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coco
philharmonic(roccoco)
한국 블로거

Blog Open 02.13.2013

전체     177239
오늘방문     13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차이코프스키 - 환상서곡 B단조 '로미오와 줄리엣'
10/17/2019 18:01
조회  278   |  추천   0   |  스크랩   0
IP 210.xx.xx.107

Tchaikovsky  -  Romeo and Juliet, fantasy-overture  B minor TH.42
차이코프스키  -  환상서곡 B단조  '로미오와 줄리엣'




Royal Concertgebouw Orchestra
Bernard Haitink, cond





환상 서곡 로미오와 줄리엣  TH.42
환상 서곡 로미오와 줄리엣은 차이코프스키가 모스크바에 정착한 3년째 되는 1869년(29세)에 완성하여 
그 이듬해 3월에 그의 은인이자 친구인 니콜라이 루빈시타인의 지휘로 초연되었다. 
차이코프스키에게 이 세익스피어의 대 비극을 바탕으로 한 표제음악을 쓸 것을 권한 사람은 
'러시아 5인조'의 한 사람인 발라키레프였다.
차이코프스키의 친구인 카시킨에 의하면 발라키레프 자신도 이 제재에 마음이 끌렸는지 
그는 마치 잘 알고 있는 작품을 이야기하듯 면밀하게 그 구상을 이야기했다.
그 것이 계기가 되어 젊은 차이코프스키의 환상은 불붙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로부터 수 개월 동안 차이코프스키는 숙고를 거듭하다가 
9월에서 11월 중순 사이에 이 곡을 완성시켰다.
초연 때의 평은 그다지 좋지 않았지만, 
5인조들로 나가고 있는 '발라키레프적(的)' 작품으로서 이 곡을 매우 높이 평가했던 것이다. 
그러나 차이코프스키는 그의 53세의 생애를 끝마칠 때까지 이 그룹의 '6번째' 인물은 되지 않았다. 
초연 후 차이코프스키는 발라키레프가 지적한 몇 군데의 결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이 곡을 2회에 걸쳐 수정하여 지금과 같은 결정반을 만들었다.
차이코프스키의 전기를 쓴 바 있는 쿠닌은 이렇게 쓰고 있다. 
"만약 이 로미오와 줄리엣이 없었던들 1870년대의 표제적 교향 작품은 물론이요, 
만년 시대의 웅장한 교향곡도 탄생되지 않았을 것이다."
곡은 4개 부분으로 나누어지는데 처음 서주 부분은 안단테 논탄토 콰지 모데라토 f#단조, 4분의 4박자. 
소나타 형식의 주부는 알레그로 지우스토 b단조의 제1주제와 Db장조의 제2주제가 나타난다. 
그리고 전개부에 들어가면 이미 나왔던 각 주제가 얽혀서 격렬히 전개된 후 재현부는 
총주에 의한 제1주제로 시작되어 제2주제가 뒤따른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차이코프스키 - 환상서곡 B단조 '로미오와 줄리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