seligen Worte mein Unverstanden in der weiten Schopfung sein 시냇물아 멈춰라 물레방아 돌지마라 크고 작은 모든 새여 그쳐라 아름다운 멜로디 아름다운 멜로디 나무들아 노래하자 내 노래에 맞추어 메아리 아 내 노래에 맞춰 크게 울려라 물방앗간 아가씨는 나의 것 물방앗간 아가씨는 나의 것 나의 님 봄아 모든 꽃은 너의 것인가 해야 네 빛을 당할자는 아 나의 감춘 비밀 비할 것 없이 행복한 나의 비밀 만물 비할 바 없네 온 세상 만물 비할 바 없노라 멈춰라 물방아 돌지마라 크고 작은 모든 새여 그쳐라 아름다운 멜로디 아름다움 멜로디 나무들아 노래하라 내 노래에 맞추어 메아리 아 내 노래에 맞추고 크게 울려라 물방앗간 아가씨는 나의 것 물방앗간 아가씨는 나의 것 나의 님

XII. Pause (휴식) (04 : 29) 우쭐거리는 자신감은 불안감으로 급반전되는데 중간부에서 단조로 전조되는 부분은 그런 인상을 더욱 짙게 한다. Meine Laute hab ich gehangt an die Wand Hab sie umschlungen mit einem grunen Band Ich kann nicht mehr singen, mein Herz ist zu voll Weiß nicht, wie ich's in Reime zwingen soll Meiner Sehnsucht allerheißesten Schmerz Durft ich aushauchen in Liederscherz Und wie ich klagte so suß und fein, Glaubt ich doch mein Leiden war nicht klein Ei wie groß ist wohl meines Gluckes Last Daß kein Klang auf Erden es in sich faßt Nun liebe Laute, ruh an dem Nagel hier Und weht ein Luftchen uber die Saiten dir Und streift eine Biene mit ihren Flugeln dich Da wird mir so bange, und es durchschauert mich Warum ließ ich das Band auch hangen so lang Oft fliegt's um die Saiten mit seufzendem Klang Ist es der Nachklang meiner Liebespein Soll es das Vorspiel neuer Lieder sein 나의 벽에 걸어놓은 흐름은 녹색의 어여쁜 리본을 매노니 내 가슴 벅차 노래 부르지 못하네 안되 웬일인지 모르겠네 나의 숨은 고통의 괴로움 감히 노래 불러보아도 가슴속에서 괴로움 가지 않 나의 괴로움 털지 못하네 아 나의 기쁨의 무거운 짐이 세상에 노래소리 없네 이 세상에 노래소리 없네 호금은 고요히 못에 걸려있네 미풍의 그의 현을 쓰다듬고 꿀벌의 날개로 부딪쳐도 공포에 떨면서 내 마음 산란해 어이 그를 오래 걸어 두었나 자주 한숨의 노래 들려오면 지난 사랑의 괴로움인가 또 올 나의 사랑의 노래인가 지난 사랑의 괴로움인가 또 올 나의 사랑의 노랜인가

XIII. Mit dem grunen Lautenbande (초록빛 리본으로) (02 : 20) 다시 소박한 민요 선율로 전환되며 명쾌하고 생기 넘치는 곡이다. Schad um das schone grune Band Daß es verbleicht hier an der Wand Ich hab das Grun so gern So sprachst du Liebchen heut zu mir Gleich knupf ich's ab und send es dir Nun hab das Grune gern, Ist auch dein ganzer Liebster weiß Soll Grun doch haben seinen Preis, Und ich auch hab es gern Weil unsre Lieb ist immergrun Weil grun der Hoffnung Fernen bluhn, Drum haben wir es gern Nun schlinge in die Locken dein Das grune Band gefallig ein Du hast ja's Grun so gern Dann weiß ich wo die Hoffnung wohnt Dann weiß ich wo die Liebe thront Dann hab ich's Grun erst gern 녹색의 벽에 걸어 색깔날고 내 항상 즐기던 리본 내 즐기던 녹색 참 좋아요 하고 말씀하시면 보내드리지 내 님이 좋아하면 보내드리지요 방아찧으면 하였지만 아직도 파랗게 젊소 젊음은 초록빛깔 젊음은 초록빛깔 우리의 사랑은 녹색하늘에 핀 희망의 꽃 우리 사랑의 녹색 우리 사랑의 녹색 지금 그 녹색 리본을 그대 머리에 맬까 나 당신이 좋아하면 그러면 나는 행복해 행복을 찾게 되지요 녹색은 우리의 희망 녹색은 기쁨이요 녹색은 기쁨이요

XIV. Der Jager (사냥꾼) (01 : 12) 결국 올 것이 오고 말았다. 청년의 연적이자 경쟁자인 사냥꾼이 나타나 아가씨의 마음을 얻으려고 하자 청년의 마음은 다급해지기 시작한다. 청년의 마음을 표현한 것처럼 전체적으로 스타카토로 일관되며 청년의 격앙된 감정을 잘 드러내고 있다. Was sucht denn der Jager am Muhlbach hier Bleib trotziger Jager, in deinem Revier Hier gibt es kein Wild zu jagen fur dich Hier wohnt nur ein Rehlein ein zahmes fur mich Und willst du das zartliche Rehlein sehn So laß deine Buchsen im Walde stehn Und laß deine klaffenden Hunde zu Haus Und laß auf dem Horne den Saus und Braus Und schere vom Kinne das struppige Haar Sonst scheut sich im Garten das Rehlein furwahr Doch besser du bliebest im Walde dazu Und ließest die Muhlen und Muller in Ruh Was taugen die Fischlein im grunen Gezweig Was will den das Eichhorn im blaulichen Teich Drum bleibe, du trotziger Jager, im Hain Und laß mich mit meinen drei Radern allein Und willst meinem Schatzchen dich machen beliebt So wisse, mein Freund, was ihr Herzchen betrubt Die Eber die kommen zur Nacht aus dem Hain Und brechen in ihren Kohlgarten ein Und treten und wuhlen herum in dem Feld Die Eber die schieß, du Jagerheld 무엇을 찾는가 사냥꾼아 산에 돌아가라 교만한 자야 이 뜰엔 짐승 하나 없다 내 사랑하는 작은 사슴 하나 사슴을 보고 무얼하려나 너의 홍을 숲에다 버리세 고약한 사냥개도 매어두세 울리는 나팔도 그치어라 그대의 수염도 깎아 버리세 그러면 내 사슴도 맘 편하지 길렀던 수염도 깍아 버리세 그러면 사슴도 맘 편하지 돌아 가거라 너의 사냥터로 물레방아 뜰에 무엇을 찾나 나무에서 고기를 잡으려나 다람쥐도 물에서 헤엄치나 돌아가라 거만한 사냥꾼아 여기를 어지럽게 말아다오 내 사랑 울타리에 서지마라 내 가슴 아프고 괴로움도 나 밤이면 창가에 스며서 아름다운 정원을 부수고 꽃밭을 짓밟고 부숴 버리는 산돼지 단숨에 쏘아버려

XV. Eifersucht und Stolz (질투와 자랑) (01 : 39) 반주부는 냇물 흐름을 묘사하지만 전과 다르게 리듬이 격해진다. 질투심을 그려낸 듯하다. Wohin so schnell so kraus und wild, mein lieber Bach Eilst du voll Zorn dem frechen Bruder Jager nach Kehr um kehr um, und schilt erst deine Mullerin Fur ihren leichten losen, kleinen Flattersinn Sahst du sie gestern abend nicht am Tore stehn Mit langem Halse nach der großen Straße sehn Wenn vom den Fang der Jager lustig zieht nach Haus Da steckt kein sittsam Kind den Kopf zum Fenster 'naus Geh, Bachlein hin und sag ihr das, doch sag ihr nicht Horst du kein Wort von meinem traurigen Gesicht Sag ihr Er schnitzt bei mir sich eine Pfeif' aus Rohr Und blast den Kindern schone Tanz' und Lieder vor 어디로 성급하게 흘러 가는가 시냇물아 사냥꾼을 쫓으려나 어서 어서 아가씨에게 돌아가서 변하기 쉬운 마음 욕해 주게나 어서 어서 어서 어젯밤 창가에 왜 오지 않았느냐 대로에 나가 누굴 기다렸는가 사냥꾼 용감하게 집으로 갈 때 창가에 아가씨여 나서지 마오 사냥꾼 용감하게 집으로 갈 때 창가에 아가씨여 나서지 마오 시냇물 가서 말해라 시냇물 가서 말하라 말도 말고 듣지도 말고 나의 가슴을 말해라 말해 나는 풀피리 불면서 동자들과 춤추며 놀았다고 말해라 말해 말해 나는 풀피리 즐겁게 불며 말해 말해 목동과 함께 춤추면서 놀았다 그에게 말하라

XVI. Die liebe Farbe (좋아하는 빛깔) (04 : 19) 젊은이의 불안감은 현실로 다가온다. 절망감에 그녀가 좋아하는 녹색 풀 밑에 묻히고자 한다. In Grun will ich mich kleiden, In grune Tranenweiden Mein Schatz hat's Grun so gern Will suchen einen Zypressenhain Eine Heide von grunen Rosmarein Mein Schatz hat's Grun so gern Wohlauf zum frohlichen Jagen Wohlauf durch Heid' und Hagen Mein Schatz hat's Jagen so gern Das Wild das ich jage, das ist der Tod Die Heide die heiß ich die Liebesnot Mein Schatz hat's Jagen so gern Grabt mir ein Grab im Wasen, Deckt mich mit grunem Rasen Mein Schatz hat's Grun so gern Kein Kreuzlein schwarz, kein Blumlein bunt Grun alles grun so rings und rund, Mein Schatz hat's Grun so gern 초록 옷을 입고서 초록 눈물도 짓지 그대가 좋아하는 초록색 싸이프라스 나무도 찾고 초록색 장미도 피우렵니다 그이는 즐깁니다 초록빛깔을 ... 수풀속을 헤치고 들어가 사냥꾼 함을 그대의 소망이지 사냥꾼을 좋아해 내 앞에선 짐승도 모두 꼼짝 못하고 잡혀 버린다 내 애인은 참 사냥을 좋아해 나의 산위 애타는 푸른 잔디 덮으리 그대 좋아하는 빛 초록색을 좋아해 십자가도 꽃들도 모두 푸른 것을 세워 놓으렵니다 내 사랑하는 그는 녹색을 좋아해 ...

XVII. Die bose Farbe (싫어하는 빛깔) (02 : 13) 청년은 결연히 이별을 선언한다. 전체적인 분위기 역시 결의가 느껴지는 강한 선율이 사용되어 인상적인 효과를 드러내며 끝부분은 처절하게 마무리된다. Ich mochte ziehn in die Welt hinaus, Hinaus in die weite Welt Wenn's nur so grun, so grun nicht war Da draußen in Wald und Feld Ich mochte die grunen Blatter all Pflucken von jedem Zweig Ich mochte die grunen Graser all Weinen ganz totenbleich Ach Grun du bose Farbe du, Was siehst mich immer an So stolz so keck so schadenfroh Mich armen weißen Mann Ich mochte liegen vor ihrer Tur In Sturm und Regen und Schnee Und singen ganz leise bei Tag und Nacht Das eine Wortchen Ade Horch, wenn im Wald ein Jagdhorn schallt Da klingt ihr Fensterlein Und schaut sie auch nach mir nicht aus Darf ich doch schauen hinein O binde von der Stirn dir ab Das grune grune Band Ade ade, Und reiche mir Zum Abschied deine Hand 나는 이곳을 떠나서 넓은 뜰로 나간다 초록색이 들어 가득찰 때가 오면 모든 나무가지에 달린 모든 잎을 떼고 모든 풀의 잎사귀를 말려 버리련다 말려 버리련다 아 초록색 너 싫은 빛아 거만하게 날 보느냐 대담하고 악에 차 이 불쌍한 사나이를 ... 바람과 비 눈물을 물리치고 그대 창가에 가 밤낮 고요하게 노래부르며 이별 인사 하련다 안녕히 계시라고 그대의 창가에 나팔소리 들리면 내 앞에 나오지 않던 그를 난 볼 수 있으리 네 이마에 맨 그 푸른 리본을 떼라 그 푸른 리본을 떼라 떼라 이별의 손을 내게 내미네 안녕 안녕 이별의 손을 내게 주세요 안녕히 계시오

XVIII. Trockne Blumen (시들어버린 꽃) (04 : 22) 느릿한 8분 음표의 반주는 죽음을 결정한 청년의 마음을 표현하는 듯하다. E단조의 우울한 시정은 청년이 행복한 나날을 떠올리는 듯한 대목에서 E장조로 전환되었다가 다시 현실로 돌아오는 E단조로 전환된다. 이 선율로 이후 "시든 꽃에 의한 서주와 변주곡(Introduction and 7 Variations for Piano & Flute in E major, on Theme from "Trockne Blumen, Op.160 D.802)" 이 작곡되었다. Ihr Blumlein alle, Die sie mir gab Euch soll man legen Mit mir ins Grab Wie seht ihr alle Mich an so weh, Als ob ihr wußtet Wie mir gescheh, Ihr Blumlein alle, Wie welk, wie blaß Ihr Blumlein alle, Wovon so naß Ach Tranen machen Nicht maiengrun Machen tote Liebe Nicht wieder bluhn Und Lenz wird kommen, Und Winter wird gehn Und Blumlein werden Im Grase stehn Und Blumlein liegen In meinem Grab, Die Blumlein alle Die sie mir gab Und wenn sie wandelt Am Hugel vorbei Und denkt im Herzen Der meint' es treu, Dann Blumlein alle, Heraus, heraus Der Mai ist kommen, Der Winter ist aus 그대가 준 모든 꽃들은 남들이 나의 산에 옮기리 너희들은 모두 젊게 보이네 내 서름 알아서 그러느냐 꽃들은 모두 시들어지고 꽃들은 왜 어이 젖었나 아 나의 눈물아 사랑의 꽃과 싹을 피게 하지마라 춘삼월 오면 겨울은 가고 뜰에 꽃이 만발하면 그 작은 꽃을 산위에 내 산위에 엎드리겠지 이후에 그대가 언덕위에 앉아서 날 생각하거던 꽃피라 모두 다 꽃피라 오월이 오면 겨울은 가리 후에 그대가 언덕위에 앉아서 날 생각하거든 꽃피라 모두 다 꽃피라 오월이 오면은 겨울은 가지 꽃피라 모두 다 꽃피라 오월이 오면은 겨울은 가리

XIX. Der Muller und der Bach (물레방앗간과 시냇물) (03 : 50) 청년과 시냇물의 대화에 의한 소박한 우아함을 띤 통절 형식으로 사랑과 희망을 잃고 쓸쓸하게 말을 거는 청년을 시냇물은 상냥하게 위로한다. Wo ein treues Herze In Liebe vergeht Da welken die Lilien Auf jedem Beet Da muß in die Wolken Der Vollmond gehn, Damit seine Tranen Die Menschen nicht sehn Da halten die Englein Die Augen sich zu Und schluchzen und singen Die Seele zur Ruh Und wenn sich die Liebe Dem Schmerz entringt, Ein Sternlein ein neues Am Himmel erblinkt Da springen drei Rosen, Halb rot und halb weiß Die welken nicht wieder Aus Dornenreis, Und die Engelein schneiden Die Flugel sich ab Und gehn alle Morgen Zur Erde herab Ach Bachlein liebes Bachlein, Du meinst es so gut Ach Bachlein, aber weißt du Wie Liebe tut, Ach unten, da unten Die kuhle Ruh Ach Bachlein liebes Bachlein, So singe nur zu 참된 내 마음은 허사로구나 서들어진 백합 저 화원에 온 세상은 구름에 덮였네 그의 짓는 눈물 남들은 모르니 어여쁜 저 천사 널 안아주며 흐느끼며 노래로 위로하리 사랑의 괴로움 없어지면 별하나 새별이 하늘 위에서 별하나 새별이 하늘위에서 피리라 장미 붉고 흰장미 시들줄 모르고 향기 뿜는 천사가 날개에 담아가지고 새벽마다 날아 이땅에 오리 새벽마다 날아 이 땅에 오리 아 정다운 시내야 기특한 생각 시냇물아 아 너는 아는가 사랑 고요하게 고요하게 쉬어야 해 사랑하는 시내야 노래 부르게 사랑하는 시내야 노래 부르게

XX. Des Baches Wiegenlied (시냇물의 자장가) (05 : 57) 청년의 마지막 노래로 단조가 아닌 장조로 유유히 제시된다. 5절의 유절가곡으로 구성되어 있으며,차분하게 냇물의 흐름에 몸을 맡기는 청년의 고단한 모습이 그려진다. Gute Ruh, gute Ruh, Tu die Augen zu Wandrer du muder, du bist zu Haus Die Treu' ist hier, Sollst liegen bei mir Bis das Meer will trinken die Bachlein aus Will betten dich kuhl Auf weichem Pfuhl In dem blauen kristallenen Kammerlein Heran heran, Was wiegen kann Woget und wieget den Knaben mir ein Wenn ein Jagdhorn schallt Aus dem grunen Wald Will ich sausen und brausen wohl um dich her Blickt nicht herein, Blaue Blumelein Ihr macht meinem Schlafer die Traume so schwer Hinweg hinweg Von dem Muhlensteg, Boses Magdelein daß ihn dein Schatten nicht weckt Wirf mir herein Dein Tuchlein fein Daß ich die Augen ihm halte bedeckt Gute Nacht gute Nacht, Bis alles wacht Schlaf aus deine Freude, schlaf aus dein Leid Der Vollmond steigt, Der Nebel weicht Und der Himmel da oben, wie ist er so weit 잘자라 잘자라 두눈을 감고 잘자라 잘자라 두눈을 감고 방랑의 길에서 돌아 왔네 참된 즐거움 여기 있네 참된 즐거움은 나의 것 시냇물은 바다까지 흘러가네 시냇물은 바다까지 흘러가네 부드러운 고운 보금자리에 그대 고히 잠자길 빕니다 푸른 수정의 방에서 쉬어라 자장 자장 노래 들으며 자장 자장 노래 들으며 가만 가만 흔들며 노래하리 가만 가만 흔들며 노래하리 사냥꾼의 나팔소리가 푸른 언덕위에 들리면 물소리 한층 높이 맞아주리 푸른 꽃 눈을 가려주리 푸른 꽃 눈을 가려주리 깊은 꿈에 잠겨서 잠자거라 깊은 꿈에 잠겨서 잠자거라 저리가 물레방아 아가씨야 저리가 냉정한 아가씨야 너 그늘빛이여서 깨게 말라 가는 천을 던져 다오 가는 천을 던져다오 그의 눈을 가리워 버리련다 그의 눈을 가리워 버리련다 잘자라 잘자라 평안하게 잘자라 평안하게 즐거움과 괴롬을 다 잊고 저 달이 뜨면 안개 거두고 달이 뜨면 안개 거두고 하늘은 저 높이서 넓어지네 하늘은 저 높이서 넓어지네



가곡 분야에서 슈베르트의 업적은 다른 어떤 작곡가와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독보적이다. 31세의 짧은 삶동안 600여 곡의 작품을 작곡한 슈베르트는 18세기 유럽 사회에서 일반적으로 통용되던 가곡에 대한 인식, 즉 "가곡은 자연스러움과 단순함을 가지고 시의 내용(text)을 잘 전달해야 하는 매개체" 라는 통념에서 완전히 벗어나 새로운 형식을 창조해냈다. 즉, 이전까지는 단순히 텍스트를 전달하는 성악과 시의 운율과 내용을 보조만 하던 피아노 반주 사이의 불균등한 역할 구도를 깨고, 피아노 반주의 존재감을 적극적으로 부각시켜 노래와 반주를 서로 동등한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 피아노 반주 역시 노래만큼이나 가곡의 의미와 본질을 전달하는 데 본격적인 역할을 맡게 된 것이다. 슈베르트는 왕립학교를 마친 1813년부터 리히텐달(Lichtendahl)의 초등학교 교사로서 3년간 근무하게 되는데 그 당시 접했던 괴테(Johann Wolfgang von Goethe, 1749 - 1832)의 "파우스트(Faust)" 에서 강렬한 영감을 얻어 최초의 예술가곡으로 분류할 수 있는 "물레 잣는 그레트헨(Gretchen am Spinnrade)" 을 1814년 작곡하게 된다. 이 작품에서 비로소 피아노 반주가 성악에 의해 표현되기 힘든 작품 분위기를 제시하는 역할을 하기 시작하며, 노래와 피아노가 이중창의 요소로 어우러지는 특징이 나타나게 된다. 이러한 슈베르트의 지속적인 시도로 인해 비로소 우리는 이전의 가곡의 범주와는 다른 형태로 분류되는 "예술가곡(Kunst-lied)" 이라는 장르를 얻게 되었다. 슈베르트의 음악세계를 관통했던 예술의 핵심은 바로 이 예술가곡에 있었으며 예술가곡의 정점은 슈베르트의 대표적인 두 개의 연가곡 바로 이 곡 "아름다운 물방앗간 아가씨" 와 "겨울 나그네(Die Winterreise, Op. 81)" 를 통해 완성되었다. 이 연가곡의 배경은 물방앗간이다. 물방앗간의 처녀와의 사랑에 실패해 몸을 던져 죽는 청년의 비극적 이야기를 담고 있다. 슈베르트의 두 연가곡은 모두 빌헬름 뮐러 (Wilhelm Muller, 1794-1827)의 텍스트를 이용한 것이다. 독일 데사우(Dessau) 출신으로 베를린에서 철학과 역사, 언어학을 수학한 뮐러는 나폴레옹에 대항해 일어난 프로이센 전쟁에 참전한 이후 이탈리아로 여행을 떠난다. 1819년 뮐러는 독일로 돌아온 후 서정적 민요시 "발트호른 주자의 유고에 의한 시집(Gedichte aus dem hinterlassenen Papieren eines reisenden Waldhornisten)" 을 발표했는데, 슈베르트는 이 시집에 깊은 공감을 하게 되어 시집의 1권의 내용을 가지고서는 "아름다운 물방앗간 아가씨" 를, 2권의 내용으로는 "겨울 나그네" 를 작곡하게 된다. 이 연작시에는 뮐러의 자전적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당시 뮐러는 슈테게만(Friedrich August von Stagemann, 1763 - 1840)이 주관했던 예술 사교모임에서 활동했는데, 거기서 만난 화가의 여동생 루이제 헨젤 (Luise Hensel, 1798 - 1876)이라는 여자를 사모하게 된다. 하지만 뮐러의 생각처럼 사랑은 순탄치 못했다. 결국 사랑하던 여성이 다른 남자와 결혼하게 된 후 크게 실망한 시인은 여행을 떠나게 된다. 여행에서 돌아온 후 뮐러는 당시 유행처럼 번지고 있던 "물방앗간 이야기" 에 자신의 경험을 녹여내어 최종적으로 1820년 이 연작시를 완성하게 된다. 슈베르트가 뮐러의 연작시를 어떻게 접하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그 의견 중 하나로 헝가리의 귀족이었던 세체니(Istvan Szechenyi, 1791 - 1860)의 비서로 근무하던 친구 란트하르팅거 (Benedict Randhartinger, 1802 - 1893)를 방문했다가 그의 책상에 놓여 있던 이 시집을 보게 되었다는 설이 있다. 그러나 연대기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다는 이유로 이 일화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하나의 이유는 뮐러가 이 시집을 작곡가 베버 (Carl Maria von Weber, 1786 - 1826)에게 헌정하였으며 베버가 슈베르트에게 이 시를 소재로 가곡을 작곡해 볼 것을 권유했다는 설이다. 어쨋건 슈베르트가 시를 입수한 경로의 진위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분명한 것은 슈베르트가 뮐러의 시에 나타난 시적 자아에 깊은 공감을 표명했다는 점일 것이다. 물방앗간 아가씨를 짝사랑한 청년의 슬픈 사랑 이야기인 이 곡은 대화로 이루어져 있다. 냇물의 노래는 상냥한 음의 반주가 이어지며 젊은이의 솔직함과 냇물의 우아함이 잘 조화되어 있다. 최초의 구상 이후 나머지 다른 시집의 작품을 추가적으로 덧붙여 완성한 "겨울 나그네" 에 비해 처음부터 하나의 연작시를 염두에 두고 작곡한 이 곡은 일관적인 스토리 속에서 각 텍스트들이 이루고 있는 앞뒤 연관성이 두드러지는 작품이다. 대강의 줄거리는 이렇다. 숲속의 시냇물을 따라 방랑하던 청년은 물방앗간을 발견하게 되고 그곳에 잠시 정착하게 된다. 그 집 주인에게는 어여쁜 딸이 하나 있었고 청년은 그 처녀를 사모하게 된다. 아가씨와 결혼하고 싶은 꿈에 부푼 청년은 주인의 마음에 들기 위해 부지런히 일하고 인정도 받게 된다. 그러나 아가씨는 새로 나타난 사냥꾼에게 마음을 빼앗긴다. 질투심에 괴로워하던 청년은 결국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시냇물에 몸을 던져 죽음으로 최후를 맞는다. 이 비극적인 연가곡은 최초 1824년 자우어 라이데스도르프 사에서 5권으로 분할되어 출판되었고, 슈베르트의 친구였던 쇤스타인(Karl Freiherr von Schonstein, 1797 - 1876)에게 헌정되어 초연되었다. 하지만 당시 연가곡 전곡이 모두 불리지는 않았으며, 비로소 전곡이 모두 연주된 것은 1856년에 이르러서였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