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coco
philharmonic(roccoco)
한국 블로거

Blog Open 02.13.2013

전체     154235
오늘방문     100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슈베르트 -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 단조 D. 821
05/14/2019 14:25
조회  194   |  추천   0   |  스크랩   0
IP 211.xx.xx.174

Franz Peter Schubert  -  Sonata for Arpeggione and Piano in A minor D.821
 'Arpeggione Sonata'
슈베르트  -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 단조  D. 821




Mischa Maisky, Cello
Martha Argerich, Piano




I.Allegro moderato


II.dagio

 
III. Allegretto 

Schubert  Sonata for Arpeggione and Piano

슈베르트의 음악적 뿌리는 역시 ‘노래’라고 할 수 있을 겄이다. 
일단 그의 어린 시절을 한번 복기해 보는게 좋겠다. 
알려져 있다시피 슈베르트는 소년 합창단 출신이다. 
열한 살이던 1808년에 오스트리아 빈 궁정의 소년합창단으로 들어갔던 것이다. 
오늘날 빈소년합창단의 전신이다. 물론 이 합창단 출신의 대가는 슈베르트 말고도 또 있다. 
바로 하이든 이다. 그런데 하이든이 그랬던 것처럼 
슈베르트도 변성기에 이르러 합창단에서 나올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된다. 
1813년 가을, 목소리가 슬슬 걸걸해지기 시작한 슈베르트는 
매주 성가를 불러야 했던 의무에서 벗어난다. 
그러니까 5년 동안 보이 소프라노로 노래했던 것이다. 
훗날 교사직을 스스로 때려치웠던 슈베르트의 기질로 볼 때, 
어린 슈베르트가 매주 예배 시간에 성가를 부르는 것을 그다지 신나는 일로 여겼을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이 시기에 슈베르트는 매우 중요한 음악적 교육을 받는다. 
빈 궁정에 소속된 음악가들이 합창단 아이들의 음악선생이었는데, 
그중에는 물론 당대의 음악가 안토니오 살리에리(1750~1825)도 있었다. 
당시 그는 빈 궁정악단의 악장이었다
이렇게 ‘노래하는 소년기’를 보낸 슈베르트가 음악가로서 이름을 알린 것은 
바로 가곡(리트, Lied)을 통해서 이다. 
31년의 짧은 생애를 살다간 그는 자그마치 1000곡이 넘는 음악을 남겼는데, 
그중에서 약 600곡이 가곡이다. 
사실 낭만주의를 선도했던 장르는 음악 이전에 문학(시)이었다고 할 수 있겠는데, 
그 문학의 낭만주의가 음악으로 유입되는 장면에 바로 ‘가곡’이 중요하게 자리해 있다. 
슈베르트와 슈만의 역할이 특히 컸다.
그러나 슈베르트의 가곡들이 보여주는 세계관은 어떨까? 매우 염세적이다. 
슈베르트의 음악을 거론하면서 또 하나 빠트릴 수 없는 것이
 ‘슈베르티아데’(Schubertiade, 슈베르트의 밤)이다. 
슈베르트와 그의 친구들이 만들었던 예술 모임, 일종의 동아리라고 보면 되겠다. 
밤마다 모여 음악을 연주하고 시를 낭송하고 문학을 토론했다. 
슈베르트와 어린 시절부터 절친했던 아홉 살 연상의 친구 요제프 슈파운(1788~1865), 
시인 요한 마이어호퍼(1787~1836), 화가 레오폴트 쿠펠비저(1796~1862), 
하이 바리톤으로 유명했던 당대의 성악가 미하엘 포글(1768~1840) 등이 
이 모임에 참가하고 있었다. 
슈베르트와 사창가를 함께 기웃거렸던 시인 프란츠 쇼버(1796~1882)도 
당연히 그중의 한 명이었다.
가난했던 슈베르트는 이렇듯이 친구들과 어울리며 현실의 궁핍을 위로받았던 것 같다. 
말하자면 그의 음악은 번듯한 콘서트홀보다는 작고 은밀한 살롱에서 이뤄졌다. 
그런데 여기에는 또 중요한 시대적 상황이 깔려 있다. 
슈베르트와 그의 친구들이 자신들만의 아지트로 몰려들었던 것은 
이른바 ‘비더마이어 시대’의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그때가 언제였던가? 
나폴레옹 전쟁의 사후 수습을 위해 빈 회의가 열렸던 1815년부터 1848년의 3월 혁명까지다. 
빈 회의를 주재했던 인물은 오스트리아의 철혈재상 메테르니히(1773~1859)였다. 
겉으로는 유럽 열강의 번영과 조화 등 온갖 미사여구를 동원했지만, 
실제로는 유럽의 질서를 프랑스 혁명 이전으로 되돌리려는 보수 반동의 시대였다. 
그래서 왕정복고 시대로도 불린다.
살벌하고 억압적인 경찰국가의 시대가 펼쳐진다. 
그러니 젊은 예술가들이 아지트로 숨어들 수밖에 없었다. 
‘광장에서 밀실로’의 상황이 벌어졌던 것이다. 
슈베르트와 그의 친구들이 모여들었던 ‘슈베르티아데’는 바로 그런 시대의 산물이다. 
어쨌든 슈베르트는 이렇듯이 살롱이라는 공간에서 수많은 가곡과 사중주, 삼중주, 이중주 등 
실내악 분야의 음악들을 친구들과 연주했다.

‘아르페지오네 소나타’의 작곡연도는 1824년이다. 
빈의 악기 제작자인 게오르크 슈타우퍼가 ‘아르페지오네’(Arpeggione)라는 악기를 
고안해 제작한 해가 그보다 한 해 전이었다. 
기타처럼 6개의 현을 가졌는데 활로 켜서 연주하는 악기이다. 
악기의 발명자와 함께 지상에서 사라졌으니 수명이 짧았다고 해야겠다. 
지금은 독일 라이프치히 대학의 악기 박물관에 한 대가 소장돼 있다.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는 이 악기를 위해 작곡된 음악으로 거의 유일하다고 할 수 있겠다.
이 곡을 작곡할 무렵, 슈베르트는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았다. 
1823년 여름에 성병에 감염된 데다 우울증까지 겹쳤던 것이다. 
몇 달간 병원에 입원하기까지 했다. 
매독 치료로 머리카락마저 빠져 버린 슈베르트는 1824년 3월 
친구인 레오폴트 쿠펠비저(슈베르트의 초상화를 그린 화가)에게 보낸 편지에서 
“나는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인간이라네. 건강이 영원히 정상으로 돌아갈 수 없는 인간, 
그로 인해 절망하고 있는 한 인간을 상상해보게나”라고 쓰고 있다. 
또 같은 해의 일기에서 이렇게 털어놓는다. “매일 잠에 들 때마다 나는 다시 눈을 뜨지 않기를 바란다. 
하지만 아침이 되면 전날의 슬픔이 또 엄습한다. 기쁨도 편안함도 없이 하루가 지나간다.” 
하지만 그 뒤에 이렇게 덧붙인다.
“슬픔에 의해 만들어진 작품만이 사람들을 가장 즐겁게 할 수 있다. 슬픔은 정신을 강하게 한다.”
 ‘아르페지오 소나타’는 이런 시기에 작곡되었다. 
1824년 11월에 곡을 완성해 그 해가 가기 전에 아르페지오네 연주자였던 
빈센초 슈스터(Vincenz Schuster)와 슈베르트가 함께 연주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물론 슈베르트는 피아노를 맡았겠지요. 연주 장소는 당연히 빈이었을 텐데, 
정확하게 그곳이 어디였는지는 기록으로 남아 있질 않다. 
하지만 앞서 설명했던 슈베르티아데의 모임 가운데 하나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악보로 출판된 시기는 슈베르트가 세상을 떠나고 나서도 한참 뒤인 1871년이었다. 
일종의 유작이었던 셈이다.
애초에 아르페지오네를 위해 작곡됐던 이 곡은 오늘날 첼리스트들에게 중요한 레퍼토리로 남았다. 
감상에 특별히 어려운 부분을 없을 듯하다.
 3개의 짧은 악장으로 이뤄졌는데 전체 연주시간은 20분 남짓이다. 
그냥 마음 편하게 들으면 되는 곡이다.
다만 기억할 것은 ‘노래‘이다. 
1악장 도입부에서 피아노가 연주하는 주제 선율, 이어서 첼로가 이어받는 
그 느릿하고 슬픈 노래를 기억하시기 바란다.
여기서 사용되는 첫 네 개의 음은 슈베르트의 걸작으로 남아 있는 ‘미완성 교향곡’에도 등장한다. 
아다지오 템포의 2악장은 그야말로 슈베르트의 가곡을 듣는 느낌이다.
후반부로 가면서 점점 기악적으로 발전하지만 그래도 ‘노래’라는 본질에는 변함이 없다. 
첼로의 넓은 음역을 만끽할 수 있는 악장이다. 
마지막 3악장은 2악장에서 나타났던 가곡풍의 선율을 첼로가 이어받으면서 시작한다. 
중간부에 나타나는 헝가리풍의 민속 리듬, 마지막 코다의 깊은 애수를 음미하시기 바란다


 Schubert  -   'Arpeggione Sonata'


Weinberger Chamber Orchestra,
Gabor Takacs-Nagy.
Mischa Maisky.
Live at Zurich Tonhalle January 31 2016


추천음반
1. 로스트로포비치가 영국의 작곡가 벤저민 브리튼의 반주로 녹음한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는 이 작품에 있어서 가장 고전적인 명반(DECCA)으로 손꼽힌다. 
연주도 훌륭하지만 데카 리코딩 팀의 리얼한 사운드가 돋보인다.

2. 한편 헝가리 출신의 거장 미클로시 페레니가 안드라스 쉬프의 반주로 녹음한 연주(Teldec)는 
이 작품의 서정성을 극대화한 명연으로서, 
그의 스승인 엔리코 마이나르디의 녹음에 범접하는 명연으로 손꼽을 수 있다.

3. 현대적인 명연으로 미샤 마이스키와 마르타 아르헤리치의 연주(Philips)를 추천하며, 
존 윌리엄스의 기타 편곡 연주(SONY)도 환상적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슈베르트 -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 단조 D. 821