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coco
philharmonic(roccoco)
한국 블로거

Blog Open 02.13.2013

전체     199165
오늘방문     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리스트 - 피아노 소나타 B minor S.178
03/11/2020 19:43
조회  137   |  추천   0   |  스크랩   0
IP 210.xx.xx.107

Franz Liszt   -  Piano Sonata in B minor, S.178
리스트  -  피아노 소나타 B minor  S.178 




Sviatoslav Richter, Piano



전악장 이어듣기


1847년 2월 러시아의 키예프에서 카롤린 비트겐슈타인 공작부인을 만나게 된 리스트는 
마리 다구 백작부인과 결별을 선언한 뒤 
그해 7월에 바이마르 근교에 있는 이르텐부르크 별장에 
비트겐슈타인 공작부인과 함께 안착하게 되었다. 
비트겐슈타인 공작부인은 리스트에게 피아노 연주보다 작곡에 전념하도록 설득했던 장본인으로, 
바이마르 시기에 리스트는 상당수의 걸작들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그 시기에 리스트는 바이마르 궁정악단의 악장으로서 바그너의 <로엔그린>을 비롯한 
많은 작곡가들의 오페라를 초연, 연주하는 한편 
한스 폰 뷜로나 페터 코르넬리우스와 같은 많은 제자들을 길러내면서 
독일 내에서 새로운 음악세계를 쌓아나갔다. 
어떤 의미에서 당시의 바이마르는 전위 음악가들을 위한 성지와도 같았다.

1861년 비트겐슈타인 공작부인의 공식적인 이혼을 교황청에 부탁하기 위해 로마로 떠나기 전까지 
바이마르에서 보낸 15년간은 리스트에게 가장 행복했던 시기로, 
험난하고 고된 연주 생활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행복과 창작 활동에 매진할 수 있었다. 
그를 찾아오는 많은 친구들과 지인들과의 담론은 그의 사고와 악상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이 시기에 작곡한 대작들을 꼽는다면 <단테 교향곡>과 <파우스트 교향곡>을 비롯하여 
12개의 교향시와 2곡의 피아노 협주곡, <초절기교 연습곡집>, <시적이고 종교적인 선율>, 
<그란의 성당 헌당을 위한 미사 솔렘니스> 등등이 있는데, 
이 가운데 피아노 소나타 B단조야말로 이 시기를 대표하는, 
더 나아가 리스트의 모든 피아노 작품 가운데 최고의 걸작이라고 일컬을 만하다. 
아니, 베토벤 이후의 낭만주의 시대를 통틀어 
가장 독창적이고도 위대한 소나타로 손꼽을 수 있을 것이다.



1.  Lento assai - Allegro energico  (11:04)


2.  Andante sostenuto  (08:18)


3.  Allegro energico - Andante sostenuto  (10:04)



바이마르 시기 리스트는 소나타 양식으로 
<단테 교향곡>과 <파우스트 교향곡>을 작곡했지만 
진정한 의미에서 소나타 양식을 갖추고 있는 것은 
1852년부터 1853년 사이에 완성된 이 피아노 소나타가 유일하다. 
1857년 브라이트코프 운트 하르텔 출판사에서 출판되었고 
그해 1월 27일 한스 폰 뷜로의 연주로 초연된 이 단악장의 소나타는 
고전주의 음악 양식의 대표격인 소나타 양식을 
혁신적인 낭만주의자인 리스트가 다루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당시로서는 대단히 큰 물의를 일으켰다. 
특히 당시 리스트는 바그너와 함께 브람스로 대변되는 
신고전주의자들과 대립을 이루고 있었는데, 
이들의 수장격인 빈의 음악평론가 에두아르트 한슬리크는 이 작품에 대해 혹평을 퍼부었다.

1881년 이 작품을 들은 한슬리크는 <신자유신문>에 다음과 같은 기고문을 썼다. 
“아직까지도 이렇게 지리멸렬한 요소들이 엉큼하게도, 
그리고 대담무쌍하게 나열된 음악을 들어본 적이 없다.” 
그러나 바그너는 이 작품에 대해 “모든 개념을 초월해서 
아름답고 거대하며 바람직할 뿐만 아니라 심오하고 고상한 작품”이라고 격찬을 하며 
한슬리크와 정반대되는 대립각을 펼쳐 보이기도 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이 작품은 브람스의 선배이자 정신적인 지주였던 
슈만이 리스트에게 헌정한 <환상곡 C장조>(Op.17)에 대한 답례로 슈만에게 헌정되었다. 

‘B단조 소나타’는 30여 분 이상의 연주시간을 요구하는 대작으로 
당시 리스트의 마음을 빼앗았던 형식적 질문들에 대한 극한적인 접근법을 보여준다. 
이렇듯 단악장에 복잡한 형식을 구성하는 방식은 
바그너가 자신의 오페라에서 발전된 형태로 사용했는가 하면, 
아르놀트 쇤베르크와 같은 후대의 작곡가들에 의해 다시 한 번 도전을 받기도 한다. 
<순례의 해> 두 번째 해인 이탈리아편의 마지막에 수록된 ‘단테 소나타’도 
궁극적으로는 단악장 작품(초기 버전은 두 개의 악장이다)이다. 
‘B단조 소나타’ 역시 단악장이지만 이 경우 그 내적 관계가 더욱 복잡하다. 

다섯 개의 다른 주제들이 음악적 논쟁의 무게를 유발시키는 동시에 
만화경과도 같은 화려함을 머금으며 서로 재생산하고 통합하여 
결과적으로 760마디에 달하는 엄청난 길이를 거치며 단일한 구조적 통일성을 획득해낸다. 
중단되지 않는 음악적 진행은 ‘집시 스케일’이라고 불리는 하강 모티브에 의해 빛을 발한다. 
여기에는 그 모습을 반복하여 나타내는 단3도의 주제가 포함되어 있는데, 
이를 두고 위대한 리스트 스페셜리스트인 클라우디오 아라우는 
진정으로 ‘메피스토펠레스적인 대목’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레고리안적인 색채를 가지고 있는 ‘Grandioso 부분’에서 주제는
 결국 노래와 같은 안단테 주제로 변화한다. 
작곡가들은 이 작품을 거대한 구조와 전통적인 4악장 소나타 형식 사이에 놓고 
오랜 논란을 벌여 왔다. 
예를 들자면 작품의 중간 부분쯤에서 등장하는 느린 부분은 다악장 작품에서의 느린 악장, 
혹은 대규모 소나타 악장에서 등장하는 서정적인 두 번째 주제로 간주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바로 이 모호함이야말로 작품을 지탱하고 있는 
형식적인 개념을 이루는 필수적인 부분인 것이다. 
반대로 리스트가 완전히 다른 종류의 음악적 성격들을 담고 있는 모든 범위와 
하나의 궁형 구조를 갖추고 있는 악장의 형식 양쪽 모두를 
성공적으로 연결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러으로 청자로 하여금, 
이를테면 셰익스피어 연극무대에 서 있는 듯한 기분이 들게끔 부추긴다.


리스트가 연주자로서 가지고 있는 본연의 초인적인 기교성과 
극적 전개에 대한 탁월한 감수성, 베토벤을 계승하고자 하는 
작곡가로서의 이상주의적 관념이 하나로 결합해 있는 이 피아노 소나타는 
무엇보다도 그 구조에 있어서 시대를 앞선 선구자적인 면모를 띄고 있다. 
소나타 형식의 단악장과 악장 간의 결합이 있는 다악장의 소나타의 결합이라는 
전례 없이 독창적인 구조를 가진 이 작품에 대해 음악학자 윌리엄 뉴먼은 
이중기능 형식(double-fuction form)이라 지칭 하고
이 소나타를 1~330마디, 331~459마디, 460~760마디 이렇게 세 부분으로 나누었을 때 
단악장 소나타 형식으로는 제시부-발전부-재현부의 구조로 볼 수 있고, 
다악장 소나타 형식으로는 1악장-2악장-3악장으로 볼 수 있다. 고 했다. 

또한 여러 개의 악장이 하나로 묶여 있는 이 작품 전체는 
무한하고도 다양하게 변형되어 등장하는 5개의 짧은 주제들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이와 더불어 이 시기 리스트의 특성인 주제 변형 수법(thematic transformation)이 등장한다. 
주제 변형 수법이란 어떤 한 주제가 작품 전체를 통해 변형된 모습으로 등장하는 것으로, 
리듬 확대와 같은 단순한 변화에서부터 하모니, 텍스추어, 프레이징, 음정 간격, 
성격 변화에 이르는 다양한 종류의 변형이 사용된다. 
1주제는 1~3마디, 2주제는 9~11마디, 3주제는 14~15마디, 4주제는 105~106마디, 
5주제는 131~134마디에 걸쳐 등장하는데, 이 5개의 주제들은 주제 변형 기법을 통해 
다양하게 변화된 모습으로 등장하며 전체의 통일성을 유지함과 동시에 
곡의 구조를 지탱하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통일성을 부여하기 위한 주제 변형 수법은 슈베르트의 <방랑자 환상곡>에서 
그 아이디어(리스트는 이 작품을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환상곡으로 편곡한 바 있다)를 빌려 온 듯하다. 
슈베르트의 주제들은 환상곡의 4개 악장을 통해 다양한 형태로 등장하는데, 
이들 악장은 휴지부 없이 연속적으로 연주되며 대칭적인 조성 관계를 토대로 한다. 
바로 이러한 모습에 리스트는 강한 매력을 느꼈음이 분명한데, 
바이마르 시기의 많은 작품들이 이 모델을 따르고 있으며 피아노 협주곡 1번이 그 전형적인 예다.

이러한 리스트의 형식 논리는 많은 성공과 더불어 많은 실패도 했다. 
그러나 리스트가 정립한 이 원리는 후대에 중요한 의미를 남기게 된다. 
특히 쇤베르크의 12음 기법은 바로 리스트의 주제 변형 수법을 
완전히 다른 음악어법의 틀 안에서 사용하는 것이며, 
20세기의 많은 작곡가들 또한 자신들의 새로운 표현 방식에 상응하는 
어떤 음악적 틀을 모색해 가는 과정에서 고전주의 작곡가들의 수법보다는 
리스트의 수법에 눈을 돌렸다. 
이렇듯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 B단조는 
19세기 음악사에 있어 하나의 이정표이자 선구자로서, 
새로운 실험적 기법들을 성공적으로 구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 감동적이고 극적인 작품으로 추앙을 받고 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리스트 - 피아노 소나타 B minor S.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